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철회"...성명서 일본총영사관에 전달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시민, 국제사회와 연대, 단호하게 대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5 [14:54]

박형준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철회"...성명서 일본총영사관에 전달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시민, 국제사회와 연대, 단호하게 대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5 [14:54]

▲ 박형준 부산시장이  일본 정부에 오염수 해양 방류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에 직접 서명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이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반대하고 나섰다.

 

이날 박 시장은 일본 정부에 오염수 해양 방류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에 직접 서명하고, 강력한 유감 표명과 함께 주부산 일본총영사관에 전달했다. 

 

성명서의 주요 내용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강력히 요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처리 방법에 대하여 주변 국가들과 협의할 것 ▲부산 시민과 미래 세대의 안전을 위협하는 조치에 대하여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시민, 국제사회와 연대하여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 등이다. 

 

▲ 박형준 시장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시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관계 장관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기본방침을 공식 결정한 이후, 중앙정부와 국제사회 공조를 통해 강력히 대응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삼고, 특히 해양환경 보호와 수산물 안전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으로 시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수산업계에 미칠 영향을 크게 우려한다”며 “수입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고, 원산지 표시 단속을 강화하는 등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앞으로도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15th, Busan Mayor Park Hyung-jun opposes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dispose of radioactive water contaminated in Fukushima.

 

On that day, Mayor Park signed a statement request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withdraw from the ocean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and delivered it to the Japanese Consulate General in Busan, with a strong expression of regret.

 

The main contents of the statement are ▲Strongly request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withdraw the decision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s ▲Transparently disclose information on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nd consult with neighboring countries on how to deal The measures that threaten safety will be addressed decisively in solidarity with the central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citizen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Mayor Park Hyung-jun is signing a statement calling for the withdrawal of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 Reporter Bae Jong-Tae

 

The city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plans to respond strongly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central government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fter the Japanese government officially decided on the basic policy for discharging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t a meeting of related ministers.

 

The city's policy is to make the health and safety of citizens a top priority, and to take all necessary measures for the protec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and the safety management of seafood products.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I am very concerned about the impact of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on the safety of citizens, the marine environment, and the fisheries industry. We will continue to respond strongly and decisively for the futur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