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이성민, ‘대통령 야심’ 이루려 ‘고수’ 배신? 궁금증UP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4:09]

‘머니게임’ 이성민, ‘대통령 야심’ 이루려 ‘고수’ 배신? 궁금증UP

김선옥 기자 | 입력 : 2020/02/27 [14:09]

 

‘머니게임’ 이성민이 대통령이 되기 위해 ‘오른팔’ 고수를 배신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연출 김상호/극본 이영미/제작 제이에스픽쳐스/기획 스튜디오드래곤)이 클라이맥스의 돌입과 함께 안방극장에 ‘대 전율 파티’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3회 방송에서는 채이헌(고수 분)-허재(이성민 분)-이혜준(심은경 분)이 ‘제 2의 IMF’ 사태를 촉발시켜 한국시장을 통째로 집어삼키려는 바하마 유진한(유태오 분)의 무자비한 공세를 ‘환율방어’로 저지하며, 통쾌한 역전승으로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극 말미 유진한이 허재를 찾아와 ‘채이헌을 막으면 미국의 힘을 실어주겠다’면서 대통령의 자리로 딜을 하며 또 한번 판을 뒤흔들었다. 지금까지 허재는 대한민국 경제를 바닥부터 바로 잡기 위해서 강력한 권력을 휘둘러야 한다는 신념을 품어온 한편, 대통령 자리를 향한 야욕을 드러내온 바 있다. 더욱이 허재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유진한을 한국시장에 끌어들인 장본인. 이에 허재가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채이헌을 배신하고, 유진한의 마수를 잡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오늘(27일) 방송되는 14회에서는 유진한의 제안을 받은 허재의 선택이 쫄깃한 텐션 속에서 그려질 예정이다. 특히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https://m.tv.naver.com/v/12561450)에는 채이헌이 유진한에게 “이 나라를 분탕질 하지마. 우리가 용인 안 해”라고 경고하자, 유진한이 “그 우리 안에 허재 부총리도 들어가나요?”라고 의미심장하게 반문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허재가 어떤 선택을 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머니게임’ 측은 “오늘 방송에서는 고수-이성민-유태오의 관계가 급변화하며 스펙터클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귀띔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tvN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로 ‘이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드라마’라는 호평 속에 명드 반열에 올랐다. 오늘(27일) 밤 9시 30분에 14회가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