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동북아 해양레저관광 중심도시로 거듭난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7:33]

부산시, 동북아 해양레저관광 중심도시로 거듭난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18 [17:33]

 

▲ 부산시청 앞 광장 전경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동북아 해양레저관광 중심도시 부산을 구현하기 위해 '2021년 부산 해양레저관광진흥 시행계획'을 18일 발표했다.

 

시는 올해 시행계획에서 6대 전략과 각 전략에 따른 26개의 추진과제를 설정하고, 사업비 약 193억 원을 투입하여 추진한다. 지난해 코로나19 위기로 주춤했던 시책들도 올해는 비대면 또는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추진할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할 주요 전략과 추진과제로는 ▲해양레저관광 인프라 조성(3개 사업 70억 원) ▲해양레저관광 산업 육성(4개 사업 53억 원) ▲사계절 해양레저관광 체험도시 조성(7개 사업 47억 원) ▲크루즈/유람선 허브 구축(5개사업 13억 원) ▲새로운 해양관광 즐길거리 발굴(5개 사업 9억 원) ▲낙동강 수상레포츠 메카 조성(2개 사업 1억 원) 등이다.

 

이번 시행계획에서는 코로나 극복 이후를 대비하여 ▲사계절 안전한 해수욕장 등 해양레저관광 인프라 조성 ▲수륙양용 투어버스와 해상택시/버스의 본격 도입 ▲크루즈와 유람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해양레저 체험 여건 조성 등으로 부산을 해양관광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세부 추진계획들을 반영하였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산업이 침체되어 있지만, 부산시가 제1호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된 만큼, 이 사업들과 연계하여 코로나 일상에서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해양관광 도시로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announced on the 18th the '2021 Busan Marine Leisure Tourism Promotion Implementation Plan' to realize Busan, a center city for marine leisure tourism in Northeast Asia.

 

In this year's implementation plan, the city sets six strategies and 26 initiatives for each strategy, and invests approximately KRW 19.3 billion in project cost to promote it. It was revealed that measures that were slowed down by the Corona 19 crisis last year have also come up with a plan this year to follow non-face-to-face or quarantine rules.

 

Key strategies and tasks to be implemented this year are ▲Marine leisure tourism infrastructure creation (3 projects 7 billion won) ▲Marine leisure tourism industry promotion (4 projects 5.3 billion won) ▲Four seasons marine leisure tourism experience city creation (7 projects 47 100 million won) ▲ Establishment of cruise/cruise hub (1.3 billion won for 5 projects) ▲ Discovery of new marine tourism enjoyment (900 million won for 5 projects) ▲ Nakdong River water sports mecca (100 million won for 2 projects)

 

In preparation for the post-coronavirus overcoming, Busan will create an infrastructure for marine leisure tourism such as a safe beach for all seasons ▲Full-scale introduction of amphibious tour buses and marine taxis/buses ▲Cruises and pleasure boats ▲Create conditions for marine leisure experiences that anyone can enjoy. The detailed promotion plans to make the city a marine tourism center were reflected.

 

Busan Mayor Lee Byung-jin said, “Although the tourism industry has recently been stagnating due to Corona 19, as Busan City has been selected as the No. 1 International Tourism City, we will make it a marine tourism city that can be safely enjoyed in Corona daily life in connection with these projec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