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회 BIFF] 곽부성 "홍콩영화 침체기가 있었지만 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은주 기자 | 기사입력 2012/10/04 [17:20]

[17회 BIFF] 곽부성 "홍콩영화 침체기가 있었지만 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은주 기자 | 입력 : 2012/10/04 [17:20]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개막작 ‘콜드 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및 기자회견에는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렁록만 감독, 써니럭 감독, 주연배우 양가휘, 곽부성이 참석했다.
 
▲ 홍콩 대표 배우 곽부성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콜드 워'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김홍재 기자

곽부성은 “이 작품은 시나리오 완성까지 5년의 시간이 걸렸다. 그런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감독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콜드 워’가 홍콩 영화 최초로 BIFF 개막작으로 선정됐는데 한국 관객을 비롯해 전 세계관객들에게 ‘좋은 홍콩 영화가 있다’라는 걸 알리고 싶다”며 “홍콩 영화가 침체기가 있긴 했지만 영화를 포기한 적이 없고, 항상 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콜드 워’SMS 세계에서 가장 치안이 안전한다고 자랑하는 홍콩에서 경찰관 5명이 피랍되는 사건이 발생, 이를 해결하는 와중 경찰조직내에 존재하는 내부의 적을 밝혀가는 과정을 다룬 영화로 제17회 BIFF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