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부산월드엑스포 본격 유치전 돌입...정부, 공식 유치의향 표명

부산시 '정부와 긴밀히 협력...시대 선도형 차별화된 전략 마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5:43]

2030부산월드엑스포 본격 유치전 돌입...정부, 공식 유치의향 표명

부산시 '정부와 긴밀히 협력...시대 선도형 차별화된 전략 마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02 [15:43]

▲ 변성완 부산 시장권한대행이 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준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한국정부가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의향을 공식 표명하고 본격적인 유치 준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또 시는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시대선도형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제167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정부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획단' 조영신 부단장은 "현재의 부산은 아름다운 경관 및 세계적 수준의 관광 인프라로 유명할 뿐만 아니라, K-Pop과 영화, 게임 등 문화 콘텐츠를 비롯해 다양한 국제 행사 및 전시를 개최하는 도시로 변모하였다"면서 "가까운 미래에는 한국이 자랑하는 디지털 기반의 기술을 활용하여 미래형 스마트시티로 변화할 것이며, 한국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부산이 2030 세계박람회 유치에 최적지"라고 유치 의향을 표명했다.
 
조 부단장은 "한국정부는 이 세계박람회가 우리 모두에게 특별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면서 "우리시대의 긴급한 도전을 다루고 BIE 세계박람회의 정신에 부합하는 주제를 포함한 모든 관련 세부사항이 포함된 공식 신청서를 내년 제출할 예정"이라며  BIE 및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같은 공식 유치 표명은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활동의 본격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BIE 총회에서는 우리나라 이외에 러시아 모스크바도 유치 의향을 표명했고, 앞으로 다른 국가들과의 치열한 유치경쟁이 예상된다.

 

정부와 부산시는 앞으로 경쟁 예상 국가들의 동향을 계속 파악해 체계적인 대응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는 2014년 7월 부산시 주도로 시작돼 지난해 5월 국가사업으로 확정, 12월에는 범정부유치기획단이 출범해 국가 차원의 본격적인 유치 추진체제가 가동됐다.

 

▲ 2030 부산월드엑스포 전시장 조감도 © 배종태 기자


내년 12월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완료되면 2022년에 유치계획서를 제출하고,  2023년 BIE 현지실사를 통해 개최도시가 확정되는데, 이번 정부의 유치 공식 표명을 계기로 본격적인 해외 유치 경쟁에 돌입한다.

 

한편 부산시는 정부의 유치 의향 공식 표명에 따라 유치 성공을 위해 정부(산업부, 외교부 등)와 긴밀히 협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대를 선도하는 차별화된 전략 마련과 민.관 합동 유치위원회 발족을 통한 범국가적 유치체계 구축, 엑스포 사이트 입지 경쟁력 확보, 엑스포 유치와 성공개최를 위한 필수 요건인 가덕신공항 건설 등 유치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시대를 선도하는 차별화된 전략 마련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범정부추진체계 구축 ▲입지 경쟁력 확보 ▲가덕신공항 건설 등의 과제를 해결하는 등 치밀한 유치 로드맵과 전략을 수립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월드엑스포 정부의 유치 의향 표명에 따른 브리핑에서 유치성공을 위한 선결과제 및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변 대행은 "부산이 2030월드엑스포 유치에 성공한다면,  6개월에 걸친 행사기간 동안 5천 만명 이상의 국내외 관람객이 부산을 찾아오고, 무려 61조에 이르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며 "국가 차원에서는 나라 위상을 한 단계 격상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혁신 강국의 진면모를 세계인들에게 선보이며, 코로나 이후 새롭게 구축되는 세계 질서 속에서 K방역의 나라 대한민국이 세계 리더 국가로 성큼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2030년에 월드엑스포를 유치하려면 2029년까지는 반드시 공항건설이 되어야 하므로, 한시라도 지체할 수 없다"면서 "부산월드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는, 신속한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며, 부울경 800만의 염원을 모아 조속히 특별법을 제정하여 가덕신공항 건설에 박차를 가할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과 함께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announced that the Korean government officially expressed its intention to host the Busan World Expo in 2030 and is preparing to host it in earnest. In addition, the city announced that it will work closely with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a differentiated strategy that is leading the way.

 

Young-shin Cho, vice president of the 2030 Busan World Expo Hosting Team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o attended the 167th International Expo Organization (BIE) General Assembly held in a non-face-to-face manner on the 1st. In addition to being famous for its tourism infrastructure, it has transformed into a city that hosts various international events and exhibitions, including cultural contents such as K-Pop, movies, and games," he said. "In the near future, using digital-based technology that Korea boasts It will change into a smart city, and Busan, which shows Korea's past, present, and future, is the best place to host the 2030 World Expo.”
 
"The Korean government will fully support this World Expo so that it becomes a special event for all of us," said Vice President Cho. The official application included will be submitted next year," he said, requesting support from the BIE and member states.

 

Such an official announcement of invitation is significant in that the 2030 Busan World Expo inducement activities have been in full swing. At this BIE general meeting, Moscow, Russia, in addition to Korea, also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attract, and fierce competition with other countries is expected in the future.

 

Government and Busan city plan to establish systematic response strategies by continuing to grasp the trends of countries expected to compete in the future.

 

2030 Busan World Expo was initiated by the city of Busan in July 2014, confirmed as a national project in May of last year, and a pan-government recruitment squad was launched in December, and a full-scale promotion system at the national level was put into operation.

 

When the basic plan establishment service is completed in December next year, the invitation plan is submitted in 2022, and the host city is confirmed through the BIE on-site inspection in 2023. With the government's official announcement of the invitation, the competition will begin in earnest.

 

Meanwhile, the city of Busan is planning to cooperate closely with the government (Ministry of Industry, Ministry of Foreign Affairs, etc.) for the success of the invitation in accordance with the official declaration of the government's intention to attract.

 

In addition, the establishment of a nationwide attraction system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differentiated strategy leading the era and the initiation of a joint private-public attraction committee, securing competitiveness in the location of the Expo site, and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which is an essential requirement for hosting and successfully hosting the Expo.

 

Accordingly, Busan City has established and promoted a detailed roadmap and strategy such as ▲ devising a differentiated strategy that leads the era ▲ building a pan-government promotion system in which the private and government participates ▲ securing location competitiveness ▲ solving problem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In the morning of this morning, the representative of Busan Mayor Byeon Seong-wan explained the pre-results system and future plans for the success of the invitation in a briefing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the intention of the World Expo government.

 

"If Busan succeeds in attracting the 2030 World Expo, more than 50 million domestic and foreign visitors will come to Busan during the six-month event," he said. "At the national level, the country will have an economic ripple effect of 61 trillion."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elevate its status to the next level.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show the true nature of a smart innovation powerhouse to the world, and to make Korea a nation of K quarantine a world leader in the newly established world order after the coronavirus." he said.


In addition, he added, "To host the World Expo in 2030, the airport must be constructed until 2029, so there is no delay," he said.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Busan World Expo, the rapid enactment of the'Gadeok New Airport Construction Special Act' is necessary. "We will do our best with the citizens so that we can accelerate the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by enacting a special law as soon as we have gathered the wishes of 8 million Busan.Ulsan.Keongna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