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김희정(연제구) 후보 "위기 맞은 자유민주주의 지켜달라"..."진보당은 민주당 아니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9 [17:35]

국힘 김희정(연제구) 후보 "위기 맞은 자유민주주의 지켜달라"..."진보당은 민주당 아니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09 [17:35]

 

▲ 국민의힘 김희정(연제구) 후보가 9일 호소문을 발표하고 위기를 맞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달라며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김희정(연제구) 후보는 9일 호소문을 발표하고 위기를 맞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선거 하루를 남겨 놓고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당은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위헌 정당으로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주축 인물들로 구성된 정당"이라며 "해체된 통진당은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관계 해체, 현 경제질서 해체, 국가보안법 폐지, 고려연방제 통일, 북한식 사회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그들의 진정한 목적이고 북한이 주장하는 논리와 같다"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어 "시청과 경찰청, 법원 등 국가 주요기관이 위치한 연제구에서 진보당이 의회 권력을 갖기 위해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자유민주주의가 위기를 맞고 있다"며 "진보당은 명백히 민주당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정현 후보는 과거 통진당에 당적을 뒀고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주장하는 등 과거 통진당 강령에 뿌리를 둔 활동을 했다"며 "아울러, 특수공무집행방해죄, 폭력행위처벌법 위반, 도로불법점거는 물론 북한 공산집단의 활동을 찬양, 고무·선전하는 단체에 가입, 활동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는 등 세 차례나 범죄경력이 있는 후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저는 내세운 공약은 반드시 이루는 여당 3선 의원으로 구민 여러분들이 마음껏 부릴 수 있는 일꾼이 되겠다"라며 지지를 읍소했다.

 

김희정 후보(1971년생)는 이사벨여중, 대명여고 졸업, 연세대 학사.석사(정치외교학), 17대.19대 국회의원, 청와대 대통령실 대변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 부산대 석좌교수 등을 엮임했다.

 

▲ 사진은 지난 3일 한국노총부산본부가 김희정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im Hee-jung (Yeonje-gu) issued an appeal on the 9th and appealed to protect liberal democracy, which is in crisis.

 

With one day left before the election, Candidate Kim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Busan City Council briefing room this morning. and argued “The Progressive Party is a political party composed of key figures from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which was disbanded as an unconstitutional party by the Constitutional Court decision. The disbanded United Progressive Party’s true goals are to withdraw US troops from Korea, dismantle Korea-US relations, dismantle the current economic order, abolish the National Security Act, unify the Goryeo federal system, and realize North Korean-style socialism, which is the same logic as North Korea claims,” 

 

Candidate Kim continued, “Liberal democracy is facing a crisis because the Progressive Party is working to gain parliamentary power in Yeonje-gu, where major national institutions such as City Hall,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the courts are located. and she pointed out. “The Progressive Party is clearly not the Democratic Party,” 

 

At the same time, “Candidate Noh Jeong-hyun was previously affiliated with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and has engaged in activities rooted in the platform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in the past, such as calling for an end to ROK-US military exercises. In addition, she has a criminal record three times, including being punished for obstructing the execution of official duties, violating the Punishment of Violence Act, and illegally occupying a road, as well as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Act by joining and working in a group that praises, encourages, and promotes the activities of North Korean communist groups."

 

Candidate Kim appealed her support by saying, "As a third-term member of the ruling party who will definitely fulfill the promises I make, I will become a worker that residents can use to their heart's content."

 

Candidate Kim Hee-jeong (born in 1971) graduated from Isabel Girls' Middle School and Daemyung Girls' High School, received a bachelor's and master's degree (political diplomacy) from Yonsei University, was a member of the 17th and 19th National Assembl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of the Blue House, director of the Korea Internet & Security Agency (KISA),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professor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tied on the bac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