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몽골 울란바토르 방문해 우호교류협정 체결과 교류 활성화 다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1:06]

부산시의회, 몽골 울란바토르 방문해 우호교류협정 체결과 교류 활성화 다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5/14 [11:06]

▲ 부산의회 대표단이 울란바토르 시의회를 방문해 우호교류협정 체결과 교류 활성화를 논의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시의회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한 부산광역시의회 대표단이 우호교류협정 체결과 교류 활성화 등을 논의했다.

 

안성민 시의회 의장 등 대표단은 지난 7~ 11까지 4박 5일간 방문 일정 동안 울란바토르 시의회를 방문해 바트바야스갈란 잔트산 의장을 만나 양 의회간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하고, 향후 행정·경제·문화·관광· 환경 등 각 분야에서 협력과 교류 증진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지난 9일, 주몽골 대한민국대사 면담을 통한 우호교류 분야에 대한 자문 및 세부 추진방안 자료조사 활동과 KOTRA 울란바토르 무역관을 방문해 몽골의 한국기업 진출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최진원 주몽골 대사는 “몽골인들의 평균수명이 남성은 65세, 여성은 75세로 한국의 우수한 의학품 수입 등 보건분야 교류 확대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KOTRA 울란바토르 무역관 관계자는“울란바트로는 도시인프라, 하수도, 교통, 대기오염 등의 문제가 있으며, 특히 지하철 도입 관련 입찰이 추진되고 있는데 한국기업의 진출을 위해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대표단은 현지 몽골국영방송(MBN)을 비롯한 Eagle TV, SBN 등 현지 주요 언론은 대표단의 울란바토르 시의회 방문에 대해, 양 도시의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각 도시의 발전과 상호 이익 확대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 안성민 시의회 의장과 바트바야스갈란 잔트산 의장이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시의회  © 배종태 기자

▲ 안성민 시의회 의장이 몽골국영방송(MBN)에 출연해 인터뷰하고 있다./시의회  © 배종태 기자

▲ 안성민 시의회 의장과 바트바야스갈란 잔트산 의장이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하는 현장의 모습이 몽골 현지 언론에 보도됐다./시의회   © 배종태 기자

 

한편, 안성민 단장은 9일 몽골국영방송(MBN) 인터뷰 출연 및 민영방송의 'Journey in the city'에 출연해 부산의 주요산업, 대표적 국제행사, 선진 대중교통 서비스 등을 소개하고, 향후 다방면에서 울란바토르와의 협력 관계 등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서 대표단은 10일 울란바토르의 주요 기관 관계자 간담회 및 테렐지 국립공원 현장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11일 귀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ouncil delegation that visited Ulaanbaatar, Mongolia discussed concluding a friendly exchange agreement and revitalizing exchanges.

 

The delegation, including City Council Chairman Ahn Seong-min, visited the Ulaanbaatar City Council during a 5-day, 4-night visit from July 7 to 11, met with Chairman Batbayasgalan Zandsan, and signed a friendly exchange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cils. They announced that they would cooperate in promoting cooperation and exchange in various fields, including the environment.

 

On the 9th, the delegation met with the Ambassador of the Republic of Korea to Mongolia to provide advice on the field of friendly exchange and conducted data research on detailed implementation plans, and visited the KOTRA Ulaanbaatar Trade Center to hear about the current status and difficulties faced by Korean companies in Mongolia.

 

At this event, Ambassador Choi Jin-won of Mongolia said, “The average life expectancy of Mongolians is 65 years for men and 75 years for women, so there is an urgent need to expand exchanges in the health field, including importing Korea’s excellent medical products.”

 

An official from the KOTRA Ulaanbaatar Trade Center said, “Ulaanbaatar has problems with urban infrastructure, sewage, traffic, and air pollution. In particular, a bid related to the introduction of a subway is being promoted, and a lot of support is needed for Korean companies to enter the market.”

 

The delegation's visit to the Ulaanbaatar City Council was reported by major local media, including the Mongolian National Broadcasting Corporation (MBN), Eagle TV, and SBN, to further strengthen the friendly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ities and contribute positively to the development of each city and the expansion of mutual benefits. It was stated that it was evaluated as

 

Meanwhile, Director Ahn Seong-min appeared in an interview with the Mongolian National Broadcasting Corporation (MBN) on the 9th and appeared on the private broadcaster's 'Journey in the city' to introduce Busan's major industries, representative international events, and advanced public transportation services, and to promote Ulaanbaatar in various ways in the future. Mentioned the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etc.

 

The delegation then completed a schedule including a meeting with officials from major organizations in Ulaanbaatar on the 10th and a site visit to Terelj National Park, and returned home on the 11th.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