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시민단체, "21대 국회 임기내 부산글로벌도시 특별법 입법과 산은 부산 이전 법안 처리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5 [10:16]

부산상의-시민단체, "21대 국회 임기내 부산글로벌도시 특별법 입법과 산은 부산 이전 법안 처리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5/15 [10:16]

▲ 부산상공회의소와 시민단체 대표 등 120여명이 13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 마지막 임시국회에서 부산글로벌도시 특별법 입법과 산업은행 부산 이전 법안 처리를 여․야 정치권에 촉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민들이 21대 국회의 마지막 임시국회에서 부산글로벌도시 특별법 입법과 산업은행 부산 이전 법안 처리를 여․야 정치권에 촉구했다.

 

부산상공회의소와 박재율.조정희 시민단체 대표 등 120여명이 13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 시간 남아있다"며 "여․야 정치권이 법안처리를 통해 유종의 미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자리에는 부산상의 양재생 회장 및 국민의힘 김도읍, 김미애 의원 등 현역 지역 국회의원과 김대식 22대 당선인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양재생 회장, 김도읍, 전재수 국회의원의 인사말과 각계발언, 구호제창, 기자회견문 낭독과 피켓 퍼포먼스로 진행됐다.

 

양재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글로벌 허브도시 특별법 제정과 한국산업은행법 개정은 부산에게만 특혜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의 시작을 알리는 상징적인 입법 활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간 쟁점이 없는 법안인 만큼 정치권이 의지를 가지고 반드시 21대 국회에서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동참한 허현도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중소기업 회장과 박재율 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상임대표도 각계발언을 통해 특별법 입법과 산업은행 부산이전 법안 처리 촉구에 힘을 보탰다.

 

이어서 부산지역사회 각계대표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도권 초집중, 저출생과 고령화, 지방소멸의 국가적 위기 경보가 끊임없이 울리고 있는 현 상황에서 부산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과 산업은행 부산이전은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 토대를 구축하는 핵심과제”라며 “21대 국회의 임기가 오는 29일로 종료되는 만큼 여․야가 합심하여 유종의 미를 거두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들은 "부산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은 지난 1월 25일, 부산의 여,야 국회의원들이 모두 참여, 힘을 모아 발의 되었다. 정부여당은 물론이고 민주당 역시 그 취지에 공감하고 법안 처리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산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은 단지 부산에 국한되는 과제가 아니다. 부산을 거점으로 울산,경남 및 남부권 전체의 발전 동력을 확보하여 수도권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 토대를 구축하려는 국가적 차원의 핵심 과제로 여,야간 쟁점이 없는 사안인 만큼  21대 국회 임기 내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산업은행법 개정에 대해서는 "관련 법안이 발의된 지 2년이 넘도록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며 "2022년 5월 정부의 국정과제로 선정되고, 2023년 5월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었지만 본사를 서울에 두는 법 조항이 개정되지 않아 더 이상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부산 여,야 국회의원들을 비롯, 울산,경남의원들까지 힘을 보태 여러 건의 관련 법안을 발의했지만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여당은 한층 더 범정부적인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대통령이 공약하고 여러 차례 산업은행 이전을 강조한 만큼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직접 야당과 소통하는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주당에 대해 "야당이지만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은 입법부 권력의 우위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국정 책임이 막중하다. 산업은행 부산이전이야말로 민주당의 정체성이자 상징인 균형발전의 핵심 의제가 아닌가. 21대 국회에서 여,야가 반드시 산업은행 부산이전을 위한 산업은행법 개정을 완료하는 유종의 미를 거두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한편 부산상의는 글로벌허브도시특별법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5월중 시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허브도시특별법 입법을 위해 지역경제계, 부산시, 시민사회 등과의 긴밀한 협력를 이끌어낼 TF도 부산상의 경제정책본부 내에 설치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izens urge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o enact the Busan Global City Special Act and pass the Korea Development Bank relocation bill to Busan at the last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About 120 people, including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Park Jae-yul, Jo Jeong-hee, and other civic group representatives,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main building of the National Assembly in Yeouido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saying, "There is still time," and "I hope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politicians will show some kindness by passing the bill." demanded. In attendance were active loca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Chairman Yang Jae-saeng of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People Power Party Rep. Kim Do-eup and Kim Mi-ae, and the 22nd President-elect Kim Dae-sik.

 

The event was held with greetings from Chairman Yang Jae-saeng, Kim Do-eup, and National Assembly member Jeon Jae-soo, speeches from all walks of life, slogans, reading of press conference statements, and picket performances.

 

In his greeting, Chairman Yang emphasized, “The enactment of the Global Hub City Special Act and the revision of the Korean Unbanking Act do not only provide preferential treatment to Busan, but are symbolic legislative activities that signal the beginning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e then requested, “As this is a bill that has no major issues, the political world must have the will to pass it through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Heo Hyun-do, chairman of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Busan-Ulsan Small and Medium Business Chairman, and Park Jae-yul,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Busan Citizens’ Solidarity for Balanced Local Decentralization and Development, who participated on this day, also gave their support to the call for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and the passage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relocation bill to Busan through remarks from various circles.

 

Representatives from all walks of life in the Busan community then said in a press conference, "In the current situation where national crisis alarms are constantly sounding due to hyper-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low birth rate and aging, and disappearance of local regions, the Busan Global Hub City Special Act and the relocation of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are necessary for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t is a core task to build a foundation,” he said, and repeatedly urged, “As the term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ends on the 29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ust work together to achieve the final result.”

 

They said, "The Busan Global Hub City Special Act was proposed on January 25th with th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both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 Busan. Not only the ruling party but also the Democratic Party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cooperate with the bill's processing. “It has been done,” 

 

They said, "The Busan Global Hub City Special Act is not just a task limited to Busan. It is a key task at the national level to secure development momentum for Ulsan, Gyeongnam, and the entire southern region based on Busan and establish a foundation for sustainable development in Korea along with the metropolitan area. He raised his voice, saying, “As this is an issue that is not a point of contention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t must be dealt with within the term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In addition, regarding the revision of the Industrial Bank of Korea Act, he said, “The related bill has not been processed for over two years since it was proposed. It was selected as a national task by the government in May 2022, and was designated as a public institution before May 2023, but it is no longer able to speed up because the provisions of the law requiring the headquarters to be located in Seoul have not been revised. Including ruling and opposition party lawmakers from Busan, Although Ulsan and Gyeongnam lawmakers have joined forces to propose several related bills, no progress has been made, as the President has pledged and emphasized the reloca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on several occasions. He repeatedly urged, “It is time to make a decision to communicate directly with the opposition party.”

 

At the same time, they demanded about the Democratic Party, "Although it is the opposition party, the Democratic Party, which is the majority party in the National Assembly, has a great responsibility for state affairs in that it has the upper hand in legislative power. Isn't the reloca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a key agenda for balanced development, which is the identity and symbol of the Democratic Party? The 21st National Assembl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ust achieve the final result of completing the revis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Act for the reloca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Meanwhile,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plans to hold a symposium with citizens and experts participating in May to increase citizen consensus on the Global Hub City Special Act. In addition, a task force that will lead to close cooperation with the local business community, Busan City, and civil society to enact the Global Hub City Special Act is scheduled to be established within the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s economic policy headquarter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