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평가 전국 1위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대면 마케팅과 협업기반 강화의 성과 -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20/12/16 [10:23]

부산시,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평가 전국 1위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대면 마케팅과 협업기반 강화의 성과 -

김선옥 기자 | 입력 : 2020/12/16 [10:23]

▲ 부산시청     ©김선옥 기자

부산시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21년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국비 1.4억 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지역대표 의료기술을 발굴하여 지역별 특화된 외국인 환자 유치모델 개발과 지역 여건에 맞는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역량강화 지원을 통해 외국인 환자 유치를 증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평가에서 부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의료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대면 마케팅과 주력 시장의 협업기반을 강화하고, 부산만의 의료관광 특화상품 개발 등을 통해 코로나 뉴노멀 시대에 맞춘 대응 전략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앞으로 부산시는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중증환자 토텔케어 모델 개발, ▲중증환자 체류형 헬스케어 프로그램 개발, ▲특화의료기술 로드쇼 등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내부역량과 수용태세 강화를 위해 ▲부산의료관광 선도의료기관 육성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지정평가제(KAHF) 지원, ▲의료관광 특구 육성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