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김경수 "부.울.경 상생발전을 위해 여.야가 따로 없는 초당적 협치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6:32]

박형준-김경수 "부.울.경 상생발전을 위해 여.야가 따로 없는 초당적 협치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6 [16:32]

▲ 왼쪽부터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상생발전을 위해 초당적 협치를 강조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6일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울.경 상생발전을 위한 것으로 여.야가 따로 없이 초당적 협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과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을 포함한 지역과 수도권간의 격차에 따른 수도권 일극체제에 대응해, 권역별 메가시티 전략을 통해 균형발전을 위한 노력을 경주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김 지사는 "부울경은 원래 한 뿌리였는데, 이제는 다시 하나가 되어야 한다"며 "지금은 따로 나눠져서 훨씬 경쟁력이 뒤처진 게 현실이다. 수도권 일극체제로 어두워진 대한민국의 미래를 부울경이 중심이 돼서 국가발전을 선도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 박형준 부산시장과 기경수 경남 지사가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남권 메가시티 관련 공동행보를 할 것이라는데 뜻을 모았다. © 배종태 기자

 

이어 그는 박 시장이 당선 일주일 만에 초청해 메가시티에 관심을 보여 준 것은 초당적 협력을 해나가는데 좋은 계기라며 "정치는 정치고 행정은 행정"이라며 "시민의 삶의 질 문제를 놓고 정치적 정쟁 도구로 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또 김 지사는 "부.울.경연구원에서 공동으로 시행한 메가시티 관련 용역의 최종 보고서를 기반으로, 행정단위에서 공동으로 추진단을 꾸리고, 내년 초에는 광역특별연합을 구성하기 위한 준비에 본격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지사는 부산과 경남의 해묵은 갈등인 낙동강 식수원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 해법을 찾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광역경제권은 시대의 당위로서 엄중하게 받들어서 추진해야 한다"며 "부.울.경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경제부터 생활, 삶의 질에 이르기까지 부울경이 대한민국 발전에 하나의 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16일 오전 김경수 경남지사가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초청 강연에 앞서 박형준 부산시장을 방문 접견실에서 차담회를 나누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박형준 시장이 16일 오전 시청을 방문한 김경수 지사를 영접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풀어나가야 할 시장 자리가 비어있다 보니, 행정 집행력을 높이는 등의 업무가 지체돼 있었고, 이를 챙기겠다는 의지를 주도권 싸움으로 오해하면 안된다”며 "이자리가 동남권 메가시티에 대한 여러 걱정을 덜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기자회견 후 오전 10시부터 12층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되는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초청 강연에 나서 '이제는 부울경 함께 가자'를 주제로 동남권 메가시티 관련 부울경 협력 방안 등을 제시했다.

 

부울경은 광역권 형성 필요성을 인지하고 전국 시도 중 가장 먼저 관련 연구에 착수해, 선제적으로 동남권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공동연구를 지난 3월 완료했다. 또한 내년 메가시티를 이끌 동남권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을 위해 오는 5월 부울경 합동추진단을 설치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형준김경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