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정연욱(수영구) 후보, 장예찬 후보에게 선대위원장 제의 "보수 승리 위해 이제 멈춰야 할 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18:49]

국힘 정연욱(수영구) 후보, 장예찬 후보에게 선대위원장 제의 "보수 승리 위해 이제 멈춰야 할 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08 [18:49]

▲ 국민의힘 정연욱 수영구 후보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정연욱(수영구) 후보가 8일 무소속 장예찬 후보에게 선대위원장을 수락하라고 제의했다.

 

정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장예찬 후보님, 함께 하면 길이 됩니다.”라며 "장 후보 자신과 보수의 미래을 위해 수락하라"고 요청했다.

 

정 후보는 "장예찬 후보가 억울한 걸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우리는 범죄자들이 이끄는 세력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장 후보는 늘 이들과의 전쟁에서 앞장서 왔다. 보수와 대한민국의 앞날을 위해 큰 역할을 해 왔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공천을 받고 탈락해 무소속 출마를 결행한 심정 이해한다"라며 "수영 발전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해온 점도 알고 있다. 그러나 이제 내려놓을 때이다. 그것이 장 후보가 열망해 온 보수의 승리를 위하는 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연욱 캠프는 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워두고 있다"며 "장 후보를 도운 분들의 자리도 충분하다. 우리 캠프는 진심으로 제안하니, 수영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진두지휘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  후보는 "수영을 국정파탄에 앞장선 범죄자들의 세력에 넘겨줄 순 없다"면서 "이젠 멈출 때이다. 수영과 대한민국을 사랑하신다면 결단해야 할 때"라며 함께 가길 거듭 제안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8th,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Jeong Yeon-wook (Suyeong-gu) proposed to independent candidate Jang Ye-chan that she accept the position of election chairman.

 

Candidate Chung said on his SNS that day, “Candidate Jang Ye-chan, if we work together, we will find a way,” and added, “Candidate Jang accept it for the sake of himself and the future of his conservative party.”

 

Candidate Chung said, “I fully understand that candidate Jang Ye-chan is being treated unfairly,” and added, “We are fighting a desperate struggle against forces led by criminals. Candidate Jang has always been at the forefront of the war against them. saying “candidate Jang has played a big role for conservatives an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He continued, "I understand the feeling of deciding to run as an independent candidate after being nominated and being rejected. I also know that a lot of preparations have been made for the development of Suyeong. But now is the time to let go. That is the path to the conservative victory that Candidate Jang has longed for." 

 

At the same time, he appealed, "Jeong Yeon-wook's camp is leaving the position of election chairman empty," and "there are enough seats for those who helped Candidate Jang. Our camp makes a sincere offer, so please lead the way for the future of Suyeong and the Republic of Korea."

 

Candidate Chung repeatedly suggested that they go together, saying, "We cannot hand over Suyeong to the forces of criminals who took the lead in destroying the government," and added, "It is time to stop. If you love Suyeong and the Republic of Korea, it is time to make a decis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