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 설치, 본격 활동 나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4:50]

민주당 부산시당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 설치, 본격 활동 나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30 [14:50]

 

▲ 전봉민 의원(부산 수영구)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중앙당 차원의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조사단은 검사 출신의 김회재 국회의원을 단장으로 장경태 의원과 부산시당 수석 대변인이자 수영구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윤경 변호사 등이 위원으로 구성됐다.


부산시당에서는 강윤경 위원장을 센터장으로 한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제보센터(부산시당 홈페이지, 051-817-2171)를 설치해 운영한다.

 

제보센터에서는 전 의원 일가와 관련된 편법 증여, 건설 특혜, 공천 비리 등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한 제보를 받는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전봉민 일가의 편법 증여와 일감 몰아주기, 송도 이진베이시티 주상복합아파트 사업 허가 과정의 특혜 의혹 등을 수사해 달라며 부산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한편, 전봉민 의원은 언론에서 제기된 각종 특혜 의혹과 방송보도 무마를 위한 아버지의 3천만원 제공 시도 등이 알려져 여론이 악화되자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s Busan City Party set up an “Illegal Corruption Investigation Group of Jeon Bong-min's Family” at the Central Party level, and started full-scale activities.


The panel consisted of members of Congressman Kim Hoi-jae, who was a former prosecutor, as the head of Congressman Jang Kyung-tae, and attorney Kang Yun-gyeong, who is the chief spokesman for the Busan City Party and serves as the Suyeong-gu regional committee.


The Busan City Party has established and operated an illegal corruption reporting center (Busan City  Party website, 051-817-2171) with Jeon Bong-min's family headed by Chairman Kang Yun-gyeong.

 

The reporting center receives reports on various suspicions that are being raised, such as the donation of expedient methods related to the family of former lawmakers, preferential treatment for construction, and corruption of nominations.

 

The Busan Economic Justice Practicing Citizens' Federation asked for an investigation to the Busan Metropolitan Police Agency, asking for the investigation of allegations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 permitting process for the Ejin Bay City residential-commercial apartment complex in Songdo, as well as the donation of expedient ways of Jeon Bong-min's family and driving the work.

 

Meanwhile, Rep. Jeon Bong-min withdrew from the power of the people when public opinion worsened after allegations of preferential treatment raised in the media and his father's attempt to provide 30 million won for broadcasting repor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