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재난 지원금 100만원 지급'... 행정명령으로 영업중단 업체 172곳 대상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27 [17:09]

기장군, '재난 지원금 100만원 지급'... 행정명령으로 영업중단 업체 172곳 대상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8/27 [17:09]

 

▲ 부산 기장군청 전경  © 배종태 기자


부산 기장군은 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명령으로 영업 중단된 관내 고위험시설 사업주에게 긴급 재난지원금 100만원씩 지급한다.

 

기장군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집단운동, 직접판매홍보관, 뷔페, PC방 등 관내 총 8개 업종 172개소에 대해 27일 오전 9시부터 지급한다.

 

긴급 재난지원금 대상자는 8월 25일까지 사업장 소재지와 대표자 주소지가 모두 기장군으로 되어 있고, 부산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따라 이달 21일부터 31일까지 영업 중단된 시설에 한한다.

 

대상자는 신청서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서, 행정정보 공동이용 동의서를 작성하여, 사업자등록증과 통장사본을 지참해 해당부서(문화관광과 709-4065, 환경위생과 709-4412, 일자리경제과 709-4471)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27일부터 10월 26일까지 2개월간 신청 가능하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 밤에 부산시의 행정명령으로 영업중단된 관내 고위험시설 사업장을 현장 점검했다"며 "사업주들이 전기세, 월세조차 낼 돈이 없다며 절박한 심정으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고 안타까워 했다. 이어 "부산시와 중앙정부에서도 이분들에 대한 생계지원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장군은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또 9월부터는 성인용 200만장과 아동용 30만장 총 230만장의 마스크와 10만병의 손소독제를 확보하여 지급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