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수도권 출향인사 신년인사회..."글로벌 허브도시 도약"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20:13]

부산시, 수도권 출향인사 신년인사회..."글로벌 허브도시 도약"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2/01 [20:13]

 

▲ 수도권 출향인사들이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의 도약을 다짐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을 주제로 '출향인사 신년인사회'를 31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부산시, 부산시의회, 부산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주최해, 정치·경제·교육·문화 등 수도권 지역 출향인사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의 캐치프레이즈는 '부산 이즈 비기닝(Busan is Beginning)'으로, 부산을 대한민국의 균형발전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끄는 새로운 발전축으로 만들기 위해 부산이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는 지난해 12월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할 당시 부산이 글로벌 허브도시로 다시 도약을 시작한다는 의미로 외친 부산 이즈 비기닝(Busan is Beginning)을 따온 것이기도 하다.

 

▲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의 미래 모습에 맞춰 스토리텔링 비보이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글로벌 허브도시 실현을 위한 필수요건인 철도, 항만, 항공, 금융, 신산업, 교육, 문화를 출향인사와 힘을 모아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하며,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행사는 ▲스토리텔링 비보이 공연 ▲박형준 시장의 부산 미래 비전 브리핑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세리머니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스토리텔링 비보이 공연은 가덕도신공항, 부산신항, 북항,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광안대교, 영화의전당 등 부산의 현안 사업지와 관광명소를 배경으로 한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의 미래 모습을 대형 화면에 송출하면, 비보이가 이에 맞춰 공연을 펼쳤다.

 

부산 미래 비전 브리핑에서 박 시장은 부산을 홍콩, 싱가포르를 뛰어넘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사람과 기업, 자금이 함께 몰리는 세계적인 도시로 부산을 만들기 위해서는 파격적인 규제혁신과 세제감면을 통한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며, 그 첫 단추로 이를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제도·법률적 기반인 ‘부산글로벌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을 올해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세리머니에서는 글로벌 허브도시 실현을 위한 필수요건인 철도, 항만, 항공, 금융, 신산업, 교육, 문화를 출향인사와 힘을 모아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하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아울러, 부산 출신 가수 최백호 씨와 부산 젊은 뮤지션들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 공연곡은 지난해 8월 부산음악창작소가 ㈜씨제이이엔엠(㈜CJ ENM)과 협업해 가수 최백호의 명곡을 부산 후배 뮤지션들과 리메이크한 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 박형준 시장이 부산을 홍콩, 싱가포르를 뛰어넘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부산 미래 비전을 브리핑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시장은 “부산의 브랜드 가치가 어느 때보다 높아져 있고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지금이, 부산이 글로벌 허브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최근 부산 글로벌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이 발의된 만큼 상반기 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부산 출향인사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held a 'New Year's Greetings for New Year's Eve Party' on the 31st with the theme of Busan, a global hub city.

 

The event was jointly hosted by Busan City, Busan City Council, and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was held at Lotte Hotel Seoul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500 people from the metropolitan area, including those from politics, economy, education, and culture.

 

The catchphrase of this event is 'Busan is Beginning', which means that Busan is starting to take a leap forward as a global hub city to make Busan a new development axis that leads Korea's balanced development and sustainable growth. .

 

This is also a reference to Busan is Beginning, which President Yoon Seok-yeol shouted during his visit to Busan in December last year, signifying that Busan is beginning to leap forward again as a global hub city.

 

The event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storytelling B-boy performance ▲Mayor Park Hyeong-jun's briefing on Busan's future vision ▲'Global Hub City Busan' ceremony ▲congratulatory performance.

 

The storytelling B-boy performance depicts the future of Busan, a global hub city, on a large screen against the backdrop of Busan's current business sites and tourist attractions, such as Gadeokdo New Airport, Busan New Port, North Port,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BIFC), Gwangan Bridge, and Busan Cinema Center. When it was broadcast, the B-boy performed accordingly.

 

At the Busan Future Vision Briefing, Mayor Park expressed his ambition to make Busan a global hub city that surpasses Hong Kong and Singapore. In particular, in order to make Busan a world-class city where people, businesses, and funds flock together, full support through unprecedented regulatory innovation and tax reductions is needed, and the first step is to establish 'Busan' as an institutional and legal foundation to quickly promote this. It was announced that a special law for creating a global hub city would be enacted this year.

 

Next, at the ‘Global Hub City Busan’ ceremony, a performance was held, pledging to work together with departing guests to develop railways, ports, aviation, finance, new industries, education, and culture, which are essential requirements for realizing a global hub city.

 

In addition, a congratulatory performance by Busan singer Choi Baek-ho and young Busan musicians followed. . As for the performance song, the Busan Music Creation Center collaborated with CJ ENM Co., Ltd. in August last year to remake singer Choi Baek-ho's famous song with Busan junior musicians.

 

Mayor Park Hyeong-jun said, “Busan’s brand value is higher than ever and the government is promising active support, so now is the golden time for Busan to leap forward as a global hub city. As a special law to create a global hub city in Busan has recently been proposed, we ask for the active support and participation of those living in Busan so that it can be pass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