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미래혁신위, 김경수 경남지사 초청 강연 "이제는 부울경 함께 가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7:52]

부산미래혁신위, 김경수 경남지사 초청 강연 "이제는 부울경 함께 가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6 [17:52]

 

▲ 김경수 경남지사가 부울경 협력의 구체적 방안에 대한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시장 인수위인 부산미래혁신위원회는 두 번째 비전으로 ‘부울경 초(超) 협력’을 확정하고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동남권 메가시티 특강’을 16일 오전 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강연회에는 부산미래혁신위회 위원과 박형준 시장, 하태경 미래혁신위원원장, 김희곤 미래혁신위원, 부산시 실국간부, 경남도 간부까지 대거 참여했으며, 부울경 협력의 구체적 방안에 대한 강연과 토론이 진행되었다.

 

박 시장은 당선 직후 김경수 도지사와의 통화에서 부울경 협력이 최우선 과제임을 확인하며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고, 그 화답으로 오늘 강연이 이루어졌다며 강연 배경을 밝혔다. 

 

박 시장은 “부산과 경남도는 상생으로 가야 한다는 시대적 과제 앞에 있다”며 “메가시티 부울경을 대한민국의 새로운 발전축으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메가시티를 만들기에는 지금이 최적기”라며 “단일 관광벨트 이상의 경제와 삶이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을 도출해달라”고 제안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김경수 경남지사 초청 강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김 지사는 '수도권-비수도권 상생발전을 위한 부울경 메가시티'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서 "실제 수도권의 인구 비중은 대한민국의 50.2%나 되는데도, 수도권의 삶의 만족도와 출산율은 오히려 비수도권보다 더 낮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수도권 인구유입을 연령별로 따져보면 10~30대는 수도권으로 유입되는 반면, 40대부터는 비수도권으로 빠져나오는 현상"이라며 "이 가운데서도 특히 20, 30대 인구의 수도권 집중이 핵심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들은 일자리와 교육을 위해 수도권으로 향하는데, 지역 기업체와 지역 대학은 사람이 없어 아우성”이라며 청년이 빠져나가는 이유에 대해 고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스타트업 업계의 현실을 언급하며 "2019년 기준 100억 원 이상 투자받은 스타트업의 92.6%가, 또 창업투자회사의 91.3%가 수도권에 있다"며 "매출 1000억 원 이상을 올린 벤처기업의 62.2%도 수도권에 있다"고 지적했다.

 

▲ 박형준 시장과 하태경 위원장 등 부산시 간부들이 김경수 지사의 강연을 듣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김 지사는 수도권 과밀화라도 청년들이 행복하면 괜찮지만, 청년들이 가고 싶어하는 일자리 분야의 경제은 현실그렇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청년들의 비극은 열정페이 등 현실에 치어 연애, 결혼, 출산에 엄두도 못낸다"면서 "비수도권 청년들의 삶의 만족도, 교통혼잡비용, 저출산 등 삶의 질과 관련한 대다수 지표가 수도권 보다 나은 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도권 집중에 대해 “집적의 이익을 넘어 과밀의 폐해 단계”라며 “기존 균형발전 정책의 한계를 넘어 생활권과 경제권을 중심으로 한 유연한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으로 초광역 메가시티가 필요하다"면서 공간혁신, 산업․경제혁신, 인재혁신 전략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부산권, 울산권, 창원권(동부경남), 진주권(서부경남)의 네트워크 연결과 1시간 생활권을 조성하는 ‘공간혁신’, 가덕신공항 건설과 고부가가치항만 전환을 통한 동북아물류플랫폼 구축, 창업생태계와 수소경제권 조성, 광역관광산업 등을 망라하는 ‘산업․경제혁신’, 혁신도시와 연계한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과 스마트인재 집중양성을 목표로 하는 ‘인재혁신’ 등의 전략이다.

 

또 김 지사는 내년초 ‘부울경 광역특별연합’ 출범을 위해 합동추진단 발족과 규약 의결 등 절차를 설명했다. 그는 “행정 뿐만 아니라 시도민들의 공감대를 높일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 역시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수도권 인구 집중과 교육-인재 양극화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한편, 미래혁신위는 이에 대해 박 시장의 주요 공약인 산학협력단을 활성화해 새로운 일과 창조, 인재가 선순환하는 혁신도시를 만들자는 데 뜻을 모았다.

 

광역철도 편중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중앙정부는 수도권 광역철도에 13조원을 투입한 반면, 비수도권에는 1조원 정도밖에 투입하지 않았다. 미래혁신위는 부산과 경남이 힘을 합쳐 광역철도 건설비와 철도망이 일정 궤도에 오르기까지 운영비를 중앙정부가 부담하기로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광역대중교통망으로 부산, 울산, 창원, 진주를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다는 구상이다.

 

이날 토론에서 가장 뜨거운 주제는 동북아물류플랫폼 구축 전략이었다. 동북아물류플랫폼은 항만과 항공, 철도를 연계하여 부울경을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도시로 만들자는 게 핵심이다. 

 

항만도시 순위 6위인 부산의 항만부가가치는 4조7,700여억원으로 세계 11위인 로테르담의 15조8,000여억원에 비해 항만부가가치가 1/3 수준에 불과하다. 미래혁신위원회는 “항만부가가치가 높은 도시의 공통점은 24시간 운영 가능한 공항이 인근에 있다는 것”이라며 “이를 철도망과 연계해 트라이포트(Tri-port)를 만든다면 부산의 항만부가가치를 중국에 이어 세계 2위까지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부산미래혁신위의 김경수 지사 초청 동남권 메가시티 특강에 앞서 박형준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배종태 기자

  

미래혁신위원회는 이날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부울경 메가시티 출범 준비단 구성을 부산시에 제안했다. 한편 미래혁신위는 앞선 강연을 통해 “AI 스마트 도시”비전에 대한 AI 과외교사 무상 제공, AI 분리수거 로봇 설치 등 8개 과제를 확정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이명박 정부 인수위에서 ‘5+2 광역경제권’을 제안한 바 있으며, 부산시장 출마를 준비하던 지난해 11월에는 김 지사의 ‘부산․경남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지난해 4월 오거돈 전 시장의 중도사퇴로 인해 1년 가까이 이어진 권한대행체제의 불확실성이 제거됨과 동시에, 박 시장 취임 후 처음 성사된 두 사람의 만남을 계기로 부.울.경 3개 시도 간 협력의 속도를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Future Innovation Committee, Mayor Park Hyung-jun's takeover committee, confirmed the second vision of ‘Super Cooperation with Booulkyung’ and held a “Southeastern Megacity Special Lecture” by Governor Kim Gyeong-soo at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Room on the 12th floor of the City Hall on the morning of the 16th.

 

In the lecture, a large number of members of the Busan Future Innovation Committee, Mayor Park Hyung-jun, Chairman of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Ha Tae-gyeong, Future Innovation Commissioner Kim Hee-gon, executives from the city of Busan, and executives from Gyeongnam Province participated in the lectures, and lectures and discussions on concrete plans for cooperation with Booul-gyeong were held.

 

Mayor Park confirmed the bipartisan cooperation in a call with Governor Kim Gyeong-soo immediately after the election, confirming that cooperation with Booul-kyung is the top priority, and in response to that, the lecture was held today, and revealed the background of the lecture.

 

Mayor Park said, “Pusan ​​and Gyeongnam-do are in front of the task of the times that they must go for a win-win relationship,” and said, “Let's make Megacity Boulgyeong a new development axis for Korea.”

 

Chairman Ha suggested that "now is the best time to create Mega City," and suggested "Draw a way to share the economy and life beyond a single tourism belt."

 

Governor Kim gave a lecture on the theme of 'Booulkyung(Busan.Ulsan.Gyeongnam) Mega City for the win-win development of metropolitan areas and non-metropolitan areas' and said, "Although the actual proportion of the popul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is as much as 50.2% of the Republic of Korea, life satisfaction and fertility rates in the metropolitan area are rather than in the non-metropolitan areas. It is lower,” he pointed out.

 

Governor Kim said, "If you look at the influx of popul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by age, those in their 10s and 30s flow into the metropolitan area, while those in their 40s go out to the non-metropolitan area," said Governor Kim. "Among them, the concentration of the population in the 20s and 30s is a key issue. "

 

“Young people head to the metropolitan area for jobs and education, but local businesses and local universities are clamoring because there are no people,” he stressed that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reasons why young people are leaving.

 

Governor Kim mentioned the reality of the startup industry, saying, "As of 2019, 92.6% of startups that have invested more than 10 billion won and 91.3% of startup investment companies are in the metropolitan area." 62.2% of companies are also in the metropolitan area," he pointed out.

 

Governor Kim diagnosed that even if the metropolitan area is overcrowded, it is okay if young people are happy, but the economy in the job field that young people want to go to is not the reality. "The tragedy of the youth in the metropolitan area is hit by reality such as Passion Pay, and it is impossible for them to have a relationship with love, marriage, and childbirth," he said. "Most indicators related to quality of life such as life satisfaction, traffic congestion cost, and low birth rate for non-metropolitan youth are better than those in the metropolitan area"

 

At the same time, he said about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Beyond the benefits of aggregation, the evil stage of overcrowding." Spatial innovation, industrial and economic innovation, and talent innovation strategies were presented.

 

Specifically, 'space innovation' to connect networks in the Busan area, Ulsan area, Changwon area (eastern Gyeongnam), and Jinju area (western Gyeongnam), and establish a logistics platform in Northeast Asia through the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and conversion of a high value-added port, and start-up. These strategies include'industrial and economic innovation' covering the creation of ecosystems and hydrogen economic zones, and the wide-area tourism industry, and'human resources innovation' aimed at fostering the concentration of smart talent and the creation of industry-academia-research clusters in connection with innovative cities.

 

In addition, Governor Kim explained the procedures such as the launching of the joint promotion team and the resolution of the rules for the launch of the “Boulgyeong Metropolitan Special Association” at the beginning of next year. He stressed, "Not only the administration, but also the establishment of governance that can increase the consensus of the municipalities is also an important task."

 

Meanwhile,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agreed to create an innovative city in which new work, creation and human resources are circulated by activating the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group, which is Mayor Park's main pledge.

 

There was also a discussion about the wide-area railway bias. The central government invested 13 trillion won for metropolitan railways, while only 1 trillion won for non-metropolitan areas.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agreed to promote a plan that the central government will bear the cost of construction of the metropolitan railroad and operating expenses until the railroad network reaches a certain track by joining forces between Busan and Gyeongnam. The idea is to tie Busan, Ulsan, Changwon, and Jinju to a 1-hour living zone through a wide-area public transport network.

 

The hottest topic in the discussion on this day was the strategy of building a logistics platform in Northeast Asia. The core of the Northeast Asian logistics platform is to make Boulgyeong a high value-added port hinterland by linking ports, air, and railroads.

 

The port added value of Busan, which is the 6th place in the port city ranking, is 4,77 trillion won, which is only one third of the port value added compared to Rotterdam's 15,800 billion won, the 11th in the world.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said, “The common point of cities with high port value added is that there is an airport that can operate 24 hours a day. If a tri-port is created by linking this with the rail network, the port value added in Busan will be added to the world after China. It will be able to raise it to the second place,” he predicted.

 

Based on the discussions on the day,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proposed the formation of the Booulkyung Mega City launch preparation team to the city of Busan. Meanwhile,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has confirmed eight tasks, including the provision of free AI tutors for the vision of “AI Smart City” and the installation of an AI separate collection robot through a previous lecture.

 

Mayor Park proposed a “5+2 metropolitan economy” at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takeover committee, and in November last year when preparing to run for mayor of Busan, Governor Kim expressed his welcoming proposal for the “Busan-Gyeongnam administrative integration” proposal.

 

In April of last year, former Mayor Ogeodon's resignation eliminated the uncertainty of the agency system, which lasted for nearly a year. At the same time, the first meeting of the two people after Park's inauguration led to cooperation between the three provinces of Boo, Ul, and Gyeong. It is expected to be able to speed u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형준 김경수 미래혁신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