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제38대 시정 출범 첫 확대간부회의...피해자 업무 복귀와 일상 회복 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9:11]

박형준, 제38대 시정 출범 첫 확대간부회의...피해자 업무 복귀와 일상 회복 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4 [19:11]

 

▲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후 제38대 시정 출범 첫 확대간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제38대 시정 출범 첫 확대간부회의를 12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본청, 구.군,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등이 참여하여 시정운영 방향, 코로나19 대응 상황 등 시정 주요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논의를 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는 ▲시정혁신체제 운영과 시정 조속 정상화 ▲코로나19 대응상황 ▲청년 활력 정책 ▲봄철 축제 추진 계획 ▲무장애 교통환경 구축을 위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성공 개장 지원 등 시정 주요 당면 현안 등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은 위기가 곧 혁신의 기회가 되게끔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시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의 자세를 당부했다.

 

또한 “구.군, 산하공공기관, 시의회 모두가 시의 일원으로서 함께 고민하고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하여, 늘 소통하면서 시민의 행복과 부산의 발전을 위하여 부산의 혁신을 함께 이끌자”라고 시정 결집과 협력을 당부했다.

 

▲ 박형준 부산시장  © 배종태 기자

 

당선 후 첫 주말을 맞은 박 시장은 이른 아침부터 시청에 출근하여, 시정 전반에 대한 첫 업무보고를 받는 등 강행군을 이어갔다. 행정부시장, 기획조정실장, 일자리경제실장, 환경정책실장, 시민안전실장 등 주요 간부가 참석해 굵직한 시정 현안에 대한 보고를 하였고, 보고를 받은 박시장은 간부들과 주요한 사항들에 대해 토론을 이어갔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신속한 백신접종 추진을 주문했다.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유기적 협업으로 조속 건설과 함께 배후도시 등에 대한 폭넓은 구상과 검토를 지시하는 한편, 2030월드엑스포 유치위원장 위촉에는 직접 발로 뛰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또 시의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민.관.학 등 전문가와 당사자가 폭넓게 참여하는 ‘비상경제대책회의’를 매주 개최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부산시 간부들과 간담회에서 “오거돈 전 시장의 재판이 연기돼 피해자의 업무 복귀가 늦어지고 있다”며 “본인이 원하는 시기에 안전하게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부산시가 할 수 있는 지원을 다 해야 한다”고 말했다. 

 

▲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후 제38대 시정 출범 첫 확대간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어 “복귀 이후에도 피해자가 일상에 불편을 겪지 않고 업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주변 여건과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와 지원을 당부했다.

 

당초 3월 23일 열릴 예정이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공판은 피고인측의 요청으로 연기돼 공판준비기일이 4월 13일로 예정되어 있다. 

 

부산시는 피해자가 재판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특별휴가제도를 마련하고 피해자에게 4월 말까지 특별휴가를 주고 있는 상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