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영호남 상생특별선언식 "부산-광주 2시간 시대 열것"...대 시민 광폭 행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2 [12:35]

김영춘, 영호남 상생특별선언식 "부산-광주 2시간 시대 열것"...대 시민 광폭 행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3/22 [12:35]

▲ 좌측부터  광주시당위원장 송갑석 의원, 김두관 의원, 김영춘 후보, 강기정 전 정무수석, 부산시당위원장 박재호 의원이 영호남 상생특별선언식에 참석해 상생 경제성장을 다짐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부산-광주 남해안 고속철도 추진을 위한 영호남 상생특별선언식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21일 오후 부전동 선거캠프에서 열린 영호남 상생특별선언식에 참석해 “부산-광주 2시간 시대를 열어 영호남 상생 경제성장 이끌 것”이라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로 계승되는 국가균형발전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광주 송정에서 부산 부전까지 기차로 이동하면 6시간 이상 소요되고 5시간 걸리는 무궁화호 열차는 하루에 한 편 뿐"이라며 "부산-광주 2시간 시대를 열 고속철도를 하루 빨리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해안 고속철도를 통해 영호남 경제가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중단 없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이 시작한 지방자치, 노무현 대통령이 일궈낸 균형발전, 문재인 정부에서 다시 시작된 균형발전의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거듭 다짐했다.

 

이날 김영춘 후보 선대위 영호남상생특별위원회는 강기정 (전)정무수석, 김두관 의원을 영호남상생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선언식에서는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송갑석 의원, 부산광역시당위원장 박재호 의원이 공동으로 선언문을 채택했고, 선언문 낭독과 김영춘 후보, 강기정.김두관 공동위원장의 연설이 진행됐다.

 

▲김영춘 후보가 해운대 미포철길을 찾아 8호 공약에 포함된 ‘40리 경부선숲길’을 소개하고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지난 19일 수산과학연구소를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있다. © 배종태 기자


한편 김 후보는 지난 19일 부경대학교 수산과학연구소와 기장수협을 잇달아 방문해 부산지역 수산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미래 성장산업으로서의 수산업을 강조했다. 이 후 부산지역 기독교 교계지도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열고, 부산 선교역사박물관을 만들어 한국 기독교의 뿌리로서 부산의 위상을 높일 계획도 밝혔다.

 

또한 김 후보는 이날 오후 해운대 미포철길을 찾아 8호 공약에 포함된 ‘40리 경부선숲길’을 시민들께 소개하고, 보행 친화 상권을 조성할 것을 다짐하는 등 지역 현장을 찾아 시민과 접촉하는 광폭 행보를 이어 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special declaration ceremony was held in Yeongho-nam for the promotion of the Busan-Gwangju South Coast high-speed railroad.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Young-chun, Mayor of Busan, attended the Special Declaration on Win-Win Growth with Youngho-nam held at the Bujeon-dong election camp on the afternoon of the 21st and said, “We will lead the win-win economic growth of Yeongho-nam by opening a two-hour era between Busan and Gwangju.” I will continue to develop.”

 

Candidate Kim said, "If you travel from Songjeong in Gwangju to Bujeon by train, it takes more than 6 hours and only one train on the Mugunghwa train takes 5 hours a day." He emphasized.

 

He said, “We will provide an opportunity for the South Korean economy to co-prosper through the South Coast high-speed railroad, and promote a policy without interruption of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Candidate Kim repeatedly pledged, "I will continue the efforts of local autonomy initiated by President Kim Dae-jung, balanced development achieved by President Roh Moo-hyun, and balanced development restarted by Moon Jae-in administration."

 

On this day, Candidate Young-Chun Kim's Seondae Committee's Special Committee on Win-Win Partnership Young Ho-nam appointed Kang Ki-jeong (former) Chairman Jeong Moo and Kim Doo-gwan as co-chair of the Young Ho-nam Win-Win Special Committee.

 

At the proclamation ceremony, Gwangju Metropolitan City Party Chairman Gap-Seok Song and Busan Metropolitan City Party Chairman Park Jae-ho jointly adopted the declaration, and the statement was read and speeches by Candidate Young-Chun Kim and Co-Chairs Ki-Jeong Kim and Doo-Kwan Kim were held.

 

▲ Candidate Young-Chun Kim visits Mipo-cheol-gil in Haeundae, introduces the “40-ri Gyeongbuseon Forest Road” included in the No. 8 pledge and greets citizens. © Jong-Tae Bae, reporter

▲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Young-chun visits the Fisheries Science Research Institute on the 19th and is looking around the facility. © Reporter Bae Jong-Tae

 

Meanwhile, Candidate Kim visited the Fisheries Research Institute o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d the Gijangsuhyup on the 19th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the fisheries industry in Busan and emphasized the fishery industry as a future growth industry.

 

After that, he met with Christian leaders in Busan and held a meeting, and announced plans to raise the status of Busan as the root of Korean Christianity by creating the Busan Mission History Museum.

 

In addition, Candidate Kim visited Mipo Railroad Road in Haeundae this afternoon and introduced the '40-ri Gyeongbu-seon Forest Road' included in the pledge of No. 8 to citizens, and pledged to create a pedestrian-friendly commercial distric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