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조민기 성추행 폭로 또 나왔다 “일본가서 같은 방…”

이남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2/23 [11:19]

[전문]조민기 성추행 폭로 또 나왔다 “일본가서 같은 방…”

이남경 기자 | 입력 : 2018/02/23 [11:19]

▲ 배우 조민기 성추행 추가 폭로글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윌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들의 폭로글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묻히지 않아야 합니다. 그래서 저 역시 조민기 교수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추가 폭로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11학번 학생이며, 조민기의 성추행을 폭로한 신인 배우 송하늘의 선배라고 밝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조민기는 자취방을 구하는 A씨에게 “내 오피스텔에서 살아라. 내가 샤워할 때 등 좀 밀어줘라. 어차피 나는 서울에 촬영하느라 자주 오피스텔 못 갈 거다. 내가 가면 밥도 차려주면 어떠냐”고 했으며, “교수님이라고 하지 말고 다정하게 불러. 오빠 자기”라며 장난인 것처럼 말하기도 했다.

 

A씨는 조민기가 매일 같이 밤이건 낮이건 전화와 메시지를 보냈고, 술에 취해 새벽에 전화하는 일도 비일비재했다고 밝혔다. 또한 “새벽에 전화해서 당시 남자친구가 있던 저에게 남자친구와의 관계에 대해서 물었고, 성적인 얘기와 술 먹자는 얘기 등 제자에게 할 얘기가 아닌 질문들만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조민기 교수는 학생들과 술자리를 가지면 늘 2차는 자기 오피스텔을 권유했다. 저 역시 학교 다니면서 조민기를 피하며 후배들에게는 조민기 교수를 조심하라는 언지만 줬을 뿐 별다른 행동을 취하지는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민기는 지금 억울하다며 입을 다물고 있지만 연습실에서 땀 흘려 힘들게 학교에 입학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그런 몹쓸 짓을 했음을 반성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일 조민기의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후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청주대학교 게시판 등을 통해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들의 폭로글이 연일 이어지는 상황. 청주대학교는 조민기 교수가 징계위원회에서 3개월 정직 처분을 받았고 오는 28일부로 면직된다고 밝혔다.

 

조민기 소속사 측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배우 조민기에 대한 성추행 관련 증언들에 대해 소속사는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음은 조민기 성추행 추가 폭로글 전문.

 

저는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2011년도 입학생입니다. 송하늘의 선배이며 당시 학교생활을 같이했습니다. 그리고 저역시 더이상 묵인하지 않기위해, 자극적인 내용만을 강조하는 기자들이 아닌 이곳에.. 조민기를 고발하려고 합니다.

 

제가 1학년 1학기 마치고 휴학하고 다시 2학년부터 학교를 복학해서 다니려던 때였습니다. 학교 복학하고 어색해 있을때 조민기교수님리 살갑게 다가와주셨고 휴학한 이유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형편이 어려워 아르바이트랑 외부에서 오디션 보고 다녔다고 했었고 그때부터 갑자기 매일 같이 저한테 전화가 왔습니다.

 

1학기때는 얼굴한번 학교에서 마주친적 없는 연예인 교수님이 먼저 친근하게 다가와 주시는것에 감사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전화가 걸려오는 횟수가 잦아졌습니다. 

 

어느 날은 개강전 자취방을 구하려고 청주에 내려와 있는데 전화가 와서 "자취방은 구했냐"길래, 찾고있다고 대답했고 장난처럼 "내 오피스텔에서 살아라. 내가 샤워할때 등좀 밀어줘라. 어차피 나는 서울에 촬영하느라 자주 오피스텔 못갈거다. 내가 가면 밥도 차려주면 어떠냐" 라고  말했었습니다.

 

그 이후에는 "교수님이라고 하지말고 다정하게 불러. 오빠 쟈기 ..."라며 자주 자기는 마치 장난인것처럼 얘기하기도 했습니다. 저 역시 웃으면서 넘겼습니다..

 

개강하기 전에 다시 저는 서울로 올라와있었는데 조민기는 매일같이 밤이건 낮이건 전화와 카톡을 해왔고 심지어 "나는 지금 청주에서 서울가고 있다. 운전중인데 서울도착하면 술한잔하게 나와라" 라는 전화는 여러번 받았습니다. 술취해서 새벽에 전화하는일은 비일비재했습니다.

 

어느날은 자기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꼿아준다는 식으로 촬영하자고 얘기했고 저는 그 말이 제 인생의 기회일줄 알고 좋았었습니다. 탑기어 프로였던거 같은데.. 일본에서 촬영을 하는거라며 여권있냐고 물어봤습니다. 한번도 해외에 나가본적 없던 저는 조민기 교수가  기회를 만들어 주는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당시 들떠서 부모님께 말을했고 부모님도 함께 조민기가 너를 예쁘게 봤다고 좋아했습니다. 여권은 만들겠다고 얘기했고 그럼 가서 의상도 입고 해야하니 바스트사이즈랑 엉덩이 사이즈를 알려달라고 했습니다.. 그때는 저도 확실히 모르겠지만 알아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실 그때부터 조금 이상했습니다.

 

새벽에 전화와서 당시 남자친구가 있던 저에게 남자친구와의 관계에 대해서 물었고 성적인 얘기와 술먹자는 얘기.. 제자에게 할 얘기가 아닌 질문들만 했습니다. 제가 일본에서 하게 될 촬영이 뭔지 물었고 정확이 얘기하지 않으면서 탑기에어 나오는 레이싱모델처럼 하면 된다는 식으로 얘기했습니다.. 이상했습니다.

 

저희 친오빠도 매일 새벽마다 전화해서 헛소리 하는 조민기가 이상했는지 의심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일본에서 저는 어디서 지내냐고 물어보니까 방은 자기랑 같이 쓰면 되지 않냐며 웃었습니다. 그때야 정신차렸습니다..

 

저는 점점 의심스러워서 조민기 교수 연락을 피하기 시작했고 몸이 안좋았다는 핑계를 댔습니다. 점점 조민기도 눈치채고 연락횟수를 줄였고 어느순간 일본가자는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한번은 조민기가 가지고있는 스튜디오가 있는데 거기서 촬영도 해보고 사진도 찍어주겠다며 놀러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스튜디오에 술이 많으니 다 먹고가도 된다 등.. 그 이후 학교에서 조민기 교수님 분반을 피하려고 다른 분반을 선택하기도 했었습니다. 

 

조민기 교수는 학생들과 술자리를 가지면 늘 2차는 자기 오피스텔을 권유했습니다. 저역시 학교다니면서 조민기를 피하며 후배들에게는 조민기 교수를 조심하라는 언지만 줬을뿐 별다른 행동을 취하지는 못했습니다.

 

조민기는 지금 억울하다며 입을 다물고 있지만 연습실에서 땀흘려 힘들게 학교에 입학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그런 몹쓸짓을 했음을 반성해야합니다.. 

 

brnstar@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