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작업 대출 빙자해 가개통한 폰 팔아넘겨 착복한 사기 조직 87명 붙잡혀...15.8억 원 챙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9 [09:20]

부동산 작업 대출 빙자해 가개통한 폰 팔아넘겨 착복한 사기 조직 87명 붙잡혀...15.8억 원 챙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09 [09:20]

▲ 자료는 경찰이 PC방에서 총책 A씨를 검거하고 있는 현장 영상 캡쳐/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명의로 가개통폰을 개설해 중고시장에 팔아 넘겨 약 15.8억원을 챙긴 사기조직 87명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돈이 시급히 필요한 영세상인 등에게 부동산 작업 대출을 빙자해 명의를 빌려 고가의 최신형 휴대폰을 개통만 하고, 중고시장에 되팔아 약 15억 8천만 원을 챙긴 사기 조직 총책 A씨(47세, 남) 등 87명을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휴대폰 대리점을 위탁 운영하면서 각 지역의 모집책들을 동원하여 2020년 7월경부터 지난해 5월경까지 약 3년여 동안 영세상인 등 총 319명의 피해자 명의로 896대의 가개통폰을 개설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2020년경 각종 부동산 규제정책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영세사업자 등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접근하여 '매매가 안되는 건물을 임대하여 전세대출을 받아 주겠다. 대출 시 본인인증을 위해 휴대전화 개통이 필요하다'라고 속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 사건개요도/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또 이들은 휴대폰 개통에 필요한 서류를 받아 통신사에 제출하여 정상적인 사용자인 것처럼 가입했다. 가개설폰은 중고폰 업자에게 팔아넘기며, 할부 대금 등은 명의자들에게 전가하고, 통신사로부터는 개통수당까지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팔아 넘긴 휴대폰 유심칩을 다른 휴대폰에 꽂아 일정기간 통화량을 발생케 하여 통신사의 의심을 피해왔다.

 

또한, 이들은 범행 과정에서 명의자들에게 본인서명사실확인서, 위임장, 휴대폰 개통 사실 확인서 등을 받아 수사기관 및 통신사의 단속에 대비하는 등 지능적인 수법을 사용했다. 일부 명의자들에게는 부동산 작업대출 진행을 다른 사람보다 빨리해주겠다며 진행비 명목으로 150만 원을 추가로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번 사건은 과거 휴대폰깡으로 실형 전과가 있는 A씨와 작업 대출로 실형 전과가 있는 B씨가 ‘부동산 작업대출 빙자 가개통폰 사기’ 시나리오를 기획한 것"이라며 "자신의 명의를 휴대폰 개통에 제공하는 경우 사기 범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 영세상인 등으로부터 받은 명의자 서류/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fraud organization of 87 people who made about 1.58 billion won by opening provisional phones in the names of people who needed urgent money and selling them on the second-hand market were caught.

 

The Busan Police Agency arrested 87 people, including Mr. A (47 years old, male), the head of a mobile phone fraud organization. They borrowed the names of small business owners who urgently needed money under the pretense of giving loans for real estate work, activated the latest and most expensive mobile phones, and then resold them on the used market, making about 1.58 billion won.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operated a mobile phone dealership on consignment and mobilized recruitment strategies in each region. In addition, he opened 896 provisional phones in the names of a total of 319 victims, including small business owners, for about three years from around July 2020 to around May of last year.

 

Around 2020, they approached people who needed urgent money,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who were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due to various real estate regulation policies, and said, 'We will rent a building that cannot be sold and receive a lease loan.' They lied by saying, “When taking out a loan, you need to open a mobile phone to verify your identity.”

 

Additionally, they received the documents required to activate a mobile phone, submitted them to the telecommunication company, and signed up as if they were normal users.

It was revealed that the provisionally opened phones were sold to used phone dealers, the installment payments were passed on to the holders, and even an activation allowance was received from the telecommunication company.

 

They have avoided the suspicions of telecommunication companies by inserting the sold mobile phone SIM cards into other mobile phones and generating call volume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In addition, during the course of the crime, they used intelligent techniques such as preparing for crackdowns by investigative agencies and telecommunications companies by receiving signature confirmation letters, power of attorney letters, and mobile phone activation confirmation letters from those in charge. and It was revealed that he received an additional 1.5 million won as processing fees from some people who borrowed his name, saying that he would process real estate work loans faster than others.

 

The police said, “In this case, Mr. A, who has a past prison sentence for cell phone use, and Mr. B, who has a prison sentence for work loans, planned a scenario of ‘temporary activation phone fraud under the pretense of a real estate work loan.’” and he cautioned, “Citizens need to be especially careful because if you provide your name to activate a mobile phone, you may be punished for frau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