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X지진희의 단짠 격정 멜로! 오늘(9일) 밤, 큰 변화 찾아온다

김병화 | 기사입력 2018/03/09 [09:44]

'미스티' 김남주X지진희의 단짠 격정 멜로! 오늘(9일) 밤, 큰 변화 찾아온다

김병화 | 입력 : 2018/03/09 [09:44]


매번 엇갈리는 ‘미스티’ 김남주, 지진희의 단짠 격정 멜로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에서 좋아하는 마음은 분명하지만, 그 마음이 닿을 듯 닿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고혜란(김남주)과 강태욱(지진희). 자신을 위해 소신을 굽힌 것도 모자라 검찰에 선전포고까지 한 태욱을 보며 혜란이 그의 진심을 깨달은 가운데 과연 두 사람은 오늘(9일) 밤, 어떤 격정 멜로를 선보일까.

 

불투명한 사랑보단, 확실한 성공을 거머쥐고 싶었던 혜란. 그 마음을 알고 있지만 자신의 사랑이라면, 혜란도 변할 것이라 생각했던 태욱은 진심을 고백하며 청혼했다. 그러나 혜란은 앵커 오디션을 보기 위해 아이를 지웠고, 태욱은 “그때 널 기다리는 게 아니었어”라는 후회 섞인 한 마디와 함께 마음을 닫았다. 5년째 각방을 쓰고 있는 전형적인 쇼윈도 부부가 되어버린 것.

 

하지만 굳게 닫힌 태욱의 마음에는 혜란을 향한 사랑이 남아 있었다. 때문에 청와대 대변인이 되고 싶어 하는 혜란을 위해 태국까지 날아와 힘을 보태줬다. 이에 “당신 여기 온 거, 다시 잘 해보자는 뜻인 줄 알았다”라는 기대감 섞인 혜란의 말처럼, 부부에게 다시 희망이 보이는 듯싶었으나 

 

태욱과 술을 마시던 케빈 리(고준)는 “아까 같이 있다 떨어뜨렸다”며 그에게 혜란의 브로치를 건넸다.

 

덕분에 태욱은 혜란과 케빈 리의 관계를 의심하며 집을 떠났지만, 혜란이 케빈 리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자 자신의 미움도 사랑임을 깨달았다. 혜란을 찾아가 “못나게 군 거 사과할게. 이젠 좀 나한테도 기대줘. 혜란아”라며 변함없을 믿음을 약속했고 오랫동안 지켜온 신념까지 굽혔다. 혜란과 케빈 리의 추문이 사실임을 알고서도 “나는 혜란이를 사랑합니다”라며 흔들림 없는 사랑을 보여줬다.

 

혜란 역시 그간 성공을 향해 달리느라 미처 깨닫지 못했지만, 자신이 긴급 체포됐을 때도 변함없이 힘이 되어준 태욱을 보며 마침내 “서른일곱 해를 살아오면서 나는 항상 혼자였어. 그런데 강태욱. 니가, 당신이 내 옆에 있었구나”라며 그의 진심을 깨달았다. 태욱과 혜란이 서로에게 한 발 짝 다가갈 때마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 좁혀지지 않았던 두 사람의 거리가 오늘(9일) 밤에는 가까워질 수 있을지, 예고편 속 “강태욱 너를, 사랑하는 것 같아”라는 혜란의 목소리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관계자는 “지난 9회에서 혜란이 태욱의 진심을 깨달았다. 하지만 10회에서 태욱은 혜란과 하명우(임태경)의 관계를 안 뒤 혼란스러워했다”며 “오늘(9일) 밤에는 태욱을 향한 혜란의 진심과 그간 내색하지 않았던 속마음이 밝혀진다. 두 사람의 관계에 큰 변화가 찾아올 예정이다”고 전해 궁금증을 높였다.

 

‘미스티’ 오늘(9일) 밤 11시 JTBC 제11회 방송.

 

<사진제공 = ‘미스티’ 방송 화면 캡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