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3일부터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14:55]

부산시, 13일부터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7/08 [14:55]

▲ 음식점.제과점 등 종사자 마스크의무 착용 캠패인 포스터 /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오는 13일부터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부산시는 여름철 무더위와 불편함으로 음식점 종사자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자,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 위해 식사와 대화 등 비말이 발생할 우려가 큰 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등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의무착용 적용을 받는 대상시설은 ▲일반음식점 4만2,010곳 ▲휴게음식점 9,901곳 ▲제과점 1,160곳으로 총 5만3,071곳에 달한다.

 

시는 이들 업소에 대해 ▲영업자 및 종사자 마스크 상시 착용 여부와 함께 ▲영업장 내 손 소독제 비치 ▲영업 전.후 주기적 환기와 소독 및 청소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종사자 종사 금지 등 감염병 예방수칙도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행정조치는 오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3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부산시는 구.군, 소비자감시원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점검을 시행해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계도기간 이후 마스크 미착용 사례가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피해와 손해를 입힌 경우에는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또한, 부산시는 감염에 취약한 음식점 내에서 이용자들끼리 마주 보는 상황을 줄이기 위해 1인용 식탁을 늘리고, 음식점 내 좌석 간 칸막이 설치 등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음식점 상황을 고려해 1인용 접시와 국자 등을 지원하고, 음식점 이용자 마스크 착용 권고를 위한 안내 스티커도 제작해 지원한다.

 

신제호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 백신은 마스크라고 할 수 있다. 실제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밀접접촉임에도 감염되지 않는 사례가 여럿 있을 정도”라며 “종사자뿐만 아니라 이용자들께서도 비말이 튀지 않도록 거리두기와 음식 덜어먹기, 식사 시 대화 자제, 식사 전.후 마스크 착용 후 대화하기 등 음식점 이용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음식점 마스크 의무화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