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독하다던 김정은, 원산으로 코로나19 피신?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4/27 [16:41]

위독하다던 김정은, 원산으로 코로나19 피신?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4/27 [16:41]

▲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변이상설 제기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측근들과 강원도 원산에 체류하고 있다는 관측이 계속 나오고 있다. ©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변이상설 제기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측근들과 강원도 원산에 체류하고 있다는 관측이 계속 나오고 있다. 

 

원산은 북한 최고지도자를 위한 전용 별장, 유원지, 비행기 활주로 등을 갖추고 있어 김 위원장이 평양 바깥에서 체류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힌다. 

 

청와대가 지난 21일 "김 위원장은 지방에 체류하고 있다"고 밝히며 구체적인 지명을 공개하지 않았을 때부터 정부 안팎에서는 김 위원장의 동향이 원산에서 포착됐다는 전언이 흘러나온 바 있다. 

 

정보당국은 김 위원장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전용차량, 전용기, 특별열차 등 움직임을 관찰하는데 관련 움직임이 있었다는 것이다. 

 

일부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는 원산에, 전용기는 평양에 있어 소재를 단정할 수는 없다고 하지만 현재까지는 원산 체류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말~3월 초에도 동해안 지역에서 연달아 군사 현지지도를 진행해 원산 일대에 장기간 머무른 것으로 군 당국이 판단한 바 있다. 

 

당시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 달 간 격리했던 외국인들이 격리 해제를 앞두고 있던 시점으로, 김 위원장이 감염 위험을 우려해 평양을 벗어난 게 아니냐는 추정이 나왔다. 

 

이번에도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는 이유로 코로나19 피신 가능성이 먼저 거론된다. 김 위원장을 자주 접촉하는 경호인력과 간부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겨 급히 자체 격리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일본 도쿄신문은 전날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원산 별장에 머물고 있다"며 "경호요원 중 감염자가 나와 경비태세에 불안을 느껴 피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원산갈마 해안관광지구 공사 현황을 살피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명사십리 해변과 송도원해수욕장 인근에 복합 휴양·레저 시설을 짓는 이 사업에 역점을 둔 바 있다. 

 

원산갈마지구는 지난 15일이 완공 예정일이었다. 코로나19로 공사 마감이 늦어지긴 했지만 그간 김 위원장이 지대한 관심을 보인 사업인 만큼 조만간 완공 소식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다만 이와 관련, 북한 경제건설사업의 우선순위가 평양종합병원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이는 데다 원산갈마 관광지구 시찰만을 위해 장기간 평양을 비웠다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와 청와대는 이날도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소재가 어디에 있든 최고지도자로 군을 통솔하고 통치하고 있다는 판단인 것이다.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 신변이상설에 침묵한 채 공개활동 보도를 12일째 하지 않고 있어 김 위원장 건강 상태를 둘러싼 여러가지 설을 계속해서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