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수현 VS 김지원, 제2차 부부 전쟁..이전까진 예고편?

tvN 토일드라마, 30일 밤 9시 20분 7회 방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3/30 [14:25]

‘눈물의 여왕’ 김수현 VS 김지원, 제2차 부부 전쟁..이전까진 예고편?

tvN 토일드라마, 30일 밤 9시 20분 7회 방송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4/03/30 [14:25]

▲ ‘눈물의 여왕’ 김수현 VS 김지원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30일 tvN은 “‘눈물의 여왕’ 김수현과 김지원 사이에 제2차 부부전쟁이 발발한다”고 밝혔다.

 

매주 화제성을 독차지하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 7회에서는 이혼 서류 발각 사건으로 인해 위기를 맞이한 백현우(김수현 분)와 홍해인(김지원 분)이 직장 내에서도 치열한 신경전을 벌인다.

 

앞서 3년 전 신혼여행지였던 독일에서 재회한 백현우와 홍해인은 속 깊이 감춰뒀던 진심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관계를 서서히 회복하고 있었다. 그러나 두 사람의 평화는 홍해인이 백현우가 썼던 이혼 서류를 보게 되면서 곧바로 깨지고 말았다.

 

홍해인은 자신을 감쪽같이 속인 남편 백현우를 향한 극심한 배신감과 분노에 사로잡혔다. 이에 갈등을 모두 봉합하기도 전, 또 다시 위기를 마주한 부부의 앞날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집안에서도, 직장 안에서도 팽팽하게 대립 중인 백현우, 홍해인의 모습이 담겨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서릿발처럼 차가운 홍해인의 분노와 이를 요목조목 반박하는 백현우의 촌철살인 멘트에 퀸즈 백화점의 분위기도 얼어붙을 예정이다. 

 

독일에서 돌아온 이후 급격하게 나빠진 두 사람의 사이에 비서들 역시 비상사태를 알리는 ‘공작새 하나’를 발령, 머리를 맞대고 상황을 해결할 방법을 찾고 있다. 과연 퀸즈 백화점 내 전 직원을 벌벌 떨게 한 부부전쟁의 결말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슈퍼마켓 왕자 김수현과 백화점 여왕 김지원의 총성 없는 전쟁은 30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Queen of Tears’ Kim Soo-hyun VS Kim Ji-won, the second marital war.. Any previews so far?

 

tvN Saturday-Sunday drama, episode 7 airing on the 30th at 9:20 p.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30th, tvN announced, “The second marital war breaks out between ‘Queen of Tears’ Kim Soo-hyun and Kim Ji-won.”

 

In the 7th episode of tvN's Saturday-Sunday drama 'Queen of Tears' (written by Park Ji-eun/directed by Jang Young-woo, Kim Hee-won/produced by Studio Dragon, Culture Depot, Showrunners), which dominates the topic every week, Baek Hyun-woo (played by Kim Soo-hyun) faces a crisis due to the discovery of divorce documents. ) and Hong Hae-in (played by Kim Ji-won) engage in a fierce battle of nerves at work.

 

Baek Hyun-woo and Hong Hae-in, who reunited in Germany, their honeymoon destination three years ago, were slowly recovering their relationship by honestly revealing their deeply hidden feelings. However, the peace between the two was immediately shattered when Hong Hae-in saw the divorce papers written by Baek Hyun-woo.

 

Hong Hae-in was caught up in her extreme sense of betrayal and anger toward her husband, Baek Hyeon-woo, who had deceived her. As attention is focused on the future of the couple, who faces another crisis before all the conflicts have been resolved, the released photo shows Baek Hyun-woo and Hong Hae-in in a tense conflict both at home and at work, heightening the sense of crisis.

 

The atmosphere at the Queens Department Store is expected to freeze due to the frost-cold anger of the Red Sea people and Baek Hyun-woo's sharp-tongued comment refuting it point by poin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has deteriorated rapidly since returning from Germany, and the secretaries have also issued a 'one peacock' warning of an emergency and are putting their heads together to find a way to resolve the situation. There is growing curiosity as to what will be the end of the marital war that made all employees at the Queens Department Store tremble.

 

The gun-free war between Supermarket Prince Kim Soo-hyun and Department Store Queen Kim Ji-won can be seen in episode 7 of the tvN Saturday-Sunday drama ‘Queen of Tears’, which airs at 9:20 pm on the 30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