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병수 의원, 낙동강 벨트 북.강서구갑 출사표 "낙동강 시대 북구에서 시작"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09:30]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 낙동강 벨트 북.강서구갑 출사표 "낙동강 시대 북구에서 시작"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2/22 [09:30]

▲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이 지난 20일 북구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찾아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북구강서구갑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이 지난 20일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북구강서구갑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총선 레이스에 나섰다.

 

이날 오전 부산시 북구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찾은 서병수 의원은 “위대한 낙동강 시대가 우리 북구에서 시작될 것”이라며 “북구를 일하고, 살고, 즐기는 새로운 도시로 바꿔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낙동강 벨트 주요 격전지 중 하나인 북구강서구갑에 출사표를 던진 서 의원은 2000년 해운대구청장을 거쳐 2002년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선을 시작으로 2012년 제19대 국회까지 해운대구·기장군갑에서 내리 4선을 지냈으며,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민선 6기 부산시장을 마친 후 제21대 총선에서는 선거를 30여 일 앞두고 부산진구갑에 전략공천 되어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이기고 5선 고지에 올랐다.

 

제22대 총선을 앞두고는 당으로부터 현 지역구인 부산진구갑 대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낙동강 벨트 중 한 곳인 북구강서구갑에 출마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8일 개최된 제9차 회의에서 부산 북구강서구갑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하고 서병수 의원을 후보로 확정한 바 있다.

 

5선의 부산시장을 지낸 서병수 의원은 “지난 대통령 선거가 문재인 정권 5년을 심판하는 선거였다면 이번 국회의원선거는 민주당 국회 4년을 심판하는 선거”라면서, “국정을 가로막고 헌정을 농단하는 민주당이라는 거대 입법 권력을 심판하는 데 가장 앞장서 싸우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그동안 북구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어주신 국민의힘 예비후보들께서도 힘을 보태주시겠다고 하셨다”라며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라며 협력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20th, People Power Party lawmaker Seo Byeong-soo completed his registration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and entered the general election race in earnest.

 

Representative Seo Byeong-soo, who visited the Busan City Buk-gu Election Commission in person this morning, said, “The great Nakdong River era will begin in our Buk-gu,” and expressed his determination, “I will transform Buk-gu into a new city where I can work, live, and enjoy.”

 

Rep. Seo, who voted to run for Gangseo-gu, Buk-gu, one of the major battlegrounds in the Nakdong River belt, served as the head of Haeundae-gu in 2000, was elect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2002, and served four terms in Haeundae-gu and Gijanggun-gap until the 19th National Assembly in 2012. , After serving as mayor of Busan for the 6th popular election from 2014 to 2018,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he was strategically nominated to Busanjin-gu Gap about 30 days before the election, defeating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Young-chun and rising to the 5th term.

 

Ahead of the 22nd general election, after receiving a request from the party to run for Buk-gu Gangseo-gu-gap, one of the Nakdong River belts where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currently serving, instead of Busanjin-gu-gap, which is the current constituency, he readily accepted the request through a press conference. At the 9th meeting held on the 18th, the People Power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selected Gangseo-gu, Buk-gu, Busan as a priority recommendation area and confirmed Rep. Seo Byeong-soo as a candidate.

 

Representative Seo Byeong-soo, who served as mayor of Busan for five terms, said, “If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was an election to judge the five year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is elec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is an election to judge the four years of the Democratic National Assembly. I will take the lead in fighting to judge those in power,” 

 

At the same time, Rep. Seo said, “The People Power Party preliminary candidates who have worked hard for the development of Buk-gu have also said that they will add their strength,” and added, “I express my deep gratitude and respec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