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 제 25대 의원부 출범 및 양재생 신임 회장 취임식 "된다! 된다! 잘 된다! 더 잘 된다!"

"기업인이 존중받는 분위기조성, 식수문제 만큼은 꼭 해결"..."더 강한 기업, 더 뛰는 부산상공회의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18:19]

부산상의 제 25대 의원부 출범 및 양재생 신임 회장 취임식 "된다! 된다! 잘 된다! 더 잘 된다!"

"기업인이 존중받는 분위기조성, 식수문제 만큼은 꼭 해결"..."더 강한 기업, 더 뛰는 부산상공회의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15 [18:19]

 

▲ 부산상공회의소 제25대 의원부 출범 및 회장 이.취임식에서 신임 양재생 회장이 부산상의 기를 흔들며 힘차게 출범을 알리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상공회의소 제25대 의원부 출범 및 양재생 신임 회장 취임식이 15일 성대히 개최됐다.

 

이날 오후 롯데호텔 부산에서 열린 25대 회장 이.취임식에는 부산상공인들과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김희정.백종헌.김미애.조승환.정연욱.주진우.김대식 국회의원 당선인, 안성민 시의회의장, 하윤수 교육감, 강병중 넥슨그룹 회장, 부산출신 김진명 작가 등 지역 정.재.학계 등 약 700여명이 참석해 성황리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먼저 25대 의원부 소개와 전임 회장의 이임사 및 신임 양재생 회장(은산해운항공 회장)의 취임사, 박형준 시장과 안성민 의장, 하윤수 교육감, 강병중 회장, 김진명 작가 등이 축사를 전하는 순서로 이뤄졌다. 

 

신임 양 회장은 활기 넘치는 취임사를 전하며 "된다! 된다! 잘 된다! 더 잘 된다!"라는 초긍정적인 행복 에너지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양 회장은 부산상공회의소의 활동 영역을 경제 분야에 국한하지 않고, 보다 광범위하게 지역 문제에 깊은 관심을 두어 지역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기업인이 존중받는 분위기조성을 약속했다. 그는 이를 위해 ‘더 강한 기업’, ‘더 뛰는 부산상공회의소’를 모토로 내세우며 ‘더 나은 부산’을 목표로 부산경제를 더 잘되게 만드는 모든 일에 부산상공회의소가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제 25대 부산상의 신임 양재생 회장 및 의원부와 주요인사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양재생 신임 회장이 취임사를 전하며 ""된다! 된다! 잘 된다! 더 잘 된다"!라는 에너지 넘치는 활기를 강조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15일 롯데호텔 부산에서 열린 25대 의원부 및 회장 이.취임식에서 신임 의원진들이 손을 맞잡고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와 함께 양 회장은 ▲가덕도신공항의 조기착공과 2029년 조기개항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 이행 ▲HMM 본사 유치를 통해 세계적인 물류중심도시 부산으로 도약 및 대기업 부산 이전을 위한 투자여건 개선 ▲‘글로벌 허브도시 특별법’ 통과시 ‘부산형 복합리조트 건립’을 위한 본격적인 계획 주도 ▲한국산업은행의 조속한 부산 이전을 위해 이해관계자와의 접점을 늘리고, 긍정적 여론 확산 도모 ▲에어부산 분리매각 등 지역의 핵심 현안 등에 조속한 해결 방안 모색 ▲지역 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해 책임있는 해소 노력과 가업 상속세 투자공제 신설 등을 통해 지역경제의 성장기반 강화 ▲새로운 부산상공회의소 회관 건립에 대한 구체적인 사업 추진 등 7가지를 약속했다.

 

양 회장은 "무거운 책임감과 바르고 참되게 잘 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온 몸으로 느낀다"며 "지역경제계를 대표하는 수장으로서 용기와 강철 같은 신념을 가지고 맡은 바 책무를 좀 더 겸손하고, 더 성실하고, 당당하고, 열정적이고, 부끄럽지 않게 초심을 잃지 않고 진심을 담아서 열심히 노력하겠다. 또한, 맑은 물 공급을 통해 시민들의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등 식수문제 만큼은 꼭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초 지난 달 3월 20일 이․취임식을 개최하려 했으나, 취임식 당일 대통령께서 참석하시는 상공인의 날 기념식에 지역경제인을 대표하여 긴급하게 초청을 받고 참석하게 되어 불가피하게 이․취임식을 오늘로 연기하게 되었다"면서 "당일 기념식에서 대통령을 뵙고 첫 번째로는 가덕도신공항의 조기 착공과 부산의 물 문제에 대해서도 적극 건의하여 모두 긍정적인 확답을 들었다"라고 밝혔다.

 

박형준 시장은 축사에서 "부산은 지금 매우 중요한 시기에 있다. 대한민국의 수도권에 이은 또 하나의 발전 추구로 남부권을 만들기 위한 허브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지 또 대한민국의 부산이 아니라 세계의 부산이 될 수 있는지 그 기로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은 "글로벌 허브 도시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를 시켜야 하고, 가덕도 공항 조기개항이 확정이 돼 있지만, 이를 차질 없이 진행을 해야 된다. 또한, 부산의 곳곳에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 개발 중인 북항, 에코델타시티 등의 모든 곳에 새로운 발전 동력을 한없이 끌어올리는 과제들이 지금 남아 있다. 지난 3년 전보다 투자가 10배가 늘었고, 작년에 4조 금년에 6조 또 내년에도 저희가 8조 이상 투자하리라고 기대를 하고 있다.  아울러, 양 회장께서 '잘 된다 더 잘된다'라는 초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해서 부산시장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어주어 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라고 전했다.

 

▲ 박형준 부산시장이 축사를 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15일 롯데호텔 부산에서 열린 부산상의 25대 회장 이.취임식에 부산상공인들과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김희정.백종헌.김미애.조승환.정연욱.주진우.김대식 국회의원 당선인, 안성민 시의회의장, 하윤수 교육감, 강병중 넥슨그룹 회장, 부산출신 김진명 작가 등 지역 정.재.학계 등 약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를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한편, 양 회장은 중점사업들의 실질적인 추진과 함께 부산상의가 지역기업들을 위해 더 많이 산업현장을 누빌 수 있도록 역동성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곧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launch of the 25th parliamentary branch of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new Chairman Yang Jae-seong was held on the 15th.

 

At the 25th Chairman's resignation and inauguration ceremony held  successfully at Lotte Hotel Busan this afternoon, attending approximately 700 people from local politics, business, and academia inclueing Busan businessmen and merchants, Mayor Park Hyeong-jun, People Power Party Kim Hee-jung, Baek Jong-heon, Kim Mi-ae, Cho Seung-hwan, Jeong Yeon-wook, Joo Jin-woo, Kim Dae-sik, National Assembly members-elect, City Council Chairman Ahn Seong-min, Superintendent Ha Yun-soo, Nexon Group Chairman Kang Byeong-jung, Busan-born writer Kim Jin-myeong, etc.

 

This event first consisted of an introduction to the 25th National Assembly, a resignation speech by the former president, an inauguration speech by the new Chairman Yang Jae-seong (Chairman of Eunsan Shipping Airlines), and congratulatory remarks from Mayor Park Hyeong-jun, Chairman Ahn Seong-min, Superintendent Ha Yun-soo, Chairman Kang Byeong-jung, and writer Kim Jin-myeong.

 

The new Chairman Yang delivered a lively inauguration speech and attracted attention by emphasizing the ultra-positive happy energy of "It's possible! It's possible! It's going to be good! It's going to be better!"

 

Chairman Yang promised that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would not limit its activities to the economic field, but would pay close attention to broader regional issues, improve social awareness of local businesses, and create an atmosphere in which businessmen are respected.

 

To this end, he created a ‘stronger company’ and ‘runs further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s its motto, he emphasized that he will do his best to ensure that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takes the lead in all matters that will improve the Busan economy with the goal of ‘a better Busan.’

 

In addition, Chairman Yang will: ▲ Play an active role for the early construction of Gadeokdo New Airport and early opening in 2029 ▲ Jump to Busan as a world-class logistics center by attracting HMM headquarters and improve investment conditions for large corporations to relocate to Busan ▲ 'Global Hub City Special Act' If passed, lead a full-fledged plan to build a 'Busan-style integrated resort' ▲Increase contact points with stakeholders for the prompt relocation of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and seek to spread positive public opinion ▲Measures to quickly resolve key regional issues such as the separate sale of Air Busan Seven promises were made, including ▲strengthening the growth foundation of the local economy through responsible efforts to resolve difficulties faced by local companies and the establishment of a family business inheritance tax investment deduction, etc. ▲promoting specific projects for the construction of a new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all.

 

Chairman Yang said, “I feel a heavy sense of responsibility and a sense of duty to do well and honestly. As the head of the local economic community, I will work hard to carry out my responsibilities with courage and steely conviction, with more humility, more sincerity, confidence, passion, and sincerity without losing my original intention without shame. We will definitely solve the drinking water problem by improving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citizens through water supply,” 

 

At the same time, he said, "We originally planned to hold the transition and inauguration ceremony on March 20th last month, but on the day of the inauguration, I was urgently invited to attend the Commerce and Industry Day ceremony where the president was attending, and as a representative of the local business community, we had to hold the transition and inauguration ceremony today" and he said, “I met the President at the ceremony that day, and first of all, I actively suggested the early start of construction of Gadeokdo New Airport and Busan’s water problem, and I received positive confirmation from all of them,” 

 

Mayor Park Hyeong-jun said in his congratulatory address, "Busan is currently at a very important time. We are wondering whether it can be reborn as a hub city to create a southern region by pursuing another development following the metropolitan area of Korea, and whether it can become the Busan of the world, not just the Busan of Korea. We are at a crossroads,” 

 

Mayor Park continued, "The global hub city special law must be passed as soon as possible, and the early opening of Gadeokdo Airport has been confirmed, but this must proceed without a hitch. In addition, the North Port, which is being developed to foster new industries in various parts of Busan, and Eco Delta City, etc. There are still challenges to raise endless new development engines everywhere. Investment has increased tenfold compared to the past three years, and we expect to invest more than KRW 4 trillion last year, KRW 6 trillion this year, and KRW 8 trillion next year. In addition, I have high expectations that Chairman Yang will take office as the president of the Chamber of Commerce with a very positive energy of ‘doing well and getting better’ and become a strong partner for the Busan mayor.”

 

Meanwhile, it is reported that Chairman Yang will soon carry out an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focused on dynamism so that Busan Chamber of Commerce can more actively participate in the industrial field for local companies along with the practical promotion of key project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