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유연석 ‘틈만 나면,’, 첫회 게스트 이광수..예고 영상 공개 ‘시선집중’

SBS 신규 예능, 오는 23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7:49]

유재석·유연석 ‘틈만 나면,’, 첫회 게스트 이광수..예고 영상 공개 ‘시선집중’

SBS 신규 예능, 오는 23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4/04/12 [17:49]

▲ SBS 신규 예능 ‘틈만 나면,’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신규 예능 ‘틈만 나면,’이 유재석, 유연석과 첫 회 게스트로 출격한 이광수의 신박한 3자 동행을 담은 1차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23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되는 ‘틈만 나면,’(연출 최보필 작가 채진아)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로 유재석과 유연석이 2MC로 나선다. 

 

두 사람은 ‘런닝맨’, ‘범인은 바로 너’ 등에서 만난 적이 있지만, 2MC로 나서는 것은 ‘틈만 나면,’이 최초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런닝맨’의 최보필 PD와 ‘사이렌: 불의 섬’의 채진아 작가가 의기투합해 2024년 상반기를 책임질 신규 예능으로 손꼽힌다.

 

MC 고수 유재석과 MC 초보 유연석 그리고 ‘구 파트너 현 게스트’ 이광수의 묘한 동행이 담긴 1차 예고가 공개, 이들의 엇갈린 달달 케미가 웃음을 자아낸다.

 

2024년 3월 ‘틈만 나면,’ 첫 촬영 모습 속에 모든 출연진이 ‘유재석’을 연호하며 사랑을 드러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린다. 특히 촬영이 시작되자 프로그램의 제목 ‘틈만 나면,’을 ‘슴만 나면’이라고 발음한 유연석의 허당미가 뜻밖의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유연석은 프로그램 설명은 당차게 유재석에게 토스하고, 유재석이 잘라 놓은 토스트를 쏙쏙 집어먹는 스킬을 발휘하며 연신 유재석 잡는 MC 초보의 불도저 파워를 과시한다.

 

“연석아”라며 유연석을 향해 두 팔을 펼치는 유재석의 모습을 멀리서 매의 눈으로 지켜보는 이가 있었으니 다름아닌 이광수. 두 눈이 활활 불타오르는 이광수는 ‘구 파트너 현 게스트’의 신분을 잊은 채, 프로그램 홍보 욕심에서 카메라 욕심까지 드러내며 첫 회부터 MC 자리를 위협하는 야망을 드러낸다고. 

 

이에 유연석 역시 가만히 있지 않는다. 유연석은 이광수를 향해 “왜 고정인 척해?”라고 버럭하더니 “넌 많이 해먹었잖아”라며 칼 같이 차단해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다.

 

그러나 이들에게 험난한 하루가 준비되어 있었으니, 유재석, 유연석, 이광수는 ‘휴지 불기’, ‘구두 솔 던지기’ 등 선물을 확보하기 위해 온몸을 던지는 하루가 펼쳐진다. 

 

과연 이들의 투지를 불사르게 만든 장본인은 누구일지, 유재석, 유연석과 게스트 이광수를 절로 뛰게 만든 틈새시간의 주인공은 “사장님 영업해요?”라는 유재석의 마지막 멘트와 함께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틈만 나면,’ 제작진은 “유재석, 유연석과 함께 그날의 게스트까지 치열하고 치졸하고 간절하게 만들 수 있는 주인공은 바로 시청자가 될 것”이라며 “어떤 분의 틈새시간을 찾아가게 될지 ‘틈만 나면,’ 당신에게 달려갈 MC들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신규 예능 ‘틈만 나면,’은 오는 23일 화요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 Jae-seok and Yoo Yeon-seok ‘Whenever I Get a Chance,’ first guest Lee Kwang-soo…preview video released ‘Attention is focused’

 

SBS's new entertainment show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on the 23rd at 10:20 P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BS' new entertainment show 'Whenever I Get a Chance' released the first preview video featuring a novel three-way meeting between Yoo Jae-seok, Yoo Yeon-seok, and Lee Kwang-soo, who appeared as guests in the first episode.

 

'Whenever I Get a Chance,' (directed by Choi Bo-pil and written by Chae Jin-ah), which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10:20 pm on the 23rd, is a 'niche strategy' variety show that presents good luck during the brief gaps in everyday life, with Yoo Jae-seok and Yoo Yeon-seok as 2 MCs. It goes out.

 

Although the two have met on ‘Running Man’ and ‘You are the culprit’, expectations are high as ‘Whenever I Get a Chance’ is their first time acting as 2MCs. In addition, PD Choi Bo-pil of ‘Running Man’ and writer Chae Jin-ah of ‘Siren: Island of Fire’ have teamed up to create a new entertainment show that will be responsible for the first half of 2024.

 

The first preview featuring the strange companionship of master MC Yoo Jae-seok, MC beginner Yoo Yeon-seok, and ‘former partner and current guest’ Lee Kwang-soo has been released, and their conflicting sweet chemistry brings laughter.

 

In the first filming of ‘Whenever I Can’ in March 2024, all the cast members show their love by chanting for ‘Yoo Jae-seok’, raising curiosity about the background. In particular, when filming began, Yoo Yeon-seok's awkward pronunciation of the program's title, 'Whenever I get a chance,' as 'When I feel like it,' brought unexpected laughter.

 

In addition, Yoo Yeon-seok boldly tosses the program explanation to Yoo Jae-seok, and demonstrates his skill of picking up and eating the toast that Yoo Jae-seok has cut, showing off the bulldozer power of an MC novice who catches Yoo Jae-seok over and over again.

 

There was someone watching with eagle eyes from afar as Yoo Jae-seok stretched out his arms towards Yoo Yeon-seok, saying, “Yeon-seok,” and it was none other than Lee Kwang-soo. Lee Kwang-soo, with his eyes burning brightly, forgets his status as a ‘former partner and current guest’ and reveals his ambition to threaten his position as MC from the first episode, revealing everything from a desire to promote the program to a desire for the camera.

 

Accordingly, Yoo Yeon-seok also does not sit still. Yoo Yeon-seok yells at Lee Kwang-soo, “Why are you pretending to be fixed?” and then cuts him off like a knife, saying, “You’ve done a lot of things,” leading to a tense war of nerves.

 

However, a difficult day has been prepared for them, and the day unfolds as Yoo Jae-seok, Yoo Yeon-seok, and Lee Kwang-soo throw their whole bodies into securing gifts, including ‘blowing toilet paper’ and ‘throwing shoe brushes’.

 

The protagonist of the gap time who made Yoo Jae-seok, Yoo Yeon-seok, and guest Lee Kwang-soo jump with excitement as to who is the person who made their fighting spirit soar with Yoo Jae-seok's last comment, "Boss, are you open?"

 

The production team of 'Whenever I Have a Moment' said, "The viewers will be the main characters who can make the guests of the day, along with Yoo Jae-seok and Yoo Yeon-seok, fierce, petty, and earnest." They added, "It will be interesting to see who will find their spare time." “Please look forward to the performance of the MCs who will run to you.”

 

Meanwhile, SBS' new entertainment show 'Whenever I Get a Chance' is scheduled to premiere on Tuesday the 23rd at 10:20 PM.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