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사경, 원산지표시법 위반업소 11곳 적발...검찰 송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11:17]

부산특사경, 원산지표시법 위반업소 11곳 적발...검찰 송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07 [11:17]

 

▲ 부산시특별사법경찰 등 수사팀이 B 농산물 시장에서 수박 원산지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부산시 제공 © 배종태 기자


부산시특별사법경찰과는 원산지 거짓 표시, 미표시 등 원산지표시법 위반업소 11곳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번 수사는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과일, 채소 등을 판매하는 업소(중도매인, 전통시장 판매상 등) 150여 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확산 및 하계 휴가철, 추석 명절 등으로 어수선한 사회 분위기에 편승한 불법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특별사법경찰과장, 식품수사팀장 등 10명의 수사팀을 꾸려 진행했다.

 

중점 수사 대상은 ▲과일 등에 유명산지 스티커를 부착하여 원산지를 속여 판매하는 행위 ▲원산지를 고의로 손상·변경하는 행위 ▲원산지 미표시 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그 결과 ▲다른 지역 수박에 고창 수박 스티커를 부착하여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3곳 ▲과일, 채소 등에 원산지를 미표시한 8곳이 적발되었다.

 

▲가짜 고창수박 스티커를 부착하여 판매하는 단속 현장   © 배종태 기자


특별사법경찰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영업주에 대하여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이하의 벌금)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 원산지를 미표시한 영업주에 대하여는 코로나19 등으로 시장경제가 힘든 점을 고려해 시정조치만 하기로 했다.

 

특사경은 사과, 배, 포도 등 가을에 많이 생산되는 과일에 유명산지 스티커를 거짓 부착하여 판매하는 행위나 박스 통째로 바꿔치기하는 박스갈이 형태의 판매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The Busan Special Judicial Police found 11 businesses that violate the Country of Origin Law

 

The Busan City Special Judicial Police Division detected 11 businesses that violate the country of origin labeling law, including false or unmarked, and sent them to the prosecution.

 

The investigation targets 150 businesses that sell fruits and vegetables from August to September (medium wholesalers, traditional market vendors, etc.) In order to block one illegal activity, a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head and a food investigation team head, etc., organized an investigation team of 10 people.

 

Key investigation targets were ▲ the act of deceiving the country of origin by attaching stickers of famous production places to fruits, ▲ the act of deliberately damaging or altering the country of origin, and ▲ the act of not indicating the country of origin.

 

As a result, ▲3 places where the country of origin was falsely indicated by attaching Gochang watermelon stickers to watermelons in other regions ▲8 places where the country of origin was not indicated on fruits and vegetables were found.


The Busan Special Judicial Police is planning to send a business owner who falsely indicates the place of origin to the prosecution for violating the'Act on the Country of Origin Labeling of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several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7 years or a fine of not more than 100 million).

 

In addition, for business owners who do not indicate the country of origin, they decided to take only corrective action in consideration of the difficulties in the market economy due to Corona 19, etc.

 

The Special Envoy believes that there will be sales by falsely attaching stickers from famous production areas to fruits produced in the fall, such as apples, pears, and grapes, or in the form of box replacement by replacing the whole box, and plans to expand the investig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