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국민의힘 18석 중 17석 차지 압승...정권 심판론보다 안정론.개헌 저지 야권 심판론에 힘 실어

민주당 북구갑 전재수 겨우 1석 건져, 재선의 최인호.박재호 모두 낙선...낙동강 벨트 6석 중 국민의힘 5곳 석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08:20]

부산 국민의힘 18석 중 17석 차지 압승...정권 심판론보다 안정론.개헌 저지 야권 심판론에 힘 실어

민주당 북구갑 전재수 겨우 1석 건져, 재선의 최인호.박재호 모두 낙선...낙동강 벨트 6석 중 국민의힘 5곳 석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11 [08:20]

▲ 국민의힘 부산 출마 후보들이 10일 오후 부산시당 당사에서 선거 개표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총선 격전지 부산에서 국민의힘이 18석 중 17석을 석권하며 압승을 거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현역의원 3명중 전재수(북구 갑) 후보만 생존해 목표한 9석 중 1석만 건졌다.

 

부산에서 민주당의 정권 심판론에 오히려 보수의 집결로 나타나 여권에 승리를 안겼다. 국민의 힘은 21대 총선의 15석 보다 2석이 많은 17석을 차지했다.

 

10일 오후 6시 방송 3사가 발표한 출구조사에서는 민주당 우세 1곳, 국민의힘은 6곳이 우세, 11곳은 양당이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최대 격전지 부산 낙동강 벨트(사하갑.을, 북구갑.을, 강서구, 사상구) 선거구 6곳에서 국민의힘은 5곳을 석권했다. 국민의힘은 5선의 서병수(전 부산시장) 후보만 북구 갑 선거구에서 민주당 3선 도전 의원인 전재수 후보에게 오차 범위 밖 차이로 고배를 마셨다.

 

민주당 재선 의원 최인호 후보와 맞붙은 국민의힘 이성권(전 부산시경제부시장) 후보는 치열한 초 접전 끝에 간 발의 차이로 승리했다. 사하갑 출구조사에서 최인호 후보가 국민의힘 이성권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결과는 이 후보가 엎치락뒤치락하며 근소한 차이로 이겼다.

 

사하을에서는 국민의힘 조경태(5선) 후보가 민주당 영입인재 이재성 후보를 제치고 6선 의원이 됐다. 국민의힘의 전략 공천으로 북구갑에 투입된 5선 관록의 서병수 후보는 지역 밀착도가 강한 민주당 재선의 전재수 후보에게 쓴 잔을 마셨다. 북구갑 선거구는 낙동강 벨트에서 국민의 힘이 패배한 유일한 지역이 됐다.

 

반면, 북구을에서는 해양수산부 차관과 부산시경제부시장을 지냈던 국민의힘 박성훈 후보는 민주당 북구청장 출신의 정명희 후보와 접전을 펼친 끝에 승리했다.

 

강서구에서는 국민의힘 3선 김도읍 후보가 부산시행정 부시장과 오거돈 시장 사퇴 후 부산시장 대행을 맡았던 민주당 변성완 후보를 제압했다. 사상구에서는 장제원 의원이 출마 포기 후 나선 국민의힘 김대식 후보가 민주당 국회의원(비례) 출신의 배재정 후보를 이겼다. 

 

부산의 대표 도심 지역 부산진을에서는 국민의힘 3선 이헌승 후보가 민주당 시의원 출신의 이현 후보를 오차 범위 밖 차이로 여유있게 따돌렸다. 부산진갑에서는 국민의힘 1호 영입인재인 한국교총 회장 출신의 정성국 후보가 민주당 최고위원이자 전 부산진 구청장 출신의 서은숙 후보를 접전 끝에 승리했다.

 

▲ 국민의힘 부산 총선 후보들이 9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투표 참여와 지지를 읍소하며 큰 절을 올리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중·영도구에서는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국민의힘 조승환 후보가 민주당 박영미 후보를 꺽었다. 서·동구에서는 중앙지검 검사 출신의 변호사 국민의힘 곽규택 후보가 동구청장을 지낸 민주당 최형욱 후보에게 신승했다.

 

연제구에서는 8년만에 돌아온 재선 의원과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국민의힘 김희정 후보가 민주당과 후보 단일화를 이룬 진보당 노정현 후보를 누르고 3선에 성공했다.

 

도심 하천 온천천 벨트 동래구에서는 국민의힘 서지영 후보가 민주당  박성현 후보를 따돌렸다 또, 금정구에서는 국민의힘 초선 백종헌 후보가 시의회 의장을 지낸 민주당 박인영 후보를 여유있게 눌렀다.

 

현역 의원간 박빙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갑과 을 통합 선거구 부산 남구에서는 국민의힘 박수영 후보가 재선의 민주당 박재호 후보를 10% 차이로 낙승했다.

 

부산 보수의 심장이라는 해운대갑에서는 국민의힘 주진우(대통령실 법률비서관) 후보가 해운대구청장을 지낸 민주당 홍순헌 후보를 꺾었다.

 

해운대을에서는 흙수저 여공에서 변호사로, 국회의원으로 입신한 국민의힘 김미애 후보가 4년 만에 재대결을 펼친 민주당 윤준호 후보를 여유있게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전국적 관심을 모은 수영선거구에서는 장예찬 후보의 공천 취소 이후 무소속 출마로 보수의 분열에 따른 민주당 유동철 후보의 승리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수영구 보수 유권자의 전략적 결집으로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가 여유 있게 민주당 유동철 후보와 무소속 장 후보를 따돌렸다.

 

▲ 민주당 유일의 당선자 전재수 후보가 당선 확정 발표에 축하 화환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전재수 의원 SNS 캡쳐 © 배종태 기자

 

기장군 선거구에서는 국민의힘 정동만 후보가 4년만에 재대결을 펼친 민주당 최택용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지역 정치 전문가는 이번 총선에서 부산 민심은 민주당이 내세운 정권 심판론보다 정권 안정과 개헌 200석 저지와 범죄혐의의 이재명·조국 심판론에 힘을 더 보탰다고 분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Busan, the battleground for the general election, the People Power Party won a landslide victory, sweeping 17 out of 18 seats.

 

On the other h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ved only one of the nine seats it targeted, with only candidate Jeon Jae-soo (Buk Guk-gap) surviving among the three incumbent lawmakers.

 

In Busan, the Democratic Party's criticism of the regime was actually met with a rally of conservatives, giving the ruling party a victory. The People Power Party won 17 seats, two more than the 15 seats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The exit poll released by the three broadcasting companies at 6 p.m. on the 10th showed that the Democratic Party had an advantage in one place, the People Power Party had an advantage in six places, and the two parties were competing within the margin of error in 11 places.

 

The People Power Party won five of the six electoral districts in Busan's Nakdong River belt (Saha-gap, Buk-gu-gap, Gangseo-gu, and Sasang-gu), which attracted the most attention. In the People Power Party, only the 5th term candidate Seo Byeong-soo (former Busan mayor) lost to the Democratic Party's 3rd term challenger candidate Jeon Jae-soo in the Buk-gu Gap constituency by a margin outside the margin of error.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Lee Seong-kwon (former Busan City Deputy Mayor for Economic Affairs), who faced Democratic Party re-elected lawmaker Choi In-ho, won by a narrow margin after a fiercely close race. The Saha Gap exit poll showed that Candidate Choi In-ho was ahead of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Lee Seong-kwon, but the results were a close race and Lee won by a narrow margin.

 

In Saha-eul,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Gyeong-tae (5th term)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seong to become a 6th-term lawmaker. Seo Byeong-soo, a five-term official who was deployed to Buk-gu Gap through the People Power Party's strategic nomination, drank a bitter glass from Jeon Jae-soo, the Democratic Party's re-election candidate with strong ties to the region. The Bukgu Gap constituency became the only region in the Nakdong River belt where the People Power Party was defeated.

 

On the other hand, in Buk-gu Eul,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Park Seong-hoon, who served as Vice Minister of Oceans, Fisheries and Waters and Busan Deputy Mayor for Economy, won after a close battle with Democratic Party candidate Chung Myung-hee, former Buk-gu mayor.

 

In Gangseo-gu, People Power Party's third-term candidate Kim Do-eup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Byeon Seong-wan, who served as Busan City's deputy mayor and acting mayor after the resignation of Mayor Oh Keo-don. In Sasang-gu,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im Dae-sik, who came forward after Rep. Jang Je-won gave up running, defeated Bae Jae-jeong, a former Democratic Party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oportional).

 

In Busanjin-eul, Busan's representative urban area, People Power Party's third-term candidate Lee Heon-seung defeated Lee Hyun, a former Democratic Party city councilor, by a margin outside the margin of error. In Busanjin Gap, candidate Jeong Seong-guk,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n Federation of Teachers' Associations and the People Power Party's first recruit, won a close race over candidate Seo Eun-sook, a top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former Busanjin district mayor.

 

In Jung-gu and Yeongdo-gu,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Cho Seung-hwan, who served as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k Young-mi. In Seo-gu and Dong-gu,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wak Gyu-taek, a lawyer and former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on a landslide victory over Democratic Party candidate Choi Hyeong-wook, who served as head of the Dong-gu District Office.

 

In Yeonje-gu,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im Hee-jung, who returned for re-election after eight years and served as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defeated Progressive Party candidate Noh Jeong-hyun, who unified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candidate, and succeeded in her third term.

 

In Dongrae-gu, the downtown river and hot spring belt,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Seo Ji-young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k Seong-hyun. Also, in Geumjeong-gu, People Power Party's first-term candidate Baek Jong-heon comfortably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k In-young, who served as city council chairman.

 

In Busan Nam-gu, a constituency that merged Gap and Eul-gu, which attracted attention due to a close match between incumbent lawmakers,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Park Soo-young won by a 10% margin over re-elec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k Jae-ho.

 

In Haeundae Gap, the heart of Busan's conservatives,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Joo Jin-woo (Presidential Legal Secretary)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Hong Soon-heon, who served as Haeundae-gu mayor.

 

In Haeundae-eul,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im Mi-ae, who rose from a lowly female worker to a lawyer an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comfortably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Yoon Jun-ho, who had a rematch in four years, and was re-elected.

 

In the Suyeong constituency, which attracted national attention, there was a possibility that Democratic Party candidate Yoo Dong-cheol would win due to the division of conservatives by running as an independent candidate after Candidate Ye-chan Jang's nomination was canceled. However, thanks to the strategic unity of conservative voters in Suyeong-gu,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Jeong Yeon-wook comfortably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Dong-cheol Yoo and independent candidate Jang.

 

In the Gijang-gun constituency,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Jeong Dong-man succeeded in re-election, defeating Democratic Party candidate Choi Taek-yong, who had a rematch in four years.

 

A local political expert analyzed that in this general election, the public sentiment in Busan gave more support to the theory of stabilizing the regime, blocking 200 constitutional amendments, and judging Lee Jae-myung and Cho Kuk on criminal charges than the theory of judging the regime promoted by the Democratic Part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