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의료급여기관 순회간담회...장기입원자 관리 강화 등 의료비 절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3/09 [12:32]

양산시, 의료급여기관 순회간담회...장기입원자 관리 강화 등 의료비 절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3/09 [12:32]

 

▲ 양산시가 의료급여기관 순회 간담회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양산시는 부적정한 의료비를 절감하기위해 의료급여 장기입원자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양산시는 "올해 의료급여기관 순회간담회를 실시하여 관내 장기입원자에 대한 사례관리 강화를 통해, 부적정 의료비를 절감하여 의료급여 재정 안정을 위한 적극적 행정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의 의료급여수급자 수는 2월말 기준 약 8,390명이며, 연간 의료급여 진료비용은 약 430억원이다. 이 중 요양병원 장기입원자수는 458명이며, 요양병원 진료비 또한 전체 진료비용 중 약 54%를 차지하여 의료급여기관 중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는 전국적으로도 매년 증가되고 있어 진료비 적정여부에 대한 세밀한 심사와 사례관리가 강화되고 있는 추세에 있다. 양산시는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장기입원자 120명을 선정하여 올해 집중관리에 들어갔다.

 

지난달 22일부터 7일간 관내 14개 의료급여기관(요양병원 13개소, 신규 의료급여기관 1개소)을 대상으로 순회간담회를 실시하고 부적정 장기입원 관리 등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시는 반복 입·퇴원자 및 숙식목적의 입원자와 가족이 불필요하게 함께 입원하는 경우 등 부적정 입원자에 대해서 중점관리 할 계획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장기입원자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  의료급여수급자 및 의료급여기관 부적정입원 등으로 인한 진료비 누수를 방지할 것"이라며 "관내 의료기관 및 시설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의료급여 제도의 재정안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