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 총선 불출마 선언

김경율 "총선 승리 위해 비상대책위원으로서의 역할 더욱 충실히 수행할 것"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1:05]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 총선 불출마 선언

김경율 "총선 승리 위해 비상대책위원으로서의 역할 더욱 충실히 수행할 것"

임국정 기자 | 입력 : 2024/02/05 [11:05]

▲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2023.03.02.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본인의 '명품 가방 수수' 논란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김 비대위원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이번 22대 총선에서 출마하지 않는다"라며 "숙고 끝에 내린 저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제 결심"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 마포을 선거구를 포함한 4·10 총선 승리를 위해 비상대책위원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지난달 17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지역구인 마포을에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마포을 출마를 부탁했고, 그가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서울 마포을에 출마하는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을 소개하고 있다. 2024.01.17.     ©뉴시스

 

하지만 김 비대위원의 마포을 출마를 두고 사천(私薦) 우려가 일었다. 한 위원장은 전략 공천이 아니고 시스템대로 공천이 이뤄질 것이라 해명했으나, 대통령실도 시스템 공천에 대한 의문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곧,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하는 등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간 갈등으로 번졌다.

 

그러나 윤·한 갈등의 진짜 원인은 '김 여사를 둘러싼 양측 간 입장 차'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김 비대위원은 최근 김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해 김 여사를 마리 앙투아네트에 비유하는가 하면, 당 지도부 중 사실상 처음으로 김 여사에게 직접적 사과를 요구했다. 한 위원장은 '함정 몰카'라는 입장을 전제하면서도 "국민들께서 걱정하실만한 부분이 있었다",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할 문제"라며 이에 동조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는데, 윤 대통령이 이를 강하게 문제 삼았다는 것이다.

 

이후 당내에서는 '친윤(친 윤석열)'계를 중심으로 '김 비대위원의 비대위원직 사퇴가 출구 전략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달 23일 서천시장 화재 현장에서 윤 대통령과 만나 한 차례 갈등 봉합 장면을 연출한 한 위원장은 이러한 주장과 관련해 지난달 24일 "그런 얘기 들은 바 없다"라고 부정했으나, 이어진 '그런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같은 답변을 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응했다.

 

이후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또 한 차례 회동했으며, 지난 4일 김 비대위원이 결국 불출마를 선언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김 비대위원이 불출마를 택한 대신, 비대위원직 자리를 지켰다는 평가도 나온다.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에 앞서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대통령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 겸 공천관리위원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비대위원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 "당과 사전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총선 승리에 가장 도움 되는 결정을 했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김 비대위원 불출마로 당정 갈등이 봉합됐다고 봐야 하냐'는 질문에는 "그런 차원의 문제와는 전혀 결을 달리한다"라고 답했다.

 

친윤계 핵심으로 불리는 이철규 국민의힘 공동 인재영입위원장 겸 공천관리위원도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김 비대위원과의 통화 사실을 밝히며 "아마 본인의 문제가 하나의 쟁점으로 계속 부각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는 "갈등이라는 게 부부간에도 이견이 있을 수 있다. 이 이견을 가지고 갈등이라고 침소봉대해서 분란이 있는 것처럼 바깥에 알려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오히려 건강한 관계라는 징표가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또, '김 비대위원이 비대위원직에서도 사퇴해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될지'에 관해서는 "지금 문제는 이미 다 정리가 되고 물밑에 가라앉았는데, 새삼스럽게 그런 말을 거론할 필요가 있겠나"라고 봤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 #총선 #불출마 #선언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장동혁 #이철규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Kyung-yul,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s emergency committee who claimed 'Kim Kun-hee's luxury apples', declared not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Kim Kyung-yul "I will more faithfully perform my role as an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member to win the general election."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Kim Kyung-yul,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s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declared that he would not run in the general election. He is the person who argued that President Yoon Seok-yeol's wife, Kim Kun-hee, should apologize for the controversy over her own 'acceptance of luxury bags'.

 

On the 4th, committee member Kim said on his Facebook page, "I will not run in this 22nd general election. This is my decision to help our party win the general election after careful consideration." At the same time, he added, "I will more faithfully perform my role as an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member to win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 including the Mapo-eul constituency in Seoul."

 

Previously, on the 17th of last month, he announced that he would run as a National Assembly candidate in Mapo-eul, the constituency of Chung Cheong-rae, supreme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asked him to run for Mapo-eul, and he accepted.

 

However, concerns over private affairs arose over Kim's candidacy for Mapo-eul. Chairman Han explained that nominations will be made according to a system rather than a strategic nomination, but the President's Office is also known to have expressed doubts about system nominations. This soon escalated into a conflict between President Yoon and Chairman Han, with Presidential Chief of Staff Lee Kwan-seop demanding Chairman Han resign from his position as Emergency Committee Chairman.

 

However, the prevailing view is that the real cause of the conflict between Yoon and Han is 'the difference in positions between the two sides surrounding Mrs. Kim.' Committee member Kim compared Mrs. Kim to Marie Antoinette in relation to the recent controversy over the receipt of Ms. Kim's luxury bag, and became the first party leader to demand a direct apology from Ms. Kim. Chairman Han, while assuming the position that it was a 'trap hidden camera', seemed to agree with this, saying, "There were things that the public might be worried about," and "It is an issue that needs to be considered from the public's perspective." However, President Yoon took a strong issue with this.

 

Afterwards, there was a claim within the party, centered around the pro-Yoon (pro-Yoon Seok-yeol) faction, that 'Kim's resignation from the position of emergency committee member could be an exit strategy.' Chairman Han, who met with President Yoon at the site of the Seocheon Market fire on the 23rd of last month and created a scene of conflict resolution, denied this claim on the 24th of last month, saying, "I have never heard of such a thing." However, he continued, 'Are you saying it is difficult to agree with such a claim?' He responded passively by giving the same answer to the question.

 

Afterwards, President Yoon and Chairman Han met again on the 29th of last month, and on the 4th, a situation arose where Chairman Kim finally declared that he would not run. However, some say that Kim, a member of the emergency committee, chose not to run and instead maintained his position as a member of the emergency committee.

 

Secretary General Jang Dong-hyuk,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met with reporters at the central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Seoul on the afternoon of the 4th and said regarding Kim's declaration of non-candidacy, "I understand that there was no prior discussion with the party," and "He is most helpful in winning the general election." “I made a decision that worked,” he said. When asked, "Should we say that the party-government conflict has been resolved with Kim's non-election?" he answered, "It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issue of that dimension."

 

Lee Cheol-gyu, the People Power Party's joint talent recruitment committee chairman and nomination management member, who is said to be the core of the pro-Yoon faction, also appeared on MBN's 'Intensive Analysis of Jeong Woon-gap' on this day and revealed his phone call with non-committee member Kim, saying, "Perhaps his problem will continue to be highlighted as an issue. “I think I felt burdened by what was happening,” he said.

 

He said, "Conflict can be a difference of opinion even between married couples. It is not desirable for this difference of opinion to be known to the outside world as if there is a conflict by calling it a conflict. Rather, I think it is a sign of a healthy relationship."

 

Also, regarding whether calls for Kim to resign from his position as emergency committee member will continue, he said, "Now that the issue has already been resolved and sunk under the water, is there any need to bring up such a thing again?"

 

redsummer@kakao.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