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 26일 개장...수용능력 최대 1천만 명 초과 전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7:47]

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 26일 개장...수용능력 최대 1천만 명 초과 전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24 [17:47]

▲ 24일 오전 김해공항 국제선 출국장에서 박형준 시장, 이정기 한국공항공사 사장대행, 지역 국회의원, 양재생 부산상의회장, 공항관계기관의 주요 인사 등 50여 명이 참석해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이 지난 5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26일 본격 개장한다.

 

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 개장에 따라, 한국공항공사는 24일 오전 김해공항 국제선 출국장에서 박형준 시장, 이정기 한국공항공사 사장대행, 지역 국회의원, 양재생 부산상의 회장, 공항관계기관의 주요 인사 등 50여 명이 참석해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김해공항은 지난 2016년 국제선 여객터미널을 증축했지만,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8년과 2019년 국제선 이용객이 지방공항 중 유일하게 1천만 명을 상회하면서 수용 능력이 부족해져 많은 남부권 시도민이 공항 이용에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 국제선 터미널 확장으로 국제선 수용 능력이 연 630만 명에서 연 830만 명으로 늘어나고, 서비스수준 기준에 따라 최대 1천156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확장터미널 1층에 입국장이 신설돼 입국심사대 11곳, 수화물 수취대 2개가 늘어났다. 이 때문에 그간 오전 피크시간(06~09시)의 입국장 혼잡이 한층 나아질 전망된다.

 

이번 김해공항 국제선 확장터미널 개장으로 시는 가덕도신공항 개항 이전까지 남부권의 국제선 이용객 수용 능력이 크게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 5년간 확장 공사를 마치고 26일 개장하는 국제선 터미널 전경/부산시  © 배종태 기자

 

시는 이번 확장터미널 개장을 계기로 국제선 여객 수용능력이 추가로 확보된 만큼 김해공항이 국제관문공항으로서 위상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부산발 중장거리 국제선 노선 개설에 박차를 가해 과거 1천만 명 수준의 국제선 여객을 회복할 계획이다.

 

올해 2월 정부가 인도네시아(자카르타, 발리) 운수권을 추가 확보함에 따라 시는 부산발 정기편 개설에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유럽 및 북미 직항 노선 개설을 위한 재정지원 확대 방안에 대해 국내외 항공사와 협의하고,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항공네트워크 확대를 도모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imhae Airport International Terminal Expansion will open on the 26th after completing five years of construction.

 

Following the opening of the Gimhae Airport International Terminal Expansion, the Korea Airports Corporation held a gathering of about 50 people, including Mayor Park Hyeong-jun, Korea Airports Corporation Acting President Lee Jeong-ki, local National Assembly members,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hairman Yang Jae-saeng, and key figures from airport-related organizations, at the Gimhae Airport International Departure Hall on the morning of the 24th. attended and held a commemorative event.

 

Gimhae Airport expanded its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in 2016, but in 2018 and 2019, before the outbreak of COVID-19, the number of international passengers exceeded 10 million, the only regional airport, and capacity was insufficient, causing great inconvenience to many southern region residents in using the airport. have been through

 

With this expansion of the international terminal, the international capacity will increase from 6.3 million passengers per year to 8.3 million passengers per year, and can accommodate up to 11.56 million passengers depending on service level standards.

 

In addition, a new arrival hall was built on the first floor of the expanded terminal, increasing the number of immigration checkpoints to 11 and baggage claim to 2. For this reason, congestion at the arrival hall during morning peak hours (06-09 a.m.) is expected to further improve.

 

With the opening of the Gimhae Airport International Terminal Expansion, the city is expected to greatly improve its capacity to accommodate international passengers in the southern region before the opening of Gadeokdo New Airport.

 

With the opening of this expansion terminal, the city has secured additional international passenger capacity, and is accelerating the opening of various mid- to long-distance international flight routes from Busan to strengthen Gimhae Airport's status as an international gateway airport, increasing the number of international flights that reached the level of 10 million in the past. We plan to restore passengers.

 

As the government secured additional transportation rights for Indonesia (Jakarta, Bali) in February of this year, the city is focusing all its administrative power on opening regular flights from Busan. In addition, we plan to discuss ways to expand financial support for opening direct routes to Europe and North America with domestic and foreign airlines and collect opinions from experts to expand the aviation networ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