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민주당 김영춘 후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1:14]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민주당 김영춘 후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01 [11:14]

 

▲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이 30일 오후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와 정책협약식을 개최하고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이 30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와 정책협약식을 개최하고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오후 3시 김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전무환 위원장은 “부패한 정치인에게 부산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국민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고 공공의료 확충 및 상병수당제 등 보편적 복지국가 건설을 위해 깨끗하고 정직한 김영춘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전무환 전국 건보노조위원장, 최규출 부위원장을 비롯해 부산지부 간부 20여명과 전재수 국회의원(김영춘 후보 총괄선대본부장)이 참석한 이날 협약식에서 이들은 “건강보험의 정부지원율이 13%대로 매우 적어 상대적으로 국민부담이 높아지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프랑스 52.2%, 일본 38.8%, 대만 22.9% 등 외국사례에 준하는 정도의 국고지원을 늘여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질병이나 부상 등으로 치료를 받느라 일을 하지 못할 때 건강보험이나 정부재정으로 소득을 보장해주는 ‘건강보험 상병수당제’를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OECD 36개 국가 중 우리나라와 미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가 ‘공적상병수당제’를 시행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어 OECD 평균 1/10 수준으로 매우 열악한 상황에 있는 공공의료 확충도 시급한 현안으로 지적돼 부산의 공공의료시설 확충과 병상 수 확보, 지역 간 의료 불평등 해소 등에도 부산시의 역할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Workers' Union held a policy agreement ceremony with Busan Mayor Kim Young-chun of the Democratic Party and declared support on the afternoon of the 30th, 

 

At the signing ceremony held at the election office at 3 pm on the same day, Chairman Moo-Hwan Jeon said, “We cannot entrust the future of Busan to a corrupt politician who was obsessed with power lust and pursued real estate speculation at L City in the name of his sons and daughters.” “I support clean and honest candidate Kim Young-chun for the construction of a universal welfare state such as the expansion of public health care and the injury and illness allowance system.”

 

At the signing ceremony on the same day, 20 executives of the Busan branch, including Jeon Moo-hwan, Vice-Chairman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Union, Choi Gyu-chul, and National Assembly member Jeon Jae-soo (Candidate Young-Chun Kim) attended the agreement, they said, “The government support rate of health insurance is very small, at 13%, It has resulted in an increase in the burden,” he argued, saying, “It is necessary to increase government support to the level equivalent to foreign cases such as 52.2% in France, 38.8% in Japan, and 22.9% in Taiwan.

 

In addition, it was proposed to implement the “health insurance injury and illness benefit system,” which guarantees income through health insurance or government finances when you are unable to work due to medical treatment due to illness or injury. Currently, it is known that out of 36 OECD countries, all countries except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implementing the “Official Injury Benefit System”.

 

In addition, the expansion of public health, which is in a very poor situation with the average of 1/10 of the OECD, was pointed out as an urgent issue.They recognized that the city's role is necessary in expanding public medical facilities in Busan, securing the number of beds, and resolving medical inequalities between reg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