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영도 찾아 조승환 후보 지원 유세 "야당 200석 헌법 바꾸려 해, 중.영도구 발전의 적임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7:13]

한동훈, 영도 찾아 조승환 후보 지원 유세 "야당 200석 헌법 바꾸려 해, 중.영도구 발전의 적임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01 [17:13]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영도 남항시장에서 조승환 후보 지원 유세를 펼치며 "중.영도구 발전의 적임자"라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부산을 찾아 지원 유세를 펼치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영도구 남항시장을 방문해 조승환 후보(중.영도구, 전 해양수산부 장관)에 대한 적극 지지를 호소했다. 

 

한동훈 위원장은 “부산과 영도는 더 발전되어야 하며 영도의 아름다운 산책길이 산업으로도 그리고 사람들이 몰려드는 곳을 바뀌어야 한다”라며 “국무위원을 같은 시기에 지내며 지켜본 조승환 후보는 대안이 막힘없이 나오는 사람이며, 결국 실행해내는 사람이다. 조승환을 주민 여러분의 도구로 사용해 달라”라고 읍소했다.

 

이어 한 위원장은 “야당이 200석을 이야기하는 것은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것 뿐만 아니라 헌법을 바꾸겠다는 것”이라며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려는 시도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조승환을 적극 지지해달라.”라고 강조했다.

 

조승환 후보는 “이번 선거는 대통령선거가 아닌 중구 영도구를 발전시킬 일꾼을 뽑는 선거이고, 정권을 끝내는 선거가 아닌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국정 운영 동력을 보충하기 위한 선거”라며 “중구 영도구 주민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가 민생·규제 혁신 법안 발목잡기에 사용되는 것이 아닌 일자리 창출·경제활성화·교통환경 개선·아이들의 교육 지원·어르신들의 돌봄을 위해 행사되어 살고 싶고 머물고 싶은 중구 영도구를 만들 수 있도록 조승환에게 많은 지지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현재 국회에는 윤석열 정부에서 발의한 223건의 규제혁신 법률이 제출되었으나 98건이 계류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을 위한 한국산업은행법 개정안, 50인 미만 사업장의 중대재해법 적용을 2년 유예하고자 발의된 중대재해처벌법 개정안도 여전히 국회에 계류되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an Dong-hoon,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visited Busan on the 1st to campaign and appeal for support.

 

On this morning, he visited the mayor of Namhang, Yeongdo-gu, and appealed for active support for Cho Seung-hwan, the People Power Party's candidate for Jung-gu, Yeongdo-gu (former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Chairman Dong-Hoon Han said on this day, “Busan and Yeongdo must be developed further, and the beautiful walking trails in Yeongdo must be transformed into an industry and a place where people flock.” He added, “Candidate Cho Seung-hwan, who served as a member of the State Council at the same time and observed it, comes up with an unstoppable alternative.” He praised Cho Seung-hwan, saying he is a person and ultimately a person who gets things done, and asked the residents to use him as a tool.”

 

Chairman Han then emphasized, “The opposition party’s talk of 200 seats means not only to bring down the president, but also to change the constitution,” adding, “Please actively support Cho Seung-hwan so that attempts to take freedom away from liberal democracy are not made.” .

 

Candidate Cho Seung-hwan said, “This election is not a presidential election, but an election to select a worker who will develop Jung-gu Yeongdo-gu. It is not an election to end the regime, but an election to replenish the driving force of state administration to save the Republic of Korea.” We support Cho Seung-hwan so that he can create a Jung-gu and Yeongdo-gu where people want to live and stay, with votes not being used to hold back bills for people's livelihood and regulatory innovation, but for creating jobs, revitalizing the economy, improving the transportation environment, supporting children's education, and caring for the elderly. “Please,” he appealed.

 

 

Meanwhile, it is known that 223 regulatory innovation laws proposed by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have been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but 98 are pending. In addition, a bill to amend the Korea Development Bank Act for the reloca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and a bill to amend the Serious Accident Punishment Act to postpone the application of the Serious Accident Act to workplaces with fewer than 50 employees for two years are still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