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비전 구체화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출범...분야별 전문가 36명 위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8:47]

박형준 비전 구체화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출범...분야별 전문가 36명 위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2 [18:47]

 

 박형준 부산시장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고, 시정의 비전과 공약 등을 구체화할 부산미래혁신위원회가 12일 출범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고, 시정의 비전과 공약 등을 구체화할 부산미래혁신위원회가 출범했다.

 

미래혁신위원회는 12일 오전 주요 분야별 담당 전문가 위원의 명단을 발표하고, 부산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에서는 하태경(위원장).황보승희.김희곤(수석대변인).박수영.안병길 등 지역 국회의원과 김기영 전 부산시경제부시장, 박성훈 전 부산시경제부시장, 브라이언 마이어스(동서대) 교수, 이성권 전 고베 총영사, 이해성(바른미래당) 정책위 의장, 제프 해리슨 변호사, 최현우(마술사) 서울예전 교수, 김진해(경성대 예술종합대) 학장, 최형림(동아대) 교수, 서용철(부경대) 교수, 김규리(전 부산여성단체협의회) 회장, 최재우(동아지질) 대표, 이제훈(한국선재) 대표 등 정치, 경제, 문화예술, 항만 등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혁신위원 36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 박형준 시장이 국민의힘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출범식에서 인사와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자리에서 박형준 시장은 새로운 시정 목표인‘부산 먼저 미래로!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 논의를 당부하며 340만 부산시민이 혁신의 파동을 체감할 수 있는 부산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비공개 회의에서 그린스마트 도시 기반 조성, 일자리 미스 매칭, 지역 중소기업을 강소기업으로 탈바꿈시키는 방안, 인공지능(AI)스마트 산업, 스마트 실버 산업육성, 부산의 경제 규모 확대 방안, 국제금융 도시로 만드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 부산을 ‘놀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넘치는 도시가 되도록 영국 맨체스터 같은 제2의 도시 리모델링 성공 사례 벤치 마킹을 하기로 했다. 미래혁신위원 2차 회의는 오는 15일(목) 10시에 개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Future Innovation Committee was launched, which will serve as the takeover committee for the Busan Mayor Park Hyung-jun and clarify the vision and pledges of the city administration.

 

On the morning of the 12th,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announced the list of members in charge of each major field and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in the small meeting room on the 12th floor of Busan City Hall.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local lawmakers such as Ha Tae-gyeong (Chairman), Hwang Bo Seung-hee, Kim Hee-gon (Senior Deputy Speaker), Park Soo-young, Ahn Byeong-gil, etc., and Kim Ki-young, former Vice Mayor of Busan City, former Busan City Economic Vice Mayor Park Seong-hun, Professor Brian Myers (Dongseo University), Lee Seong-kwon, former Consul General of Kobe, Lee Hae-seong ( Barun Future Party) Chairman of Policy Committee, Attorney Jeff Harrison, Choi Hyun-woo (Magician) Seoul Yejeon Professor, Kim Jin-hae (Kyungsung University College of Arts) Dean, Choi Hyung-rim (Dong-A University) Professor, Seo Yong-cheol (Pukyong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Kim Gyu-ri (former Busan Women's Association) Chairman, Choi Jae-woo The appointment letter was awarded to 36 innovation committee members composed of experts in various fields such as politics, economy, culture, art, and port, including (Dong-A Geology) CEO Lee Je-hoon (Korea Shipbuilding).

 

At this meeting, Mayor Hyung-Jun Park said, “Busan first, to the future! He asked for a discussion on concrete action plans for “Green Smart City Busan!” and said that he would create Busan where 3.4 million Busan citizens can experience the wave of innovation.

 

In the following closed meetings, creating a green smart city foundation, matching job misses, transforming local SMEs into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rtificial intelligence (AI) smart industries, fostering smart silver industries, expanding the economy of Busan, and making it an international financial city. Discussed plans, etc.

 

In addition, we decided to benchmark Busan as a second city remodeling success case, such as Manchester, England, to become a city full of ‘play’, ‘visit’, and ‘play’. The 2nd meeting of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is scheduled to be held at 10:00 on the 15th (Thurs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미래혁신위 박형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