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부산선대위 해단식 "더 낮은 자세로 부산의 발전만을 위해 일할 것"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7:26]

국힘 부산선대위 해단식 "더 낮은 자세로 부산의 발전만을 위해 일할 것"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12 [17:26]

 

▲ 국민의힘 부산 총선 당선자들이 12일 오전 시당 강당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큰 절을 올리고 있다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22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 부산 선거대책위원회는 12일 오전 해단식을 열고 "더 낮은 자세로 부산의 발전만을 위해 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부산시당 강당에서 개최된 해단식은 서병수·조경태 총괄선대위원장 및 이헌승·김도읍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당선자들과 시당 당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국민의 부산시당은 당초 목표를 초과한 18석 중 17석을 치열한 접전 끝에 차지했다.

 

부산에서 유일하게 북구갑에서 낙선한 서병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단상에 오르자 참석자들은 큰 함성과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그는 실패했다고 격려해주는 것이냐"면서 당선자들에게 축하를 했다.

 

서 위원장은 "북구 탈환을 위해 시당에서 힘을 모아주었음에도, 여러 가지 부족한 점이 많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여당이 전국 선거에서 참패하면서 전국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걱정이다. 향후 국정을 이끌어가는 데 당선자들이 사력을 다해서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참패를 반성하며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말도 전했다. 서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부산은 승리했지만, 전국적인 결과는 국민들의 민심을 받들지 못한 심판을 받았다”며, “북구갑은 국민의힘에서 저 서병수를 우선 공천해서라도까지 반드시 탈환하겠다고 역량을 결집했던 곳이다. 더 낮은 자세로 부산시민들께 다가갈 것이며, 또한 지지해준 북구 주민께도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게 끝이 아니고. 이제 시작"이라며 "북구를 낙동강 시대의 중심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우리의 노력은 결코 멈출 수 없다. 오늘 우리가 실패했기에, 내일 더 잘해 낼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서 위원장은 이번 총선 패배를 반성하고 실책을 지적도 했다. "민주당이 180석, 국민의힘이 103석을 얻어 참패했던, 2020년 4월에 치른 국회의원선거로 되돌아간 꼴"이라며 "그 4년 동안, 우리는 2021년 4․7 보궐선거에서 승리했고,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2021년 4․7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정책과 공약이 좋고, 후보가 좋고, 야당으로서의 일을 잘하였기에 표를 주었다는 국민은 고작 7%였다"라고 지적했다.

 

 

▲ 부산에서 유일하게 북구갑에서 낙선한 서병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해단식에서 총선 참패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함께 지지에 대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이어 그는 "그 모든 선거에서의 승리가 국민의힘이 잘했다고 국민께서 선택해주신 결과가 결코 아니었다."라며 "그렇지만 국민의힘은 오만했고, 선거에서 몇 번 이겼다고 권력다툼에만 매몰되고 말았다. 대통령실 뒤치다꺼리에만 골몰했고, 당과 정부의 관계를 집권당답게 책임지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서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남의 잘못에는 추상같은 잣대를 들이댔으면서, 정작 내가 저지른 잘못에는 남 탓을 하며 책임을 떠넘겼다"면서 "우리 모두의 잘못이다. 국민께서 죽어가는 보수 정당을 살려준 역사가 있다. 2004년 천막당사의 비장한 각오로 끊임없는 자기 혁신을 했기에 두 차례의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은 역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

그러면서 그는 "끊임없이 혁신하고 국민과 소통하면서 정책정당으로 거듭나고 국민들께 떳떳하게 지지를 호소했던 그 역사부터 하나하나 짚어나가면서 당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에서 새롭게 출발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면서, 정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혁신하겠다. 그러니 국민의힘부터 바로 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조경태(사하구을) 총괄선대위원장은 "현 정부가 앞으로 좀 더 분발해서 부디 성공한 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여당과 정부가 더 깊은 소통을 해야 한다"라며 "저는 6선의 최다선 의원으로서 소통에 대한 역할을 책임지겠다. 당선자들은 위대한 부산 시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반드시 일로써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헌승(부산진을) 공동선대위원장은 "전체 선거구에서 국민의 신뢰를 받지는 못했지만, 부산 대다수 선거구에서는 국민의힘을 선택해 주셨다"며 "오직 국민만 섬기고 열심히 일하는 모습으로 답을 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 서병수 총괄선대본부장 및 부산 총선 당선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eople Power Party's Busan Election Committee, which won a landslide victory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held a disbandment ceremony on the morning of the 12th and promised, "We will work only for the development of Busan with a humbler attitude."

 

The dissolution ceremony held at the Busan City Party auditorium on this day was held with the participation of elected candidates, including general campaign committee chairs Seo Byeong-soo and Cho Kyung-tae, and joint campaign committee chairs Lee Heon-seung and Kim Do-eup, as well as city party officials. The People's Busan City Party won 17 of the 18 seats after a fierce battle, exceeding its original target.

 

When Seo Byeong-soo, the general election committee chairman who was the only person in Busan to lose the Buk-gu Gap election, ascended the podium, attendees gave loud cheers and applause. In response, he congratulated the winners, saying, “Are you encouraging me because I failed?”

 

“Although the city party worked together to recapture Bukgu Gap, there were many shortcomings and I am reflecting on this. I am worried about what the future of the country will be like as the ruling party suffered a crushing defeat in the national election. I hope that the elected candidates will do their best to lead national affairs in the future,” Chairman Seo said, 

 

On this day, he reflected on his crushing defeat in this general election through his Facebook page and expressed his gratitude to his supporters. Chairman Seo said, “Busan won this election, but the national results were judged as not meeting the public sentiment .Bukgu Gap is a place where the People Power Party gathered our strength to win it back, even if the party nominated Seo Byeong-soo first. We will approach the citizens of Busan with a more humble attitude, and we are also grateful to the residents of Buk-gu for their support.”

 

He continued, "This is not the end. This is the beginning. We can never stop our efforts to develop Buk-gu into a central city of the Nakdong River era. Since we failed today, I believe we will do better tomorrow."

 

In addition, Chairman Seo reflected on the defeat in this general election and pointed out mistakes. He said, “It’s like going back to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held in April 2020, where the Democratic Party lost 180 seats and the People Power Party won 103 seats,” and he pointed out. "During those four years, we won the 2021 4․7 by-election,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local elections. (But) the People Power Party won the 2021 4․7 Seoul mayor and Busan mayor by-elections. “Only 7% of the people gave their votes because the policies and pledges were good, the candidate was good, and the opposition party did a good job,” 

 

"The victory in all those elections was by no means the result of the people's choice because the People Power Party did well. However, the People Power Party was arrogant, and even though it won a few elections, it ended up being buried in power struggles. It was only focused on keeping up with the President’s office, and it failed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rty and the government as a ruling party should,” he criticized. 

 

“The People Power Party applied abstract standards to other people’s mistakes, but instead passed responsibility for the mistakes I made by blaming others. It's all of our faults. There is a history of the people saving a dying conservative political party. There is a history of being chosen by the people in two presidential elections because of constant self-innovation with the solemn determination of the tent party in 2004." he emphasized, "

.

At the same time, he emphasized,, “We must establish the party properly by going through its history of constantly innovating and communicating with the people, being reborn as a policy party, and proudly appealing to the people for support. Today, I am determined to make a fresh start, and I will innovate with the determination that this is truly the last time. So, the People Power Party must stand on its feet first."

 

Next, Cho Kyung-tae (Saha-gu), general election committee chairman, said, “In order for the current government to work harder in the future and become a successful government, the ruling party and the government must have deeper communication.” and he pledged, "As the six-term most elected member of parliament, I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my role in communication. Those elected will make sure to repay me with their work so as not to go against the expectations of the great citizens of Busan."

 

Lee Heon-seung (Busan Jin-eul) Joint Election Committee Chairman said, “Although we did not receive the trust of the people in all constituencies, the majority of constituencies in Busan chose the People Power Party,” and expressed his determination, “We will serve only the people and respond by working har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