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정유·철강 등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하라" 지시

휴일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 "미참여자·업무복귀자 협박 행위 신속 처벌" 주문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04 [17:46]

윤석열 대통령 "정유·철강 등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하라" 지시

휴일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 "미참여자·업무복귀자 협박 행위 신속 처벌" 주문

김기홍 기자 | 입력 : 2022/12/04 [17:46]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관련 관계장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11일째 이어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와 관련해 "정유·철강 등 업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위해 제반 준비를 완료하라"고 지시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휴일인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관련 관계장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한 후 "대체 인력·수단확보를 통해 산업피해를 최소화하라"며 "미참여자·업무복귀자에 대한 협박 행위를 신속히 처벌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한동훈 법무장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윤희근 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그러면서 "자신들 이익을 위해 타인의 자유를 빼앗고 경제 전체를 볼모로 잡고 있고 법치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특히 건설 현장서 레미콘 등 공사 차량진입을 막고 건설사들에 돈을 요구하거나 불법 채용을 강요하는 등 불법과 폭력행위가 판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조직적 불법·폭력을 행사하는 세력과는 어떤 경우도 타협않을 것이고 불법폭력행위는 법·원칙에 따라 상응하는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며 "집단 운송거부뿐만 아닌 정상 운행 방해·위협하는 행위·사후 정상 운행 차주에 대한 보복 행위 모두 범죄행위로 관계장관들은 이러한 불법행위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끝까지 추적하고 엄정히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정상 운행 방해 폭력·불법행위는 타인의 재산·생명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끝까지 추적해 처벌하고 정상 운행하는 운전자·업무 복귀 운전자들에 대해선 정부가 책임지고 보호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정유·철강 등 추가 피해 우려 업종은 즉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며 "화물운전자 대체인력 확보·군 인력·장비 활용 등 대체 수단을 신속히 확보해 산업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이어 6일 민노총 총파업이 예정돼 있는데 이는 근로자 권익을 대변하는 게 아닌 정치 파업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경제가 어려운 시기 민생·국민 경제를 볼모로 잡는 건 조직화되지 못한 약한 근로자 생존을 더욱 어렵게 하고 미래세대와 국민 일자리를 빼앗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시점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범죄로부터 국민을 지켜내는 것으로 방해·협박 행위를 신속히 처벌하고 피해자 구제에 즉각 나서라"며 "사법·행정적 조치에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 국민보호 최일선에서 민생을 책임지는 정부의 면모를 보여달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Seok-Yeol Yoon ordered "Prepare to issue an order to start operations in oil refining and steel"

Presiding over the countermeasure meeting of related ministers on holidays, ordering "quick punishment for non-participants and returning to work"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instructed the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to "complete all preparations for invoking business start orders for industries such as oil refining and steel" in connection with the collective refusal of transportation by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public transport unions and cargo unions on the 11th.

 

The President's office presided over a countermeasure meeting with related ministers related to the cargo union's collective refusal to transport at the Presidential Office in Yongsan on a day off, President Yoon said, "Minimize damage to the industry by securing alternative manpower and means." Promptly punish acts of intimidation against those returning to work.”

 

Attending the event were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o Kyung-ho, Justice Minister Han Dong-hun,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er Won Hee-ryong, Trade, Industry and Energy Minister Lee Chang-yang, Employment and Labor Minister Lee Jeong-shik, and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General Yoon Hee-geun.

 

"They are taking away the freedom of others for their own benefit, holding the entire economy hostage, and a serious threat to the rule of law," he said. Illegal and violent acts are rampant.”

 

"The government will never compromise with forces that engage in organized illegal and violent acts, and will hold corresponding responsibility for illegal and violent acts in accordance with laws and principles until the end," he said. All acts of retaliation against the owner of normal operation after death are criminal acts.

 

"Violence and illegal acts that interfere with normal operation are threatening the property and life of others," he said.

 

In addition, "Industries concerned with additional damage, such as oil refining and steel, prepare to immediately issue an order to start work," he said. ordered.

 

President Yoon said, "Following the cargo union's collective refusal to transport, a general strike by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is scheduled for the 6th. This can only be seen as a political strike, not representing workers' rights and interests." It is making it more difficult for weak workers who have not been able to survive and taking away jobs for future generations and the people.”

 

“At this point, what the government needs to do is to protect the people from crime, promptly punish acts of obstruction and intimidation, and immediately come to the aid of victims,” he said. Please show the side of a losing government,” he add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