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승 의원 "설립 후 26년째 보유 주식"..."일방적 기준, 정략적 악의로 선거개입"

"유학 당시 자본금으로 투자, 26년 동안 회사 성장 가격 상승"...'직무관련성 없는 주식', '계속 보유 및 추가 매입 가능'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1/31 [20:21]

이헌승 의원 "설립 후 26년째 보유 주식"..."일방적 기준, 정략적 악의로 선거개입"

"유학 당시 자본금으로 투자, 26년 동안 회사 성장 가격 상승"...'직무관련성 없는 주식', '계속 보유 및 추가 매입 가능'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1/31 [20:21]

 

▲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이 31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수의원상을 받은 국회의원을 흠집내어 낙선시키려는 정략적 악의가 숨어있다"고 강력 반박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설립 이후 26년째 보유 중인 주식이 투기성인가?" 

 

국민의힘 이헌승(부산진을) 의원은 "부산경실련은 단순히 주식보유액수만 갖고 성실한 의정활동이 의심된다며 공천배제까지 검토하라는 등 마녀사냥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31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부경련의 발표(29일)는 총선을 70일가량 앞둔 상황에서 우수의원상을 받은 국회의원을 흠집내어 낙선시키려는 정략적 악의가 숨어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이날 지난 29일 부산경실련이 공천배제 및 검증촉구 대상 국회의원을 발표했던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반박하고, 부경련은 사실관계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발표한 내용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구정 이전까지 철회하지 않는다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 의원은 부경련이 문제 삼은 주식보유에 대해 "미국 유학 당시 친구들이 1997~8년경에 설립한 회사의 자본금으로 투자한 것"이라며 "26년이 지난 지금까지 보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2012년 처음 국회의원이 된 이후 현재까지 유.무상증자를 제외한 어떠한 신규 매입도 없었고, 주식을 단타로 매매한 적은 더 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4.10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누구보다도 공정해야할 시민단체가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기준을 정해놓고, 사실관계 전후를 살피지 않은 채, 국회의원을 재단한 것은 부당한 선거개입"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부산경실련은 사실관계 전후를 확인하지 않고 성실한 의정활동 의심 주식 과다 보유자라는 낙인을 찍어, 그동안 우수의원으로 평가받아 온 국회의원의정활동 성과를 퇴색시키고 명예를 훼손시켰다"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부경련이)투기성 주식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1월 현재 시가총액이 약 8조원대에 달한다"며 "그렇다면 이 주식을 보유한 주주들은 모두 투기꾼인가?, 성실한 의정활동의 기준이 주식보유액인가?"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저는 지난 11년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방위원회에서 활동하며 탁월한 의정활동 성과를 인정받았다"라며 "시민단체와 언론사, 당으로부터 국정감사 우수의원 및 입법 우수의원으로 약 50차례 가량 선정되어 왔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부경련 측은 단순히 주식보유액 5억원을 기준으로 발표했다고 한다"라며 "단순히 주식보유금액만 가지고 성실한 의정활동이 의심된다며 공천배제를 주장하는 것은 무책임한 자가당착이며, 아전인수가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설립 당시 투자한 이후 약 26년 동안 가만히 놔둔 종목의 회사가 성장하여 가격이 상승한 것인데, 이처럼 성실한 투자자를 오히려 의심스럽다투기로 몰아가는게 맞는가"라며 "부경련 측이 해당 주식을 백지신탁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도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직격했다.

 

현행 공직자 주식백지신탁 제도는 사전심사를 받아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검토된 경우에 백지신탁을 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이미 국회사무처로부터 '직무관련성 없는 주식'으로서 '계속 보유 및 추가 매입이 가능하다'는 해석을 받았다."라며 "계속 보유 및 추가 매입이 가능한 주식을 백지신탁하라는 것 자체도, 지나가던 소가 웃을 만큼 말도 안되는 억지 주장"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이 의원은 시민단체·시민운동의 필요성과 그간의 성과를 부정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부경련처럼 무분별하게 시민을 앞세워 노골적으로 정치 선동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오히려 병들게 하고 사회적 갈등만 부추기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부경련 주장처럼 자격미달 의원을 추려내겠다면 국회 본회의 및 상임위 출석현황이나 입법성과, 상임위 활동 등을 객관적으로 분석해서 종합적으로 평가해야 할 것"이라며 "부경련은 사실관계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발표한 내용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철회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re the stocks held for 26 years since establishment and invested with this capital speculative?”

 

Rep. Lee Heon-seung of the People Power Party (Busan Jin-eul) criticized, “The Busan Economic Justice Coalition has committed a witch hunt, including asking them to consider exclusion from nominations, claiming that ‘sincere legislative activities’ are questionable based on the mere ‘stock holding amount.’”

 

Rep. Lee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Busan City Council briefing room on the afternoon of the 31st and strongly refuted "This announcement by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29th) has a hidden political intention to disqualify a National Assembly member who received an excellent lawmaker award at a time of about 70 days before the general election and cause him to be defeated." 

 

Rep. Lee refuted the announcement by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on the 29th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subject to nomination exclusion and verification requests, and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made the announcement without even verifying the facts. They acknowledged the problems with the content and demanded that it be withdrawn. At the same time, he warned that if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does not withdraw before the upcoming Lunar New Year,  Busan Citizens' Coalition will be held legally responsible.

 

Regarding the stock holdings that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took issue with, Rep. Lee explained, "I invested with the capital of a company founded around 1997-8 by my friends while studying in the U.S.," and "I still hold them 26 years later".

 

Rep. Lee emphasized, "Since I first beca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2012, there have been no new purchases other than paid or free capital increase, and there has even been no short-term trading of stocks."

 

Rep. Lee directly criticized, "At this sensitive time before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 a civic group that should be fairer than anyone else set arbitrary and unilateral standards and judge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ithout examining the facts before and after, calling it unfair election intervention."

 

He then criticized, “The Busan Economic Coalition branded him as an ‘excessive stock holder with suspicions of sincere legislative activities’ without verifying the facts before and after, tarnishing the performance of legislative activities and damaging the reputation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has been evaluated as an excellen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same time, “( Busan Citizens' Coalition) claims that it is a speculative stock, but as of January, its market capitalization is approximately 8 trillion won. So, are all shareholders holding these stocks speculators? Is stock holdings the standard for sincere legislative activities? “he countered.

 

Rep. Lee said, "I have been recognized for my outstanding legislative performance while serving in the Land, Infrastructure, Transport and National Defens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past 11 years," and added, "I have been selected about 50 times as an excellen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udit and an excellent lawmaker by civic groups, media outlets, and the party. “

 

Rep. Lee strongly opposed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claims. “ is said to have simply made the announcement based on stock holdings of 500 million won,” and he said. “Isn’t it irresponsible self-contradiction and arbitrariness to insist on exclusion from nomination simply because the stock holding amount alone is suspicious of sincere legislative activities?” 

 

He also said, "The company has grown and its price has risen since it was left unused for about 26 years after investing in it at the time of establishment. Is it right to call such sincere investors suspicious and drive them into speculation?"

 

He sai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s holding the stock in a blind trust. The claim that it was not done is clearly fake news that has not confirmed the facts,”

 

The current public employee stock blind trust system stipulates that blind trusts be made in cases where it is reviewed to be job-related after prior screening.

 

Regarding this, Rep. Lee said, "I have already received an interpretation from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that 'stocks that are not job-related' are 'possible to continue to hold and purchase additionally.'" 

 

He also added, "The very idea of placing in a blind trust the stocks that can be continued to be held and purchased additionally" and he strongly protested, saying, “This is such a ridiculous and far-fetched claim that a passing cow would laugh.”

 

Rep. Lee said that he does not deny the necessity of civic groups and civil movements and their achievements so far, but criticized. "Blatant political agitation by putting 'citizens' indiscriminately like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is an act that actually sickens democracy and only incites social conflict." 

Rep. Lee said, “If we are going to select unqualified members as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claims, they need to objectively analyze and comprehensively evaluate the attendance status of the plenary session and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performance, standing committee activities, etc.” and he repeatedly urged, “The Busan Citizens' Coalition did not even check the facts. Recognize the problems with what was announced and withdraw i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