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해운대, 전동킥보드 등 PM 무단주차·방치로 인한 사고 속출"..."조속한 안전대책 마련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19:31]

"관광지 해운대, 전동킥보드 등 PM 무단주차·방치로 인한 사고 속출"..."조속한 안전대책 마련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5/10 [19:31]

 

▲ 빈번한 통행이 이뤄지고 있는 관광지 해운대구 보도에 전동킥보드와 전동 자전거가 무단 방치되어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해운대구 의회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해운대구에서 전동킥보드 및 공유자전거 등 개인이동장치(PM)에 대한 무단주차·방치로 인한 보행자의 통행 불편과 사고 속출에 따른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개인형 이동장치란 최고속도 시속 25㎞ 미만, 총중량 30㎏ 미만의 전동 킥보드, 전기로만 달리는 자전거, 전동 이륜평행차 등을 말한다. 한국도로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발생한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는 총 5,018건이며, 이로 인해 55명이 사망하고, 5,570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를 비롯해, 16개 구·군 중에서 금정구, 기장군, 남구, 동구, 북구, 사상구, 서구, 연제구, 동래구 등 9개 자치구에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과 관련된 조례를 제정하여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부산시의회는 전동킥보드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 2019년 11월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안전 증진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안전 규제와 관리를 시행하려 했으나 전동 킥보드 등에 대한 상위법이 제정되지 않아 제대로 된 규제가 되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2021년 5월 13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됨에 따라 통행방법·운전자 주의 의무 등이 규정됐다.

 

▲관광지 해운대구 도로에 방치되어 통행을 방해하고 있는 전동자전거/해운대구 의회  © 배종태 기자

 

제9대 부산시의회는 관련 법이 제정됨에 따라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안전 증진 조례'를 개정한다. 개인형 이동수단을 관련 법이 규정하는 `개인형 이동장치'로 명칭을 교체하고, 방치된 개인형 이동장치를 수거하고 비용을 징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시의회는 조례 개정을 통해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 계획 수립과 안전 이용을 위한 홍보와 계도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이 많은 장소에 전용 주차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 

 

도로 위에 방치된 `공유형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동·보관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조례에 담았다. 무단으로 이동장치를 방치하지 못하도록 이용자에게 의무를 규정하고, 방치된 이동장치를 이동·보관·매각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 또한 이동·보관에 관한 비용을 소유자 또는 관리인에게 징수할 수 있도록 했다.

 

2021년 10월 18일경 부산시에서는 개인형 이동장치 주차존 설치에 따른 보조금 사업을 실시하여, 부산진구에 490만원, 동래구에 770만 원, 남구에 630만 원, 북구에 840만 원 등 전액 시비를 지원하여 자치구별로 ‘PM 주차존’을 7개에서 12개소 정도를 조성했다. 

 

부산시와 시의회의 이같은 안전대책 마련에 비해, 해운대구를 비롯해 조례가 제정되지 않은 자치구에서는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주차존 조차도 설치하지 않아, 보행자가 야간에 방치된 전동킥보드나 자전거 등에 걸려 넘어져 크게 다치는 보행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 장성철 해운대구 의원(반여2·3동, 재송2동)이 10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해운대구에서는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도 제정되어 있지 않았고, ‘PM 주차존’설치도 되어 있지 않는 등 안전문제에 대해서 방치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장성철 해운대구 의원(반여2·3동, 재송2동)은 10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해운대구에서는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도 제정되어 있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PM 주차존’설치도 되어 있지 않는 등 안전문제에 대해서 ‘나 몰라라’ 방치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해운대해수욕장 주변의 인도나 구남로를 비롯한 상가 주변에는 방치된 전동킥보드나 전동자전거 등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라며 "개인형 이동장치의 방치는 시민들이나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깨끗한 관광지로서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하게 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아무리 편리한 개인형 이동장치라 하더라도 안전을 담보하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지금까지 우리가 방관했던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증진을 위한 조례 제정을 비롯하여 안전대책 수립을 위해 조속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해운대구에 대해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고 이용안전 환경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 ▲이용이 많은 장소에 시비 보조금 등을 신청하여 개인형 이동장치 주차존 및 거치대를 설치할 것 ▲도로 및 공공장소 등에 개인형 이동장치를 무단으로 방치하여 보행자의 통행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이동·보관·매각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과 사업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대여사업자, 관련 공공기관, 법인, 단체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줄 것 등을 요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t is pointed out that there is an urgent need to prepare safety measures due to the inconvenience to pedestrians and the number of accidents caused by unauthorized parking and neglect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PMs) such as electric kickboards and shared bicycles.

 

Personal mobility devices refer to electric kickboards, electric bicycles, and electric two-wheeled vehicles with a maximum speed of less than 25 km/h and a total weight of less than 30 kg. According to the Korea Road Traffic Safety Authority, there were a total of 5,018 personal mobility device traffic accidents that occurred over the three years from 2020 to 2022, resulting in 55 deaths and 5,570 injuries.

 

Including Busan City, 9 autonomous districts, including Geumjeong-gu, Gijang-gun, Nam-gu, Dong-gu, Buk-gu, Sasang-gu, Seo-gu, Yeonje-gu, and Dongnae-gu, among 16 districts and counties, have enacted ordinances related to the safety of use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and are preparing safety measures. .

 

The Busan City Council enacted the 'Ordinance on Promoting Safety in the Use of Personal Mobility' in November 2019 to ensure safe use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such as electric kickboards. Through this, an attempt was made to implement safety regulations and management, but proper regulation was not implemented due to the lack of higher-level laws on electric kickboards, etc. However, as the Road Traffic Act was revised on May 13, 2021, passage methods and driver's duty of caution were stipulated.

 

The 9th Busan City Council revises the 'Ordinance on Promoting Safety in the Use of Personal Transportation' as related laws are enacted. This is to change the name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to ‘personal mobility devices’ as stipulated by relevant laws, and to collect abandoned personal mobility devices and collect costs.

 

By revising the ordinance, the city council will be able to establish safety plans for personal mobility devices and conduct promotional and educational activities for safe use. In addition, Busan City will be able to install dedicated parking facilities in places where personal mobility devices are frequently used.

 

The legal basis for moving and storing ‘shared personal mobility devices’ left on the road is also included in the ordinance. Users are required to prevent unauthorized mobile devices from being left unattended, and measures such as moving, storing, and selling abandoned mobile devices can be taken. In addition, costs related to movement and storage can be collected from the owner or manager.

 

On or about October 18, 2021, Busan City implemented a subsidy project for the installation of personal mobility device parking zones, providing full city support, including 4.9 million won to Busanjin-gu, 7.7 million won to Dongnae-gu, 6.3 million won to Nam-gu, and 8.4 million won to Buk-gu. Accordingly, approximately 7 to 12 ‘PM parking zones’ were created in each autonomous district.

 

Compared to the safety measures put in place by Busan City and the city council, autonomous districts where no ordinances have been enacted, including Haeundae-gu, do not even install parking zones for personal mobility devices, resulting in pedestrians being seriously injured when they trip over electric kickboards or bicycles left unattended at night. Accidents occur frequently.

 

Haeundae-gu councilman Jang Seong-cheol (Banyeo 2 and 3-dong, Jaesong 2-dong) said in a five-minute free speech at the special plenary session on the 10th, “Not only has there not been an ordinance to promote the safety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in Haeundae-gu, but there is also no ‘PM parking zone’. Haeundae-gu is neglecting safety issues with personal mobility devices, such as not even installing them,” 

 

“We can easily find abandoned electric kickboards and electric bicycles on the sidewalks around Haeundae Beach and around shopping malls, including Gunam-ro. Neglecting personal mobility devices not only threatens the safety of citizens and tourists, but also greatly damages the image of a clean tourist destination,” he pointed out.

 

“No matter how convenient a personal mobility device is, it must ensure safety. and We must quickly prepare for the establishment of safety measures, including the enactment of ordinances to promote the safety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such as electric kickboards, which we have neglected so far.” he urged.

 

Meanwhile, Council Member Jang of Haeundae-gu, ▲ Promote the safety and convenience of users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and actively strive to improve the safety environment for use ▲ Apply for municipal subsidies in places with high usage to provide parking zones and stands for personal mobility devices. ▲Take necessary measures such as moving, storing, and selling personal mobility devices to prevent them from interfering with pedestrian traffic by leaving them unattended on roads and public places. ▲Promote the safety of use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and make business more efficient and efficient. In order to carry out the project systematically, it was requested to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with rental business operators, related public institutions, corporations, and organization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