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교육청, '2020년 초.중.고졸 검정고시’ 시행 계획 공고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6 [11:35]

부산시교육청, '2020년 초.중.고졸 검정고시’ 시행 계획 공고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2/06 [11:35]

 

▲ 부산시교육청 전경     ©배종태 기자

 

부산시교육청은 ‘2020년도 제1회 초·중·고졸 검정고시’ 시행 계획을 6일 공고했다.


올해 시험에서 시험문제와 응시자격 등 2가지가 예년과 비교해 달라진다. 초졸 검정고시의 시험문제는 예년의 ‘2009 개정 교육과정’에서 올해 ‘2015 개정 교육과정’으로 변경하여 출제된다.

 

또 중.고졸 검정고시의 시험문제는 올해 ‘2009 개정 교육과정’을 적용하고, 2021년부터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출제된다.

 

올해 초등학교 및 중학교 졸업자는 졸업식 일자와 관계없이 2월말까지 재학생의 신분이므로 제1회 중.고졸 검정고시 응시가 제한된다.
  
원서 접수기간은 오는 17일 오전 9시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다. 원서 교부와 접수는 부산시교육청 지하1층 원서접수처에서 한다.

 

또한 이날 오전 9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온라인(http://kged.pen.go.kr)을 통해서도 접수한다. 시험은 오는 4월 11일 7개 고사장에서 치러진다. 고사장은 초졸 검정고시의 경우 개림중학교에, 중졸 검정고시의 경우 온천중학교에 각각 설치된다.

 

고졸 검정고시의 경우 개림중학교(제1고사장), 금명중학교(제2고사장), 사하중학교(제3고사장), 신도중학교(제4고사장)에 각각 설치된다. 아울러 부산교도소와 오륜정보산업학교(부산소년원)에도 고사장이 마련된다.

 

장애인 응시자를 위해 고사장별로 장애인보조원을 1명씩 배치하고, 대독(代讀)·대필(代筆) 등 편의도 제공한다. 이러한 편의를 원하는 응시자는 원서접수 시 ‘장애인 편의제공 신청서’에 원하는 편의사항을 기재하면 된다.

 

응시자는 원서접수 시 배부한 ‘응시자 안내문’에 따라 수험표에 기재된 고사장에서 수험표와 신분증, 컴퓨터용 수성 흑색사인펜(초졸은 흑색 볼펜) 등을 지참해 시험을 치러야 한다.

 

수험표를 분실한 응시자는 고사 당일 오전 8시 20분까지 신분증과 응시원서의 사진과 동일한 사진 1장을 갖고 고사장별 본부에 마련된 지정장소에서 가수험표를 발부받으면 된다. 합격자는 오는 5월 7일 오전 10시 시교육청 홈페이지(www.pen.go.kr)를 통해 발표한다.


검정고시는 정규 초.중.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했거나 학업을 중단한 사람들에게 교육 기회를 부여하기 위한 학력인정 시험으로 해마다 2회씩 시행된다. 해마다 부산에서는 총 5,000여명이 응시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미리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아 온라인 접수하도록 적극 권장하는 한편, 방문 접수 시에 마스크를 착용하여 감염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교육청검정고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