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구, '부산대 일원 주거지 재생사업’...새 거리 명소로 탈바꿈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15:22]

금정구, '부산대 일원 주거지 재생사업’...새 거리 명소로 탈바꿈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7/12 [15:22]

 

▲ 금정구는 부산대 앞 거리를 교육.문화. 예술이 어울러진 특화된 거리 명소로 탈바꿈 시켰다. © 배종태 기자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교육, 문화, 예술이 어우러진 특화거리 조성과 지역특성을 반영한 '부산대 일원 주거지 재생사업’을 마무리하여 새로운 거리 명소로 탈바꿈 시켰다.


금정구는 지난 2015년 국토교통부의 도시활력증진 지역개발사업 공모에 당선, 총사업비 61억4천만 원을 확보해 ‘부산대 일원 주거지 재생사업’을 추진했다. 특색 있는 테마거리 조성을 위한 ▲디자인 옹벽 ▲도막형 포장재 ▲지장물 및 가로등 정비 등은 2018년 완료되었고, 도로개설(L=169m, B=10m)이 12일 준공되어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번 사업은 부산대 인근 주민들의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상업거리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 부산대 북문으로 이어지는 새 도로를 개설, 지역 주민의 통행을 편리하게 탈바꿈 시켰다.   © 배종태 기자

 

한편, 금정구는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교육, 문화, 상업이 조화를 이루는 지역명소를 창출하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금사동, 회동동 일원에서는 약 50억 원을 투입해 도시활력증진 지역개발사업 ‘3세대가 함께하는 안전한 퐁당퐁당 마을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마치고,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기반시설 조성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