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2일 전야제 행사 취소...태풍 발효 영향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12:40]

BIFF 2일 전야제 행사 취소...태풍 발효 영향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0/02 [12:40]

 

▲ 사진은 남포동 BIFF 광장에서 진행되는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  © 배종태 기자

 

 2일 오후 6시에 진행 예정이었던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가 태풍 발효로 취소 되었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오늘 오후 4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부산 지역에 태풍 예비 특보가 발효되어 정상적인 행사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관객과 내빈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전야제 행사를 취소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BIFF 사무국은 "전야제 행사에 관심 보내주신 매체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번 양해의 말씀 드린다"며 "향후에도 기상 상황에 따라 변경되는 일정은 공지 메일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BIFF 전야제 취소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