무주택 근로자 월세 세액공제율 18% 상향...무주택 임차인 특별소득공제율 60% ↑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7:01]

무주택 근로자 월세 세액공제율 18% 상향...무주택 임차인 특별소득공제율 60% ↑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1/24 [17:01]

 

▲ 전재수 의원(부산 북.강서갑, 문화체육관광위)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무주택 근로자의 월세 세액공제율을 현행 최대 12%에서 최대 18%로 상향하는 개정안이 발의 됐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강서갑, 문화체육관광위)은 23일 무주택 근로자 월세 공제율을 종합소득 5천500만원 이하 18%로, 7천만원 이하 16%로 각각 6%이상 상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무주택 근로자가 월세액을 지급하는 경우 특례에 따라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총 급여액이 5천500만원 이하인 근로자의 경우 월세액의 12%를, 7천만원 이하인 근로자의 경우 월세액의 10%를 종합소득 산출세액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우리나라 주택의 전.월세 거래 중 월세의 비중은 약 51.6%로 전세비중을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부동산원의 종합주택 평균월세가격이 전국기준으로 2017년 월 57만원에서 2021년 월 69만원으로 5년 사이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금리 인상과 전세가격 상승으로 월세 전환이 증가하는 가운데, 월세가격 또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세입자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는 실정이다. 저소득 서민 가구의 주거비 부담 완화라는 제도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라도 현재 월세 세액공제율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또, 전 의원은 전날 무주택임차인의 주택임차자금 원리금 상환액 소등공제율을 60%로, 한도금액을 500만원으로 확대하는 개정안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전 세계적인 금리 인상은 물론 국내에서도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있으나, 세제가 이를 반영하지 못해 무주택 임차인들의 실질 혜택이 지속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여건들과 주택임차료 상승 현상을 고려해 특별소득공제의 실효성을 높였다.

 

전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무주택 임차인의 주택임차자금 차입금의 상환 원리금에 대한 특별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60%로, 그 한도금액을 연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각각 상향해 임차인들의 주거비용 부담을 실질적으로 경감할 수 있도록 했다.

 

전 의원은 “고물가, 고금리 시기에 높은 월세비용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주택 서민들의 고충이 한결 덜어질 수 있길 바란다”며 “주거 안정은 민생의 가장 핵심 과제인 만큼 앞으로도 저소득.서민층의 주거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제도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 amendment was proposed to increase the monthly rent tax credit rate for homeless workers from the current maximum of 12% to a maximum of 18%.

 

On the 23rd, Rep. Jeon Jae-soo of the Democratic Party (Busan Buk-gangseo-gap,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raised the monthly rent deduction rate for homeless workers by more than 6% to 18% for global income of 55 million won or less and 16% for 70 million won or less, respectively. Some amendments to the bill were introduced.

 

The current law stipulates that tax deductions be provided under special circumstances when a homeless worker pays the monthly rent. 12% of the monthly rent for workers whose total wages are less than 55 million won, and 10% of the monthly rent for workers who earn less than 70 million won can be deducted from the comprehensive income tax amount.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the first half of 2022, the share of monthly rent among the jeonse and monthly rent transactions in Korea was about 51.6%, exceeding the share of jeonse.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the average monthly rental price of a comprehensive house of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increased by 21% over 5 years from 570,000 won per month in 2017 to 690,000 won per month in 2021 on a national basis.

 

In addition, while the conversion to monthly rent is increasing due to the recent rise in interest rates and the rise in jeonse prices, the monthly rent price also shows an upward trend, adding to the economic burden of tenants.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current monthly rent tax credit rate in order to strengthen the effectiveness of the system to alleviate the housing cost burden of low-income households.

 

The previous day, Congressman Jeon also proposed an amendment to expand the deduction rate for repayment of the principal and interest of housing lease funds for non-homeowners to 60% and the maximum amount to 5 million won.

 

Recently, interest rates have risen globally as well as in Korea. Considering these conditions and the rising housing rent, the effectiveness of the special income deduction was increased.

 

Through the amendment, Congressman Jeon raised the special income deduction rate for the principal and interest of repayment of housing rental fund loans for non-homeless tenants from the current 40% to 60%, and raised the maximum amount from 3 million won to 5 million won a year, respectively, to ease the burden of housing costs on tenants. made it possible to substantially reduce it.

 

Rep. Jeon said, “I hope that the hardships of the homeless people who are experiencing greater difficulties due to high monthly rent costs during the period of high inflation and high interest rates will be alleviated. Since housing stability is the most important task for people’s livelihoo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establish a system that can contribute to housing stability for low-income and working class peopl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