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음주운전에 사고내고 도주하다 투신 시도한 50대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09:58]

무면허 음주운전에 사고내고 도주하다 투신 시도한 50대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7/15 [09:58]

▲ 운전자A 씨가 천마터널 관리사무소 주차차단기를 부수고 주차장에 들이닥치면서 질주해 주차된 승합차를 들이받고 차를 버리고 달아나고 있다/CCTV캪쳐 (서부경찰서) © 배종태 기자


무면허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뒤 차를 버리고 달아나던 50대(남)가 인근 건물 옥상에서 투신을 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후 10시께 부산 서구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던 A 씨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을 들이받고 약 100m를 더 도주 하다 또 사고를 냈다.

 

A 씨는 이어 인근 천마터널 관리사무소 주차차단기를 부수고 주차장에 들이닥치면서 질주해, 주차된 승합차를 또 들이받고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

 

▲ 못이 튀어 나와 있는 옥상 난간 /CCTV 캪쳐 (서부경찰서)© 배종태 기자


운전석에서 뛰쳐 나온 A 씨는 300미터 가량 더 달아나다, 인근 건물 4M 높이의 옥상에 올라가 뛰어내리려고 했다.

 

하지만 A 씨가 착용한 등산복 바지 가랑이가 옥상 난간에 튀어나와 있던 못에 걸려 한쪽 다리를 담벼락에 걸친 채 옴짝달싹 못하게 됐다.

 

A 씨는 이런 상태에서도 뒤쫓아온 시민과 실랑이를 벌이다, 출동한 경찰의 설득에 구조되어 검거됐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서부 무면허음주 도주운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