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형수, 돌연 범행 자백 “배신감 느껴 시동생 혼내주려 했다”

지난 20일 한국일보 통해 공개, 법원서 입장 번복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6:51]

황의조 형수, 돌연 범행 자백 “배신감 느껴 시동생 혼내주려 했다”

지난 20일 한국일보 통해 공개, 법원서 입장 번복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4/02/21 [16:51]

▲ 축구선수 황의조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축구선수 황의조의 사생활 폭로 및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는 형수 A씨가 법원에 반성문을 제출하며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황의조의 형수 A씨는 최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 박준석)에 자필 반성문을 제출했다. 

 

그동안 경찰과 검찰 조사에서 유포 및 협박 범행을 모두 부인했으나, 법원에서 입장을 번복하며 혐의를 인정한 것.

 

황의조의 형수 A씨는 반성문에서 “형 부부의 헌신을 인정하지 않는 시동생을 혼내주고, 다시 우리에게 의지하도록 만들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고백했다.

 

이어 “(안정적인 생활을 했던) 저희 부부는 오로지 황의조의 성공을 위해 한국에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해외에 체류하면서 5년간 뒷바라지에 전념했다”며 “그런데 지난해 영국 구단으로 복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남편과 황의조 간에 선수 관리에 대한 이견으로 마찰을 빚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그간 남편의 노고가 전혀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다는 생각에 배신감을 느끼게 됐다”며 “저 역시도 황의조만을 위해 학업과 꿈도 포기하고 남편을 따라 해외에서 외로운 생활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배신의 깊이가 더욱 컸다”고 전했다.

 

특히 “오로지 황의조만을 혼내줄 생각으로, 영상을 편집해서 카메라를 바라보는 여성의 얼굴이 노출되지 않게 했다”며 “황의조의 선수 생활을 망치거나 여성에게 피해를 줄 생각은 결코 없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남은 재판 과정에서 제 범행을 축소하거나 은폐하지 않고 처벌을 받으며, 피해자들에게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며 “피해 여성에게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wang Ui-jo's sister-in-law confesses to the crime, "I felt betrayed and tried to scold my brother-in-law."

 

Disclosed on the 20th through Hankook Ilbo, position reversed in court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It has been reported that Mr. A, the sister-in-law of soccer player Hwang Ui-jo, who is accused of exposing his private life and distributing illegal footage, confessed to the crime by submitting a statement of remorse to the court.

 

According to the Hankook Ilbo on the 20th, Hwang Ui-jo's sister-in-law A, who was arrested and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Sexual Violence Punishment Act, recently submitted a handwritten reflection to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s Criminal Settlement Division 31 (Chief Park Jun-seok).

 

During police and prosecutorial investigations, he denied all crimes of spreading and threatening, but reversed his position in court and admitted to the charges.

 

Hwang Ui-jo's sister-in-law, Mr. A, confessed in her reflection, "I committed the crime to scold my brother-in-law, who did not acknowledge the devotion of my older brother and his wife, and to make him rely on us again."

 

He continued, “My husband and I (who lived a stable life) gave up everything in Korea and stayed overseas for five years to support Hwang Ui-jo,” adding, “However, in the process of preparing to return to the English club last year, my husband and Hwang Ui-jo “There was conflict between the groups due to differences of opinion on player management,” he said.

 

“I felt betrayed because I felt like my husband’s hard work was not being recognized at all,” she said. “I also gave up my studies and dreams for the sake of Hwang Ui-jo and followed my husband abroad, leading a lonely life, so the depth of the betrayal was deep.” “It was even bigger,” he said.

 

In particular, he emphasized, “I edited the video so that the face of the woman looking at the camera was not exposed with the intention of only scolding Hwang Ui-jo,” and “I never intended to ruin Hwang Ui-jo’s career as a player or cause harm to women.” It was passed down.

 

Lastly, he added, “During the remaining trial process, I will be punished without minimizing or concealing my crime, and I will live my life apologizing to the victims,” and added, “I would also like to offer my sincere apology to the female victims.”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