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동북아 싱가포르 만드는 꿈에, 힘 모아 달라"...'피해자에게 사죄의 큰 절'

"부산을 살릴 시장, 경제를 살릴 시장 뽑아야"..."가덕신공항 조기착공, 2030 세계엑스포 유치,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5:43]

김영춘 "동북아 싱가포르 만드는 꿈에, 힘 모아 달라"...'피해자에게 사죄의 큰 절'

"부산을 살릴 시장, 경제를 살릴 시장 뽑아야"..."가덕신공항 조기착공, 2030 세계엑스포 유치,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3/08 [15:43]

▲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8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후보 선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이제 부산을 살리기 위한 꿈을 꾸고 있다"며 "부산을 동북아의 싱가포르로 만드는 꿈에,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8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는 민주당 시장의 잘못된 행동으로 치러지게 됐다"며 "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과 시민 여러분에게 정말 죄송하다. 특히 오늘은 113주년 세계 여성의 날이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면서 사죄의 큰절을 했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는 부산을 살릴 시장, 경제를 살릴 시장을 뽑아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와 함께, 시민과 함께, 가덕도 신공항 조기착공과 2030 세계엑스포 유치,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을 위한, 다시 되돌릴 수 없는 부산발전의 시간표를 확정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은 부산의 경제를 살리기 위한 필수조건이고 출발점"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을 만들고 운영하는 과정에서만 일자리 54만개가 새로 만들어지게 된다. 신공항과 항만, 철도가 어우러진 글로벌 물류허브가 구축되고, 천만 인구의 부울경 메가시티가 만들어지면, 기업이 찾아오고 좋은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춘 후보가 "이번 선거는 민주당 시장의 잘못된 행동으로 치러지게 됐다"며 "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과 시민 여러분에게 정말 죄송하다."라며 사죄의 큰 절을 올리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서울공화국과 경쟁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거대 경제권이 탄생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해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당력을 총동원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켰지만, 아직도 첩첩산중"이라며 "부산을 잘 모르는 사람들의 반대와 잘못된 정보 등, 아직도 넘어야 할 산이 너무나 많다"고 우려했다.

 

덧붙여 그는 "이번 선거는 부산이 대한민국 제2의 도시에서 3류 도시로 추락하느냐, 아니면 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날아오를 것이냐를 결정짓는 선거"라며 "부산을 살릴 시장, 경제를 살릴 시장을 뽑아야 한다"라고 거듭 역설했다.

 

김 후보는 "부산의 미래를 위해서는 행동하는 시장이 필요하다"며 "해수부장관을 하면서 위기의 조직 해수부를 업무평가 1등으로 만들었고, 모두가 무모하다고 손사래쳤던 8조원 규모의 해운재건계획을 밀어부쳐, 초토화됐던 대한민국 해운과 조선산업을 살려낸 경험과 능력이 있다. 일도 해 본 사람이 해낸다"라고 자신의 성과를 내세웠다.

 

그는 경제시장으로서의 비전도 제시했다 "5년간, 매년 25만개, 총 13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며 "현재 113억 달러 인 수출을 200억달러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호언했다.

 

▲김영춘 후보가 7일 오전 6시 30분 노포동 부산교통공사 차량사업소를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가 당의 후보로 선출된 첫날(7일)  함께 경선을 치른 박인영, 변성완 후보 등과 오전 9시30분 충렬사 합동 참배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아울러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시민에게 2조2천억원 규모 지원 ▲담보 없는 서민을 위해 생계대출을 천만원까지 1% 이자 융자 ▲신속 진단키트 대량구매해 학교, 병원 등 필수시설 조속 정상화 ▲5조원 규모 ‘민생버팀목기금' 조성-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프리랜서 지원 ▲북항과 인근 원도심을 경제자유구역 지정-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구로 육성 ▲원도심경부선 철도 시설 지하화 사업 본격 추진 ▲블록체인규제 자유특구 선도도시 육성 ▲청년.신혼부부 반값주택과 공공임대주택 공급-2억원의 주택자금 무이자 융자 ▲부시장 중 한명 여성 임명, 5급 이상 공무원의 여성비율 35%로 확대 ▲시장 직속의 성평등정책관과 성평등 옴부즈만 제도 마련 등 성희롱.성폭력 방지 등을 공약했다.

 

김 후보는 당의 후보로 선출된 첫날(7일) 새벽 6시, 노포동에 있는 부산교통공사 차량사업소를 찾았고, 함께 경선을 치른 박인영, 변성완 후보 등과 오전 9시30분 충렬사 합동 참배를 했다. 이날 오후에는 민주당 부산 출신 의원 모임인 갈매기 의원단과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보고대회를 가졌다.

 

▲김영춘 후보는 민주당 부산 출신 의원 모임인 갈매기 의원단과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보고대회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둘째 날 8일 오전 7시30분부터는 생방송 라디오 전화인터뷰를 마치고,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아침 출근인사로 시민들을 만나는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oung-chun Kim Candidate of Busan Mayor of Democratic Party said "Now I have a dream to save Busan," and he plead. "Please join us in the dream of making Busan the Singapore of Northeast Asia.

 

Candidate Kim held a press conference for the election of the Democratic Mayor of Busan at a briefing room at the Busan City Council on the afternoon of the 8th and said, "This election was held due to the wrong actions of the mayor of the Democratic Party." In particular, today is the 113th anniversary of International Women's Day. I apologize once again and I want to apologize.”


Candidate Kim said, "This election should select a mayor to save Busan and a mayor to save the economy." I promised to confirm the timetable for the power generation of Busan that cannot be reversed."


"Gadeokdo new airport is a necessary condition and starting point for saving the economy of Busan," he said. "Only 540,000 jobs will be created only in the process of creating and operating the new Gadukdo airport. A global logistics hub that combines new airports, ports, and railroads will be established, and 10 million million won. When a megacity of boolean population is created, companies will come and good jobs will increase,” he emphasized.


▲ Candidate Young-Chun Kim is raising a big bow of apology, saying, "This election was held due to the wrong actions of the Democratic Mayor." © Reporter Bae Jong-Tae

He said, "Another huge economic sphere that can compete with the Seoul Republic will be created," he argued. "It is a must-do for the economic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Candidate Kim said, "Recentl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mobilized all of its party power to pass the Special Act on Gadeokdo Island, but it is still in the midst of spying," he said. "There are still too many mountains to overcome, such as opposition and misinformation from people who do not know Busan well."

 

In addition, he added, "This election is an election that decides whether Busan will fall from the second largest city in Korea to a third-class city, or will it rise again after overcoming this crisis," he said. "We need to select a mayor to save Busan and a mayor to save the economy. "

 

Candidate Kim said, "For the future of Busan, an actionable market is necessary." , He has the experience and ability to revive the ruined Korean shipping and shipbuilding industries. Those who have worked can do it."

 

He also presented a vision as an economic market. "For five years, we will create 250,000 jobs, a total of 1.3 million jobs," and said, "We will increase exports, which are currently $11.3 billion, to $20 billion."


▲ Candidate Young-Chun Kim visits the Busan Transportation Corporation vehicle office in Nopo-dong at 6:30 am on the 7th to encourage workers. © Reporter Bae Jong-Tae
 ▲ Busan Mayor Kim Young-chun is attending a joint visit to Chungryolsa Temple at 9:30 am with candidates Park In-young and Byeon Seong-wan, who held the first day (7th) of the election of the party

In addition, ▲ support of KRW 2.2 trillion to citizens affected by the coronavirus ▲ 1% interest loan on a living loan of up to 10 million KRW for the unsecured common people ▲ Quickly normalize essential facilities such as schools and hospitals by purchasing large quantities of rapid diagnostic kits ▲ 5 trillion KRW scale' Establishment of'Ministry Support Fund'-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eople, self-employed people, and freelancers ▲Designate the North Port and the nearby original city as a free economic zone and promote it as a global business hub ▲Full-scale promotion of underground railway facilities in the original downtown Gyeongbu line ▲Development of a leading city in a free special zone under block chain regulation ▲Young people and newlyweds Provided half-price housing for couples and public rental housing with interest-free loans of KRW 200 million worth of housing funds ▲ Appointment of a woman among the vice mayors, expanding to 35% of female public officials of level 5 or higher ▲ Sexual harassment,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gender equality policy officer directly under the mayor and a gender equality ombudsman system. Committed to preventing sexual violence.

 

Candidate Kim is 6 am on the first day (7th) when he was elected as a party candidate. He visited the Busan Transportation Corporation vehicle office in Nopo-dong, and made a joint visit to Chungryeolsa Temple at 9:30 am with candidates Park In-young and Byeon Seong-wan, who played the race together. On this afternoon, he held a meeting to report the passing of the Special Act of Gaduk New Airport with the Sea Gull, a meeting of the Democratic Party's Busan-born lawmakers.

 

On the second day, at 7:30 am on the 8th, the live radio telephone interview was completed, and the schedule of meeting citizens with a morning commencement at the Seomyeon intersection in Busanjin-gu was digested.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