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입생 1명도 없는 부산 강서구 가락중, 2022년 낙동중으로 통합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01 [17:33]

올해 신입생 1명도 없는 부산 강서구 가락중, 2022년 낙동중으로 통합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9/01 [17:33]

 

▲ 부산 강서구 가락중학교 전경     ©배종태 기자

 

학령인구 급감에 따라 오는 2022년 3월 1일 부산 강서구 가락중학교를 낙동중학교로 통합한다.

 

부산시교육청은 1일 "이번 통합은 강서구 가락동과 강동동 지역의 학령인구가 급감함에 따라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교육여건 개선, 교육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북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가락중학교 학생수가 2005년 113명에서 현재 31명으로 15년 사이 약 73%나 감소했다. 올해는 신입생이 한 명도 없어 2, 3학년 전교생이 31명으로 겨우 2학급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학교 관계자 협의 및 학부모 설명회 등을 거쳐 학교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8월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실시한 학부모 설문조사 결과, 응답률 100%에 찬성률 77.4%의 동의를 받아 통합을 결정했다.

 

시교육청은 통합 이후 가락중 학생들에게 현장체험학습, 방과후교육활동 등 다양한 교육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가락중 부지는 교육관련 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정현수 북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은 “학교통합을 통해 학생들이 보다 나은 교육여건 속에서 알차게 교육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학교 통합 추진과정에서 학교 및 학부모대표와 협의해온 지원사항을 성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락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