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국민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과 미래 성장기업에 1천800억 원 금융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7:37]

부산시-국민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과 미래 성장기업에 1천800억 원 금융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5/17 [17:37]

▲ 17일 이날 오후 3시 30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김광회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이혁 국민은행 부행장, 성동화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참석해 '미래 성장기업 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국민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이 소상공인과 미래 성장기업에 1천800억 원 규모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세 기관은 소상공인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3월부터 9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한 데 이어, 17일 부터 미래 성장기업 육성을 위해 9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하며 총 1천8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30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김광회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이혁 국민은행 부행장, 성동화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참석해 '미래 성장기업 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지원대상은 개인신용 595점, 신용평가등급 비 마이너스(B-) 이상인 부산 중소기업이며, 지원한도는 업체당 최대 8억 원이다.

 

이번 금융지원은 국민은행이 지난 3월 소상공인 위기극복을 위해 60억 원을 출연한 데 이어, 중소기업의 육성 지원을 위해 60억 원 등 총 120억 원을 부산신용보증재단에 추가로 출연하면서 이뤄졌다. 국민은행이 부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금액 중 역대 최대며, 올해 출연한 금융기관 중에서도 최대금액에 해당한다. 

 

시와 부산신용보증재단에서도 미래 성장기업 육성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이차보전, 보증한도를 상향하고 보증료율을 인하한다. 소상공인 자금의 경우 최대 1.7퍼센트(%)까지, 중소기업 자금의 경우 최대 2.5퍼센트(%)까지 시가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아울러, 부산신용보증재단은 고객에게 받는 보증료의 기준보증료율을 기존 1.2퍼센트(%)보다 낮은 0.8퍼센트(%)로 적용한다. 국민은행에서도 60~80퍼센트(%) 보증료 캐시백 혜택도 적용할 예정이다.

 

자금 지원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신용보증재단(☎051-860-6600)으로 문의하거나 국민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Kookmin Bank, and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re promoting financial support worth 180 billion won to small business owners and future growth companies.

 

The three organizations have been promoting financial support worth 90 billion won since last March to overcome the management crisis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since the 17th, they have been promoting financial support worth 90 billion won to foster future growth companies, providing a total of 180 billion won. We are providing financial support on a scale of KRW.

 

At 3:30 p.m. on this day, the city signed a 'Future Growth Enterprise Funding Support Business Agreement' in the city hall video conference room with Kim Kwang-hoe, Deputy Mayor of Busan City, Lee Hyuk, Vice President of Kookmin Bank, and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Chairman Seong Dong-hwa in attendance.

 

According to this agreement, support targets are Busa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th a personal credit score of 595 points and a credit rating of non-minus (B-) or higher, and the support limit is up to 800 million won per company.

 

This financial support was provided by Kookmin Bank, which contributed 6 billion won last March to help small business owners overcome the crisis, and additionally contributed a total of 12 billion won, including 6 billion won, to the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his is the largest amount ever contributed by Kookmin Bank to the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nd the largest amount among financial institutions contributing this year.

 

The city and the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re also raising secondary preservation and guarantee limits and lowering the guarantee fee rate to foster future growth companies and support small business owners. The city supports up to 1.7 percent (%) of small business funds and up to 2.5 percent (%) of small business funds.

 

In addition, the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pplies the standard guarantee fee rate of 0.8% (%) to the guarantee fee received from customers, which is lower than the existing 1.2% (%). Kookmin Bank also plans to apply a 60-80% guarantee fee cashback benefit.

 

For detailed information on financial support, please contact the Bu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051-860-6600) or visit a Kookmin Bank branch.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