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日영사관 앞 1인 시위..."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8:04]

오규석 기장군수 日영사관 앞 1인 시위..."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4 [18:04]

 

오규석 기장군수가 14일 부산시 동구 일본영사관 정문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촉구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규석 기장군수가 14일 부산시 동구 일본영사관 정문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촉구 1인 시위를 벌였다.

 

오 군수는 이날 정오 12시 1인 시위에 앞서, 일본영사관을 항의 방문해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일본영사관 관계자에게 직접 전달했다.

 

오 군수는 입장문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전 세계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모든 자료와 정보를 정확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라 

 

▲일본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국제 사회로부터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을 받아 안전성을 확보하라.

 

▲우리정부도 오염수 방류 계획과 관련하여 조속히 협의체를 구성하여 오염수 관련 모든 정보를 상세히 파악하고 IAEA 등 국제기구와 협력하여 일본의 방류계획을 철저히 검증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방안을 즉시 강구하라' 는 등을 요구했다. 

 

오 군수가 일본영사관을 항의 방문해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일본영사관에 직접 전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날 오 군수의 1인 시위는 일본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 약 125만톤을 2023년부터 30-40년간 해양에 방류하는 일방적 결정에 따른 것이다. 이 방사능 오염수는 약 70%이상이 환경 배출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 20여종을 다량 포함하고 있다.

 

오 군수는 "일본의 해양방류 행위에 대한 방법론과 절차적 투명성,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는 상황에서 바다로 일방적으로 방류하게 될 경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해양과 수산물 안전,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치명적인 방사능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오 군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일본대사관과 일본영사관, 청와대, 국무총리실, 외교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국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오 군수는 “우리 정부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저히 검증하고 감시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조속히 협의체를 구성해 오염수 관련 모든 정보를 상세히 파악하고, 일본의 오염수 방류결정에 대해 강력한 제재 조치를 모색해야 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14th, A mayor of Gijang-gun Oh Gyu-seok held a one-man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front gate of the Japanese Consulate in Dong-gu, Busan, calling for the withdrawal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Gunsu Oh visited the Japanese consulate in protest prior to the one-person protest at 12 noon that day, and delivered a statement urg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withdraw from the decision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t sea.

 

By calling for the withdrawal of the decision to discharge radioactive water from the ocean, Mr. Oh said ▲ Withdraw the decision to discharge radioactive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nd disclose all data and information on the radioactive water contaminated with Fukushima to the world accurately and transparently.

 

▲The Japanese government should secure safety by obtaining scientific and objective verification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Korea on the treatment plan for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The Korean government also formed a consultative body on the contaminated water discharge plan as soon as possible to understand all information related to contaminated water in detail, and cooperate wit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IAEA to thoroughly verify Japan's discharge plan and to immediately find a way to continuously monitor it in the future. Take a look at it.'

 

Gunsu Oh's one-man protest on this day was based on a one-sided decision by the Japanese government to release about 1.25 million tons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stored in the Fukushima No. 1 nuclear power plant into the ocean for 30 to 40 years from 2023 at a state council meeting on the 13th.

 

This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contains a large amount of 20 kinds of radioactive substances, more than about 70% exceeding the environmental emission standard.

 

Gunsu Oh criticized "If Japan's methodology, procedural transparency, and safety are not secured and discharged unilaterally into the sea, it is fatal to the safety of not only Korea but also the world's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health and life of the people. It will have a radioactive effect,” 

 

In addition, Gunsu Oh plans to deliver a statement urging the Japanese embassy, ​​the Japanese consulate, the Blue House,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he Nuclear Safety Commiss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calling for the withdrawal of the decision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n Japan.

 

Oh Gunsu urged,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also come up with a plan to thoroughly verify and monitor the plan for discharging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in Fukushima.” “A council formed as soon as possible to understand all the information related to contaminated water in detail, and Japan’s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We must seek strong sanctions against the government,” he called for an active response from the govern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