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0407]김영춘 "얼빵한 공약" vs 박형준 "얼빵한 비판"

[부산시장 후보 방송토론회] 김영춘 "경제 살릴 해결사 시장"... 박형준 "문 정부 4년 실정 회초리들어 정권 심판"

칼럼니스트 정하룡 | 기사입력 2021/03/13 [09:51]

[응답하라 0407]김영춘 "얼빵한 공약" vs 박형준 "얼빵한 비판"

[부산시장 후보 방송토론회] 김영춘 "경제 살릴 해결사 시장"... 박형준 "문 정부 4년 실정 회초리들어 정권 심판"

칼럼니스트 정하룡 | 입력 : 2021/03/13 [09:51]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TV토론회가 열린 12일 부산KBS에서 김영춘(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오른쪽) 국민의힘 후보가 토론을 하고 있다. © 칼럼니스트 정하룡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12일 부산KBS 'K-토크 부산' TV 토론회에서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이날 두 후보는 ‘KBS부산 K토크 부산’에 출연해 역대 정권과 현 정권 공과를 거론하거나 상대 공약을 비판하면서 본인들이 부산시정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인사말에서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김 후보가 "정권을 심판하겠다는 '정치시장'이 아니라 부산경제를 살릴 '해결사시장'이 필요한 때다. 말 잘하는 '말꾼'이 아니라 일 잘하는 '일꾼'이 필요하다"고 인사를 건네자,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 4년 동안의 실정으로 힘들어졌다. 이번에는 (부산)시민들이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며 '정권 심판론'으로 포문을 열었다.

 

박 후보는 상호토론 코너에서 김 후보에게 "문재인 정부 4년간 경제운용 제대로 했으면 부산 경제가 이렇게 어려워졌겠느냐"며 현 정부 경제정책을 평가해달라고 선공을 날렸다. 김 후보는 "해수부를 해체한 게 이명박 정부이고, 동남권신공항을 대선 공약으로 걸었다가 백지화시킨 게 이명박 정부"라며 "그런 게 쌓이고 쌓여서 부산이 절망적인 도시가 됐다"고 방어했다.

 

이어 김 후보는 박 후보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한 라디오 방송에서 '동남권 신공항은 잘못된 정책'이라고 한 발언을 회상시키며 "부산시민을 기만하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당시 동남권 관문공항은 광역단체 1대 4의 싸움이었다"며 "점수가 밀양이 가덕도보다 높았고, 워낙 팽팽하게 의견이 엇갈려서 결정을 미룬 것"이라고 반박했다.

 

두 사람은 '얼빵한' 이라는 원색적 표현도 서슴치 않았다. 박 후보의 주요 공약인 '어반루프'를 두고 벌어진 설전 때였다. 김 후보는 "해운대에서 가덕도까지 15분 만에 주파하는 어반루프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세간에 박 후보 어반루프 공약을 두고 '얼빵한 공약'이라는 말이 자자하다"며 "MB시절 4대강에 로봇물고기 투입과 유사한 이벤트성 공약"이라고 혹평했다.

 

박 후보는 "어반루프 비판이야말로 '얼빵한 비판'이라고 생각한다"고 되받으며 "10년, 20년 뒤에는 어반루프 시대가 될 것이고, 미래 기술을 선취하려는 노력 없이는 경제를 살릴 수 없다"고 맞받았다.

 

토론회 후반부 주도권 토론에서 김 후보는 국정원 불법사찰 관여 의혹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김 후보는 최근 공개된 문건을 직접 읽으며 "청와대 홍보기획관 요청으로 정보기관이 불법 사찰한 증거가 뚜렷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는 "그건 국정원 내부 자료지 청와대에 보고된 자료가 아니다"며 "제가 불법사찰을 지시하거나 국정원을 통해서 뭘 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는 해당 문건이 법원 판결과 정보공개청구 등을 거치면서 이번에 나왔다는 점을 강조했고, 박 후보는 이번 보선과 가까운 시기에 문건이 공개된 배경에 의혹을 제기했다.

 

토론회 마무리 발언에서 박 후보는 "부산을 위해 헌신하고 일한 것을 이번에 한번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고향에 돌아온 지 10년, 추락만 해온 부산 운명을 바꿔보겠다"고 말했다.

 

[정하룡 칼럼니스트/작가]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Young-chun and People's Power candidate Park Hyung-joon, who were in the 4.7 Busan mayor's by-election, had a fierce battle at the Busan KBS 'K-Talk Busan' TV debate on the 12th.

 

On this day, the two candidates appeared in “KBS Busan K-Talk Busan,” discussing the past and current administration's lessons or criticizing their pledges, emphasizing that they are the right people to lead the Busan municipal administration.

 

The two candidates had a nervous war from their greetings. When Candidate Kim said, "It is not a'political market' to judge the government, but a'solver market' to save the Busan economy. We need a'worker' who is good at work, not a'horseman' who speaks well." "It was difficult due to the situation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for four years. This time, the citizens of (Busan) must listen to the rulings," and opened the door with the'political judgment theory'.

 

In a mutual discussion corner, Candidate Park gave the lead to Kim to evaluate the current government's economic policy, saying, "I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d properly managed the economy for four years, the Busan economy would become so difficult." Candidate Kim defende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dismantle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at made the Southeast Region New Airport a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and turned it into a blank," he defended.

 

Subsequently, Candidate Kim recalled the remarks that Park made on a radio broadcast when he was head of political affairs at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Blue House, asserting that it was "a remark that deceives the citizens of Busan." Candidate Park then refuted, "At the time, the Southeastern gateway airport was a fight against a regional group 1 on 4," and "Milyang had a higher score than Gadeokdo, and the decision was postponed due to disagreement of opinions."

 

The two did not hesitate to express the primary color of'freezing'. It was during the snow war that took place over Park's main pledge,'Urban Loop'. Candidate Kim said, "I will make an urban loop that runs from Haeundae to Gadeokdo in 15 minutes, but in the public world, the word'clear promise' is popular with candidate Park's urban loop pledge." "A similar event-like pledge" he criticized.

 

Candidate Park said, "I think that the criticism of the urban loop is a'clear criticism'" and said, "In 10 or 20 years, it will be the era of the urban loop, and the economy cannot be saved without an effort to preempt future technologies."

 

In the leadership debate at the end of the debate, Candidate Kim made an onslaught over allegations of involvement in illegal inspections of the NIS. Candidate Kim directly read the recently released document and pointed out that "at the request of the Blue House Public Relations Planning Office, there is clear evidence of illegal inspections by the intelligence agency."

 

In response, candidate Park refuted, saying, "That's the data inside the NIS, not the data reported to the Blue House," and "I have never ordered illegal inspections or asked for anything through the NIS." Candidate Kim emphasized the fact that the document came out this time after going through a court ruling and a request for information disclosure, and Candidate Park raised suspicion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disclosure of the document at a time close to the election.

 

In his closing remarks at the debate, Candidate Park said, "I will pour out my dedication and work for Busan once at a time." Candidate Kim said, "I will change the fate of Busan, which has only crashed for 10 years after returning hom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박형준 토론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