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박형준 후보, 부동산 거래 내역 함께 공개하자”

"당선 후 검증 당시와 다른 결과 나오면 시장직 사퇴 공개 선언하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08:43]

김영춘 “박형준 후보, 부동산 거래 내역 함께 공개하자”

"당선 후 검증 당시와 다른 결과 나오면 시장직 사퇴 공개 선언하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3/19 [08:43]

▲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형준 후보 엘시티 의혹과 관련해 부동산 거래 내역을 모두 공개하자고 촉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박형준 후보 및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내역 등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하자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18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 의혹과 관련해, "저를 포함해 여야 시장 후보 및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내역과 등기부 등본 등 모든 것을 시민 께 투명하게 공개하자"며 "당선 이후라도 검증 당시와 다른 결과가 나온다면 시장직을 사퇴하겠다고 공개 선언하자”라고 요구했다.

 

김 후보는“ 엘시티는 부산의 대표적인 관광지 해운대를 부산시민들에게서 빼앗은 환경파괴, 막개발, 흑역사의 상징”이라며 “이런 불법 개발 때문에 감옥에 간 국민의 힘 국회의원, 박근혜 정부 수석도 여러 명"이라고 공세를 폈다.

 

이어 “이런 특권층의 상징, 비리의 표상인 엘시티 아파트를 사서 거주하고 있는 사람이, 부산시장을 하겠다는 박형준 후보”라며 “부산 시민들은 일 년도 안 돼 시세차익만 40억 원을 벌어들이는 현실에 분노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불법이냐 아니냐를 따지기 전에 도덕적으로 지탄 받아 마땅하다”며 "이런 사람이 부동산 때문에 눈물 흘리는 서민들의 애환을 보듬어 안고 제대로 된 주거정책을 펼칠 수 있겠냐”며 비판했다.

 

또 “시장에 당선되는 즉시 부동산 관련 비위 및 투기 방지를 위한 즉각적이고 종합적인 조치를 단행하겠다”며 국회와 여야 정당에 “공직자투기방지 5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 후보는 "부산시는 지난 11일 대저역 근처 연구개발특구, 공공택지 등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고시한 지역의 토지 소유주에 대한 전면조사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또한 17일 부산시의회와 기장군은 시의원과 전.현직 공무원에 대한 부동산 보유 및 거래내역 등 투기 의혹을 전수조사한다고 밝혔다. 추후 가덕도 일대와 에코델타시티까지 조사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부산시장에 당선되는 즉시 부동산 관련 비위 및 투기 방지를 위한 즉각적이고 종합적인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부산시 전현직 공직자와 공공기관 임직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거래 사전신고제를 시행하여, 실거주 목적 이외의 부동산 투기를 발본색원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서 김 후보는 ▲부산도시계획 시민 공론화 기구’ 상설화 ▲5년간 공공주택 5만호 공급 및 주택개발사업 공공성 강화 ▲공공주도 정비사업 신규 추진 ▲생활권역 중심 복합형 공공주택 공급 등의 주거공약을 발표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Young-chun urged Candidate Hyeong-jun Park to transparently disclose all the details of real estate transactions that belong to him and his direct relatives.

 

Candidate Kim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Busan City Council briefing room on the afternoon of the 18th, and in connection with Candidate Hyung-Jun Park's allegations of LCT, he said, "Including me, candidates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mayor and real estate transactions and registered copies of direct standing, etc. are transparently disclosed to citizens "Let's publicly declare that we will resign from the mayor's office if the results are different from those at the time of verification even after the election."

 

Candidate Kim said, “LCT is a symbol of environmental destruction,  Reckless Development, and black history that took away Haeundae ,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Busan, from the citizens of Busan.” said.

 

He said, “People who lives by buying an LCT apartment, a symbol of such a privileged class, and a symbol of corruption, are candidates for the mayor of Busan,” he said. “Busan citizens are angry at the reality that they only earn 4 billion won in market profits in less than a year. I'm doing it,” he raised his voice.

 

He criticized, “I deserve moral criticism before questioning whether it is illegal or not,” he criticized, saying, “Would such a person be able to implement a proper housing policy while taking care of the sorrows of the common people who shed tears over real estate?”

 

He also said, “I will take immediate and comprehensive measures to prevent misconduct and speculation related to real estate as soon as I win the mayor. I hope that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opposition parties will pass the 5 Act on the Prevention of Speculation of Public Officials as soon as possible.”

 

Candidate Kim said, "Busan City announced a plan for a full investigation on land owners in areas that were notified as land transaction permit zones such as special R&D zones and public housing sites near Daejeo Station on the 11th." He said that he would thoroughly investigate allegations of speculation, such as real estate ownership and transaction details, against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In the future, the scope of the investigation should be expanded to the area of ​​Gadeok Island and Eco-Delta City."

 

Candidate Kim announced that he will take immediate and comprehensive measures to prevent speculation and misconduct related to real estate as soon as he is elected as the mayor of Busan. He promised, "By implementing a prior notification system for real estate transactions in Busan City,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of public institutions, and direct survivors, we will seek real estate speculation other than the purpose of living."

 

Subsequently, Candidate Kim announced a residential pledge such as the ▲Pusan ​​Urban Planning Citizens' Public Debate Organization' permanently ▲ supplying 50,000 public housing units for five years and strengthening the publicity of the housing development project ▲new promotion of public-led maintenance projects ▲supply of complex public housing centered on the living area.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